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윤성 & 김민서 핀 위치에 따른 피치 샷 요령

yoon

[골프다이제스트TV] 와이드앵글 소속 프로 골퍼 고윤성과 김민서가 진행하는 ‘와이디 골프 레슨’의 마지막 미션은 핀 위치에 따라 피치 샷을 성공적으로 구사하는 법이다.

핀이 그린 앞쪽에 꽂혔을 때는 공이 구를 수 있는 공간이 없기 때문에 탄도가 높고 스핀이 많은 피치 샷을 구사해야 한다. 김민서는 “샌드웨지를 잡고 그립은 평소와 같이 잡는다. 짧게 잡으면 샤프트 탄력이 떨어져 스핀을 컨트롤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클럽 페이스를 오픈하고 공을 평소보다 왼쪽에 놓는다”고 말한다.

뒷핀일 때는 공이 떨어진 후 구를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하기 때문에 피치-앤-런을 샷을 구사한다. 피치-앤-런을 구사하는 방법은 클럽을 컨트롤하기 쉽도록 그립을 1인치 정도 짧게 잡는다. 그리고 볼을 평소보다 공 한 개 정도 오른쪽에 두고 핸드퍼스트 자세를 취한다. 고윤성은 “그립을 평소보다 강하게 잡고 임팩트부터 팔로스루까지 이 손목의 각도를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Types Of Website development Products and services

18 Sure www.abc-wifi.com Fire Approaches to Increase Your Visitors The majority of site owners want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