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 샷 쉽게 구사하기

이시우_홈페이지700_1

[골프다이제스트=한원석 기자]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휘는 드로 샷을 구사하려면 스탠스부터 잘 취하자.

일반적으로 긴 비거리를 내기 위해 힘껏 스윙하면 왼쪽 어깨가 빨리 열리고 클럽이 엎어져 들어오는 아웃-투-인의 궤도가 나타난다. 슬라이스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쉽게 드로 샷을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드로 구질을 만들기 위한 첫 번째 방법이다. 스퀘어 스탠스를 취한 뒤 오른발만 반 발자국 뒤로 빼준다. 기준으로 삼았던 타깃 방향보다 오른쪽을 가리키는 크로스 스탠스가 만들어진다. 셋업에서부터 왼쪽 어깨가 먼저 회전하지 못하도록 막아주는 드로 자세다.
두 번째는 인-투-아웃 스윙 궤도를 만드는 것이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팔꿈치를 아래로 당기면서 손을 위에서 아래로 떨어뜨리는 느낌을 갖는다. 손을 9시 위치까지 끌고 내려온 다음 그대로 스윙을 이어간다. 왼
쪽 어깨가 닫힌 상태로 임팩트가 이뤄진다. 클럽이 몸 앞에서 자연스럽게 릴리스되고 클럽 페이스가 닫히면서 임팩트 구간을 통과한다. 드로 샷을 칠 수 있게 된다.

이시우_홈페이지700_2
연습할 때는 오른발을 과장되게 더 많이 뒤로 뺀다. 두 발자국 뒤쪽에 두며 발끝으로 지탱한다. 몸의 중심을 잡고 제자리에서 회전하며 스윙을 한다. 왼쪽 어깨가 쉽게 열리지 않는 것을 체감할 수 있다. 클럽 헤드도
같이 회전하는 것을 느낀다.

이시우 KPGA 정회원, 빅피쉬골프아카데미 원장.

[골프다이제스트 한원석  wshan@golfdigest.co.kr] 글_이시우 / 정리_한원석 / 사진_양정윤

About GD MAN

Check Also

Kaylin Skovron at Royal Oaks Golf Club in Dallas, TX on Friday September 30, 2016.

다양한 상황에 적응하는 간단한 방법

[골프다이제스트] 레슨을 받기 위해 나를 찾는 골퍼에게서 가장 많이 듣는 말은 더 신뢰할 수 있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