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MAGAZINE / Feature (page 7)

Feature

삶을 사랑하는 사람들 [Feature:1508]

1

사진_월터 로스 주니어(Walter Looss Jr.) 행복의 기운을 발산하는 사람들이 있다. 리키 파울러만 하더라도, 그 화려한 스타덤의 장신구들을 보면 스포츠 카와 오렌지색 스냅백을 쓰고 열광하는 팬들, 유튜브에 올라온 모토크로스 묘기 영상들, 패션모델인 여자친구와 만끽하는 우승의 포옹까지 모든 게 쉬워 보일지 모르지만, 그런 것만으로는 그의 진면목을 다 알 수 없다. 캘리포니아 출신으로 …

Read More »

골프와 발렌타인의 나라 스코틀랜드 [Feature:1508]

1

사진_페르노리카코리아 제공 지난 7월5일부터 일주일간 스코틀랜드로 미디어 투어를 다녀왔다. 골프와 위스키는 서로 묘하게 닮아있다. 그 접점에서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발렌타인이 초청을 했다. 그리고 나는 거기서 특별한 무언가를 발견해냈다. 글_고형승   세계적인 프로골퍼들이 모여 실력을 겨루는 유러피언투어 스코티시오픈은 고급 위스키 브랜드인 발렌타인이 공식 후원한다. 7월9일부터 12일까지 열린 이번 대회는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

Read More »

북에서 온 캐디 [Feature:1507]

1

사진_이종호 골프존카운티 안성W에서 열린 ‘제1기 북한이탈주민 캐디양성 프로그램 수료식’을 다녀왔다. 북한이탈주민 4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캐디로서의 첫 발을 내딛는 순간이었다. 지난 3개월간 진행됐던 그들의 교육 과정을 돌아보고, 정식 캐디로서 처음 고객을 응대한 순간까지 함께 해봤다. 글_고형승 “언젠가는 가족과 함께 사는 것이 꿈입니다.” 에디터가 만난 세 명의 캐디는 모두 같은 …

Read More »

언제나 최고인 세인트앤드루스 [Feature:1507]

0

일러스트_마크 울릭센(Mark Ulriksen)   다시 올드코스를 찾은 브리티시오픈을 앞두고, 그곳에서 잠시 대학을 다녔던 한 편집자의 풋풋한 추억에 귀를 기울이며 산뜻한 일러스트레이션을 함께 감상해보자. 글_맥스 애들러(Max Adler)   나는 자전거 위에서 세인트앤드루스를 처음 봤다. 항공사의 실수로 내 클럽과 옷가방은 엉뚱한 곳으로 가버렸지만 세 번째 수하물, 뉴욕 자전거 가게의 전문가가 능숙하게 분해해서 …

Read More »

스피스를 평가하다 [Feature:1507]

0

사진_월터 로스 주니어(Walter Looss Jr.)   사람들은 조던 스피스의 어떤 점을 좋아하는 걸까? 지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글_제이미 디아즈(Jaime Diaz)   많은 것이 ‘좋아요’ 클릭수로 평가되는 시대지만 단순히 ‘좋아한다’는 말로는 조던 스피스에 대한 대중의 반응을 설명하기에 부족한 것 같다. 우리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골퍼들은 많았다. 그렉 노먼과 필 미켈슨이 그랬고 물론 …

Read More »

국내투어 도핑테스트는 어떻게 진행되나? [Feature:1506]

1

사진_셔터스톡(shutterstock)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도 별도의 반도핑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도핑테스트가 어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지 알아봤다. 글_고형승 골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부터 국내에서도 프로골프선수들에 대한 도핑테스트가 이뤄지고 있다. 남녀투어의 도핑테스트 실시 횟수나 위반했을 때의 징계 수위는 다소 다르지만 엄격한 절차에 의해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KPGA투어는 지난해까지 …

Read More »

색다른 개념의 골프아카데미 더클럽하우스 [Feature:1506]

0

사진_이현우   골프채널에서 볼 수 있는 프로골퍼에게 직접 프라이빗한 레슨을 받을 수 있다면 어떨까? 상상만 했던 일들이 현실에서 가능해졌다. 피앤에프 소속의 유명 미디어프로들 중 자신이 원하는 교습가를 선택해 레슨받을 수 있다. 압구정과 논현에 위치한 VVIP 대상의 더클럽하우스를 직접 가봤다. 글_고형승     더클럽하우스 VVIP 골프아카데미 압구정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

Read More »

벌판에서 멋진 코스로 [Feature:1506]

0

코스 사진_스티븐 슐레이(Stephen Szurlej)   개장한 지 불과 8개월 만에 US오픈 개최지로 선정된 체임버스베이. 한때 모래와 자갈을 준설하던 허허벌판은 수많은 신기록을 양산하며 미국 북서부 태평양 연안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글_론휘튼(Ron Whitten)     이름조차 생소한 체임버스베이라는 골프장에서 US오픈을 연다니 어찌된 연유일까? 미국 북서부의 태평양 연안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2015년 US오픈은 시작도 …

Read More »

잠입르포 : 카트 걸의 고달픈 인생 [Feature:1505]

0

사진_사이 시르(Cy Cyr)   카트 걸의 고달픈 인생 글_킬리 레빈스(Keely Levins) ▲이 분은 기자가 아닙니다. 모델입니다. 완벽한 카트 걸은 미소가 부드럽지만 얼굴은 두껍다. 거침없는 수작과 쓸데없는 유혹. 하지만 대체 얼마나 심하고 얼마나 추잡할까? <골프다이제스트> 편집부의 스물네 살 여자 직원으로서, 나는 그걸 알아낼 적임자였다. 애리조나에 있는 두 코스의 묵인과 협조 하에 …

Read More »

나누는 기쁨 그리고 행복한 동행 [Feature:1505]

1

사진_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한국 최고의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SK텔레콤 오픈의 역대 우승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서로에게 외로움을 달래주는 벗이자, 진심 어린 조언을 주고받는 선후배이고, 따뜻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가족이다. 상대방의 성공에 기뻐하고, 실패에 안타까워하며, 아픔을 위로해주는 든든한 동반자이기도 하다. 그래서 함께 모인 자리가 즐겁고 행복하다. 글_고형승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