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 비거리 늘릴 방법

700c

[골프다이제스트=한원석 기자] 이현이 쉽고 편하게 드라이버 비거리를 늘릴 방법을 공개했다.

이현은 비거리를 낼 수 있는 필수 요소를 탄도라고 소개한다. 탄도가 좋아야 비거리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탄도를 낼 수 있는 비결을 어드레스에 있다고 말한다. 어드레스 때 골반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오른쪽 골반을 안쪽으로 눌러준다. 그렇게 되면 체중이 오른쪽에 실리게 된다. 어깨와 골반이 자연스럽게 내려간다. 이 자세를 만들어 놓으면 스윙할 때 클럽 헤드를 편안하게 던질 수 있다.

좋은 탄도를 내기 위해서 클럽의 조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현은 “무게중심이 낮게 배치된 클럽 헤드를 선택하는 게 유리하다”고 했다. 헤드와 샤프트의 밸런스도 확인해줄 것을 당부한다. 샤프트가 너무 강하거나 무거워서도 안 된다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골프다이제스트 한원석  wshan@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GD 스윙 팁] 올바른 어드레스가 올바른 스윙을 만든다

[골프다이제스트=고형승] 어드레스는 골프의 기초 중 기초. 어드레스가 잘 잡혀야 스윙 궤도도 좋아지고 볼도 정확히 맞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