신나송, 그린 에지에서 핀에 가깝게 붙이는 법

440-11

[골프다이제스트tv] 프로골퍼 신나송이 그린 주변 에지에 공이 떨어졌을 때 홀 가까이 붙이는 팁을 소개한다. 가장 먼저 볼은 오른발 쪽에 두고 체중은 왼쪽에 싣는다. 샷을 할 때는 퍼팅을 하듯이 한다. 그러면 불필요한 손목 사용을 막을 수 있어 뒤땅을 때리는 실수도 줄어든다.

신나송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이 샷을 어려워하는 이유는 정확한 임팩트를 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라며, 자신만의 임팩트 포인트를 찾는 방법을 설명했다.

“잔디에서 자연스럽게 칩 샷을 하듯 지면에 클럽을 접촉하도록 3~4회 연습 스윙을 한다. 그러면 지면에 디봇이 생기는데 이 디봇 마크 뒷부분이 임팩트의 시작점이다. 그리고 이를 고려해 공을 놓으면 된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웹페이지(1010x490)

스코어를 줄이는 흉곽 호흡

[골프다이제스트=인혜정 기자] 호흡은 우리 생활뿐만 아니라 골프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호흡만 바꿔도 실력 향상과 함께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