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준비를 위한 어드레스와 그립

20180510 Online_FEA_김민주_700-1

[골프다이제스트=한원석 기자] 해부학적으로 몸이 가장 잘 정렬된 상태는 똑바로 섰을 때 귀와 어깨 그리고 골반 옆 부분의 뼈가 일직선상에 놓일 때다. 클럽을 몸의 옆 부분에 일자로 세워서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일직선이 된 상태에서 히프를 뒤로 빼면서 인사하듯 자연스럽게 가슴이 땅을 향하도록 숙인다. 히프를 뒤로 빼주면 골반이 접히면서 척추에 커브가 생기지 않아 회전을 잘할 수 있게 된다. 적합한 어드레스 자세는 이렇게 일직선을 만들어주는 것에서 시작된다.

무릎은 기마 자세처럼 아래로 굽히지 않는다. 무릎을 굽히면 무게중심이 발 뒤쪽에 놓이면서 공에 파워를 최대한 전달하기 힘들다. 무릎은 달리기 자세처럼 체중이 앞쪽에 실리도록 살짝 고정하듯이 굽혀줘야 파워풀한 어드레스가 된다. 클럽이 바뀌어도 어드레스 자세는 변함이 없다. 클럽의 길이가 달라져 라이가 바뀌는 것이지 클럽마다 자세를 바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립을 잡으면 오른쪽 어깨가 자연스레 내려가게 된다. 오른손 그립이 왼손 그립보다 아래쪽에서 잡기 때문에 저절로 내려갈 수밖에 없다. 그런데 딱 거기까지만 내려가야 한다. 간혹 그립을 잡은 후 임의로 오른쪽 어깨를 더 내리는 동작을 하는 골퍼가 있다. 오히려 자세가 흐트러지고 스윙할 때 불필요한 보상 동작이 발생한다. 스윙뿐 아니라 얼라이먼트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20180510 Online_FEA_김민주_700-2

편안한 자세
제자리에 서서 편하게 툭 늘어뜨리듯 팔을 놓은 후 손의 위치를 관찰하자. 손등이 정면이나 측면이 아닌 45도 각도로 돌아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때가 어깨와 팔이 가장 편한 자세라고 한다. 이 상태 그대로 왼손을 클럽 쪽으로 가져가 그립을 잡는다. 편안한 자세로 클럽을 쥐어야 어드레스 때 긴장하지 않으며 불필요한 힘을 뺄 수 있다. 또 끊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흐르듯 스윙할 수 있으며 빠른 헤드 스피드를 낼 수 있다.

20180510 Online_FEA_김민주_700-3

왼손 그립
그립은 왼손부터 잡는다. 가운뎃손가락, 넷째 그리고 새끼손가락 세 개로 먼저 손가락에 걸어주는 느낌으로 그립을 잡는다. 그리고 손바닥 아랫부분을 그립 윗부분에 올려놓는다. 이 상태에서 팔을 쭉 펴서 손바닥 아랫부분을 눌러 일직선이 되도록 클럽을 세워보면 손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지렛대의 원리로 클럽을 쉽게 세울 수 있다. 코킹을 편하게 할 수 있는 중요한 포인트가 여기 있다. 손바닥 아랫부분을 잘 받치지 않으면 백스윙 시 손목과 어깨에 과도하게 힘이 들어갈 수 있다. 이 세 손가락을 잘 잡게 되면 그립을 세게 쥐지 않아도 클럽을 놓치지 않고 컨트롤을 잘할 수 있다.

20180510 Online_FEA_김민주_700-4

오른손 그립
오른손의 가운뎃손가락과 넷째 손가락을 이용해 걸어주듯이 그립을 잡는다. 오른손의 넷째 손가락이 왼손의 둘째 손가락과 밀착되도록 한다. 그리고 오른쪽 새끼손가락은 왼손의 둘째와 가운뎃손가락 사이에 낀다. 둘째 손가락 아랫부분에 오른손 새끼 손가락을 놓게 되면 오른손 그립이 풀리지 않고 스윙 중에도 견고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골프다이제스트 한원석  wshan@golfdigest.co.kr] 글_김민주 / 정리_한원석 / 사진_이현우

About GD MAN

Check Also

Types Of Website development Products and services

18 Sure www.abc-wifi.com Fire Approaches to Increase Your Visitors The majority of site owners want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