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송

신나송의 얼리 익스텐션 교정하기

222

[골프다이제스트tv] 임팩트에서 몸의 기울기가 유지되지 못하고 상•하체가 일어서면서 임팩트가 이뤄지는 일명 배치기, 얼리 익스텐션이라는 동작 교정법을 소개한다. 먼저 자신이 얼리 익스텐션을 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법은 어드레스를 취한 상태에서 엉덩이를 벽에 대고 스윙하는 것이다. 임팩트 순간 엉덩이가 벽에 닿지 않는다면 상•하체가 먼저 일어나는 얼리 익스텐션을 하고 있다는 거다. 흔히 ‘배치기’라고 이야기하는 …

Read More »

신나송, 슬라이스 퍼팅 라이에서의 세 가지 팁

440-14

[골프다이제스트TV] 프로골퍼 신나송이 슬라이스 라이에서 퍼팅 성공률을 높이는 세 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첫째, 체중을 왼쪽에 더 싣는다. 둘째, 왼쪽 팔을 조여주는 느낌을 유지하며 스트로크를 할 때 헤드가 많이 열리거나 어깨가 들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경기 보조원이 볼에 그려진 라인을 홀의 왼쪽으로 겨냥했더라도 스피드, 힘 조절이 정확하지 않다면 홀을 비켜갈 것이다. 그러므로 …

Read More »

신나송, 그린 에지에서 핀에 가깝게 붙이는 법

440-11

[골프다이제스트tv] 프로골퍼 신나송이 그린 주변 에지에 공이 떨어졌을 때 홀 가까이 붙이는 팁을 소개한다. 가장 먼저 볼은 오른발 쪽에 두고 체중은 왼쪽에 싣는다. 샷을 할 때는 퍼팅을 하듯이 한다. 그러면 불필요한 손목 사용을 막을 수 있어 뒤땅을 때리는 실수도 줄어든다. 신나송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이 샷을 어려워하는 이유는 정확한 임팩트를 하는 …

Read More »

신나송의 아일랜드 홀 공략법

440-6

[골프다이제스트TV] 아마추어 골퍼들은 아일랜드 그린으로 무장한 파3홀을 가장 경계한다. 조금만 빗맞아도 공이 해저드에 빠지기 때문. 하지만 다음의 신나송이 제안하는 몇 가지 요령만 참고하면 무사히 볼을 그린에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첫째, 무조건 공을 티에 올린다. 티업을 하지 않고 치는 골퍼가 있는데, 깨끗한 정타가 나오지 않고 미스 히트 하면 일관성이 떨어진다. …

Read More »

신나송, 올바른 체중 이동 만들기

440-4

[골프다이제스트] 체중 이동을 완벽하게 한다면 묵직한 힘이 실린 정확한 궤도의 샷을 구사할 수 있다. 이번 주 신나송의 ‘신나는 골프레슨 시즌2’에서는 올바른 체중 이동을 만드는 노하우를 소개한다. 프로 골퍼 신나송은 “체중 이동은 몸 안에서 이뤄지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며 “아마추어 골퍼들이 과하게 체중 이동을 하다가 몸의 축이 무너지는 데 이런 경우는 스웨이로 …

Read More »

신나송, 그린 앞 벙커에서 탈출하기 위한 두 가지 팁

440-2

[골프다이제스트TV] 볼이 그린 바로 앞에 있는 벙커에 빠졌을 때 대다수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소심한 샷으로 한 번에 탈출하지 못하거나 너무 세게 쳐서 그린을 훌쩍 넘기기 일쑤다. 그린 앞 벙커에서 탈출하는 방법은 어드레스 때 클럽 페이스를 오픈한 상태로 그립을 잡는 것부터다. 클럽 페이스를 스퀘어로 놓은 후 그립을 오픈하면 왼손이 앞으로 나가 뒤땅을 …

Read More »

신나송, 안전한 곳으로 볼을 빼내는 것이 최선

1

[골프다이제스트] 정확하게 티 샷을 하지 못해 당신의 볼이 숲속 쪽 나무와 나무 사이에 떨어졌다고 당황하지 말 것. 신나송의 ‘신나는 골프 레슨’이 오늘도 당신을 도와줄 것이다. 나무 사이에 공이 있을 때는 무리하게 바로 그린을 노릴 생각을 하기 보단 페어웨이 어느 곳으로 공을 빼낼지를 판단하는 것이 가장 먼저 할 일이다. 프로들 역시 …

Read More »

신나송, 맞바람을 이겨내는 티샷

0

  [골프다이제스트] 골프장에는 맞바람이 많이 부는 홀이 꼭 있다. 이때는 의도적으로 바람의 영향을 덜 받기 위해 저탄도의 샷을 구사해야 한다. 낮은 탄도의 샷을 구사하려면 첫째, 티를 평소보다 낮게 꽂는다. 그리고 볼은 평소보다 볼 하나 정도 오른쪽에 옮겨 셋업한다. 프로골퍼 신나송은 주말 골퍼들이 맞바람이 불면 스윙을 세게 하는 경향이 있다며 이 …

Read More »

신나송, 로스 오브 포스처 교정하기

1

[골프다이제스트] 골프스윙 중 어드레스 때의 척추의 각도를 유지하지 못하고 백스윙 중 상체가 심하게 들리는 경우가 있다. 이런 스윙 동작의 오류를 로스 오브 포스처(Loss of posture)라고 부른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주로 범하게 되는 스윙 오류인 로스 오브 포스처는 토핑 등 미스 샷으로 이어진다. 프로골퍼 신나송의 ‘신나는 골프레슨 시즌2’ 오늘은 로스 오브 포스처를 …

Read More »

신나송의 숏퍼팅 정복!

0

[골프다이제스트TV] 2m 이내의 퍼트를 미스하면 드라이버 샷이 OB가 났을 때보다 아쉬움이 크다. 어떻게 하면 숏퍼팅 실수를 줄일 수 있는지 프로골퍼 신나송이 그 방법을 소개한다. 이에 앞서 신나송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두 가지를 꼽았다. 백스윙을 길게 가져가는 것과 백스윙을 바르게 빼려고 하는 것. 신나송은 “백스윙을 길게 하면 짧은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