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다솔의 스윙을 찾아라] 짧은 잔디에서의 웨지 사용법

20180510 Online_FEA_방다솔_700

[골프다이제스트=고형승 기자] 프로 골퍼 방다솔이 그린 주변 짧은 잔디에서 홀을 공략하는 두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먼저 로프트를 세워 바운스가 지면에 걸리지 않게끔 리딩 에지로 볼을 가격하는 방법이다. 어드레스는 양손이 볼보다 한참 앞으로 나온 듯한 느낌으로 자세를 취한다. 이때 양팔과 클럽이 소문자 ‘y’와 비슷한 형태를 띠는지 확인한다. 테이크백과 임팩트 그리고 폴로스루까지 이 모양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느낌으로 스윙한다. 이렇게 하면 볼을 찍어 치는 깔끔한 웨지 샷을 구사할 수 있다.

다음으로 볼만 살짝 때려내는 칩 퍼트가 있다. 이것은 칩 샷을 퍼트처럼 하는 동작으로 초보 골퍼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다. 먼저 볼과 몸의 간격을 한 뼘 정도로 타이트하게 서고 왼쪽 골반을 틀어 상체를 오픈한다. 클럽은 토 부분만 지면에 닿도록 하고 오른손이 샤프트까지 내려올 정도로 그립을 잡는다. 이때 양팔과 클럽은 대문자 ‘Y’를 유지한 채 디봇이 생기지 않도록 볼만 살짝 걷어내듯 스윙한다.
[골프다이제스트 고형승 기자 tom@golfdigest.co.kr]

영상=스포티비

About GD MAN

Check Also

[GD 스윙 팁] 올바른 어드레스가 올바른 스윙을 만든다

[골프다이제스트=고형승] 어드레스는 골프의 기초 중 기초. 어드레스가 잘 잡혀야 스윙 궤도도 좋아지고 볼도 정확히 맞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