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URSE (page 10)

COURSE

겨울에 찾아볼 아시아 베스트 코스 [해외코스:1112]

1

한국인도 많이 찾는 쿤밍의 대표적인 골프 휴양지 스프링시티 레이크 코스 9번 홀.   BEST COURSES IN ASIA 겨울에 찾아볼 아시아 베스트 코스   올 겨울 한국을 피해 따뜻한 아시아에서의 골프 캠프를 염두에 두고 있다면 각 나라의 베스트 코스를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 글 남화영   우리는 아시아 10개국 <골프 다이제스트> 자매지에 …

Read More »

골프의 천국 뉴질랜드 베스트 코스 [해외코스:1111]

1

카우리클리프스 14번 홀 그린. 바다 멀리 카발리군도가 보인다.   5 Days in Utopia 골프의 천국과도 같은 뉴질랜드 베스트 코스   해안 절벽에 조성된 뉴질랜드의 베스트 코스이자 최근 10년래 개장한 전 세계 코스 중에서 최고라고 손꼽히는 카우리클리프스와 케이프키드내퍼스를 돌아보았다. 골프 유토피아에서 5일을 보냈다. 글 남화영 사진 라이언 브란버그 제공   남반구 …

Read More »

사계절 종합 휴양지 알펜시아 [국내코스:1111]

1

268가구의 에스테이트가 트룬골프클럽 27홀을 에워싸고 있다.   아시아의 알프스, 사계절 종합 휴양지 알펜시아 봄과 가을엔 어딜 가도 좋지만, 여름과 겨울까지 흔쾌히 포용하는 관광지는 그리 많지 않다. 여름엔 물놀이, 겨울엔 스키라는 계절 테마가 없으면 서머 바캉스나 겨울 여행의 진정한 맛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골퍼에게는 좋은 골프 코스도 빼놓을 수 없는 …

Read More »

한국의 재미난 테마홀 [국내코스:1110]

a

Exciting Holes 한국의 재미난 테마 홀 Top10   한국의 다양한 코스들 중에서 유독 그 홀에만 가면 뭔가 색다르면서 재미가 솔솔 풍기는, 그런 곳이 없을까? 재미난 테마를 가진 홀 톱10을 추렸다. 글 남화영   10. 검은 색 벙커 경기 여주의 렉스필드CC 레이크 코스 7번(파3, 160야드 이하 화이트 티 기준) 홀은 경북 …

Read More »

집중력과 인내의 싸움 커누스티 [해외코스]

1

코스/ 11.7.28 / 커누스티 /브리티시여자오픈 / 남화영 28일인 오늘부터 4일동안 스코틀랜드 앵거스의 커누스티에서 총상금 250만 달러가 걸린 여자 메이저 리코브리티시여자오픈이 개최됩니다. 이 골프장은 스코틀랜드에서 난이도가 가장 높기로 유명합니다. 코스 레이팅이 76타 이상 나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특히 17~18번을 태극모양으로 도는 배리번 개울은 샷의 갈 길을 턱턱 막아놓습니다. 지난 1999년 브리티시오픈이 열렸을 …

Read More »

2011년 7월 11일 브리티시오픈 [해외코스]

1

▲위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레이도로우 퍼브스 박사가 도버해협에 잇닿은 모래언덕을 따라 조성한 18홀은 스코틀랜드의 수많은 링크스 코스들에 준하는 멋진 코스가 되었습니다. 코스의 역사에 관한 재미난 역사 얘기는 저희 잡지 7월호 84쪽부터 이어지는 기사를 읽으시고, 여기서는 올해 대회 코스의 맵을 보다 실감나게 체험하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14번홀 …

Read More »

2011년도 KOREA’S BEST Courses [2011년 5월호]

100great_p2_3.tif

올해 처음으로 ‘대한민국 50대 코스’를 발표한다. 기존의 ‘베스트 코스 15’의 형식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꼭 가봐야 할 코스’ 35곳을 더했다. ★‘대한민국 50대 코스’를 선정하게 된 배경은 이제 우리도 코스가 400개소를 넘었고 특히 한국은 세계적인 설계가가 한 곳 이상의 코스를 만들었으며, 누구보다 한국 지형을 잘 알고 있는 국내 설계가도 역작을 탄생시키면서 우열을 …

Read More »

84년 역사의 LA 명문, 리비에라CC [해외코스:1104]

1

1927년 개장 이후 해마다 이른 봄꽃이 필 때면 팰리사이드 해안에 인접한 리비에라컨트리클럽(파71, 7279야드)은 LA오픈을 개최했다. 오늘날 노던트러스트오픈으로 이름을 바꾼 이 대회는 미국 PGA투어 선수와 골퍼에겐 ‘캘리포니아 드림’이다. ‘미국 100대 코스’ 중 31위의 리비에라는 오랜 역사만큼 명문 코스로도 이름 높다. 선수는 우승을, 골퍼는 멋진 코스에서의 라운드를 꿈꾸는 곳이다.  글과 사진 남화영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