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URSE / 국내코스

국내코스

산 너머 동촌에는 [국내코스 : 1706]

400

사진_골프장 제공 산 너머 동촌에는 2013년 KPGA선수권대회와 2017년 KLPGA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 개최지로 유명해진 신흥 코스 동촌골프클럽은 도전적이고 전략적인 코스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동촌은 옛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고품격 사교장이다. 골프다이제스트가 대한민국 베스트 뉴 코스로 선정한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글_김맹녕 골프 칼럼니스트 / 정리_고형승 충북 충주시 노은면에 산세가 수려한 국망산을 배경으로 …

Read More »

짧지만 오래 기억되는 너 [Course : 1704]

400

짧지만 오래 기억되는 너 짧지만 오래가는 건전지 이야기가 아니다. 인상적이거나 충격적인 장면을 보면 이른바 뇌에 각인되어 오랫동안 잊히지 않는다고 한다. 또 장기간에 걸쳐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기억을 떠올리는 것도 각인 효과가 나타난다. 골프다이제스트 편집부 에디터들에게도 각인된 파3홀이 있을 것이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국내외 파3홀을 에디터별로 각각 한 곳씩 소개했다. 글_GD 편집부 …

Read More »

대한•민국•통일, 자유로컨트리클럽 [국내코스 : 1610]

400

사진_양정윤 대한•민국•통일, 자유로컨트리클럽 한탄강과 임진강이 흐르는 청정 지역, 연천에 자유로컨트리클럽이 단장을 마쳤다. 대한, 민국, 통일이라는 이색적인 코스명을 내건 이곳에서의 플레이는 힐링 타임이었다. 글_인혜정 1 클럽하우스가 조망되는 대한 코스 9번홀. 2 스타트 지점에서 바라본 코스는 페어웨이가 더욱 좁아 보여 라운드 전부터 압박감을 준다.  통일을 바라는 마음으로 코스 설계 시원하게 뚫린 자유로를 …

Read More »

처음 만나는 골프 코스, 현대솔라고 [국내코스 : 1610]

400

사진_이현우, 현대솔라고컨트리클럽 제공 처음 만나는 골프 코스, 현대솔라고 가본 사람보다 안 가본 사람이 더 많은 골프 코스에서의 라운드는 생각만으로도 큰 기대감과 즐거움을 준다. 가령 개장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골프장이라든가, 추가로 18홀 코스를 오픈한 골프장이라든가. 현대솔라고는 후자다. ‘그래서 어떠냐?’고 물으신다면 답은 이렇다. “짱짱한 전장, 평평하고 드넓은 페어웨이가 펼쳐져 있어요. 그렇다고 …

Read More »

한국식 듄스 코스, 라비에벨 듄스 [국내코스 : 1610]

400

사진_양정윤 한국식 듄스 코스, 라비에벨 듄스 듄스 느낌을 한국식으로, 그것도 숲속에 잘 풀어냈다. 색다른 느낌을 원한다면, 밋밋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도전적인 코스를 원한다면 반드시 경험해볼 만한 코스다. 글_한원석 산악 지형인 춘천에 모래언덕의 듄스 코스라, 당치도 않은 소리다. 듄스는 말 그대로 바닷가의 모래언덕이 다져진 자연환경을 살린 코스다. 모래언덕의 언듈레이션, 서식하는 식물을 최대한 …

Read More »

티클라우드, 명품의 시작은 편안함 [국내코스 : 1610]

400

사진_티클라우드 제공 티클라우드, 명품의 시작은 편안함 골프장은 18악장으로 이뤄진 교향곡과 같다. 각 홀마다 특징이 잘 드러나야 하고 개성 넘치는 홀이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야 한다. 구성이 제법 탄탄하고 조화로운 교향곡과 같은 느낌의 골프장을 최근에 다녀왔다. 글_고형승 1 티잉 그라운드 좌측의 폭포와 전방의 연못이 도전 의식을 불러일으키는 파4, 7번홀. 2 50m 내리막 홀로 그린까지 시원하게 …

Read More »

인간의, 인간미 있는, 인간적인 웰링턴 [국내코스 : 1608]

400

웰링턴컨트리클럽의 로고는 쌍두독수리를 형상화했다. 인간의, 인간미 있는, 인간적인 웰링턴 으리으리한 클럽하우스의 위용보다는 편안한 고객 응대가 더 오래 기억되는 법이다.  자, 여러분을 새로운 서비스의 세계로 안내하려 한다. 코스는 두말하면 잔소리. 글_손은정 최고가 될 수 있다면 “조직의 유연함은 어떤 변화를 가져다주는가.” ‘조직적인 조직’의 골프장을 만났다. 최근에 만난 한 지인이 이런 고민을 털어놨다. …

Read More »

티 잔뜩내서 다녀오기 [국내코스 : 1608]

400

티 잔뜩 내서 다녀오기 간다, 간다, 뿅 간다! <GD>에서 마련한 시사이드 코스 안내서를 들고 남도 여행을 간다. 족히 4~5시간을 달려야 달하는 거리 때문에 수고스럽기까지 한 빡빡한 여정을 계획하기란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 그러나 이번 남도 여행 안내서는 단언컨대 가장 완벽하게 누릴 수 있는 안내서일 게다. 왜냐고? 이번 여행의 콘셉트를 ‘티 잔뜩 …

Read More »

로드힐스, 그 섬세함의 미학 [국내코스 : 1607]

1

사진_이승훈, 로드힐스 제공 로드힐스, 그 섬세함의 미학  인상적인 시설과 까다로운 코스 그리고 섬세한 서비스를 자랑하는 퍼블릭 골프장을 다녀왔다. 서울에서 40분 거리에 위치한 이 골프장은 다양한 매력으로 주말 골퍼들을 유혹한다. 글_고형승 1 난도가 높은 힐코스 파5, 8번홀. 티 샷이 두 개의 큰 계곡을 넘겨야 하고 서드 샷은 워터해저드를 넘겨야 하는 몹시 …

Read More »

시대착오적이어서 좋은 블루마운틴 [국내코스 : 1606]

1

사진_이현우 참 아늑한 골프장이다. 몇 번이고 다시 가고 싶은 곳, 바로 블루마운틴컨트리클럽이다. 글_한원석   시대착오적이라는 말을 던져놓고 시작해보려 한다. 올해 발표한 골프다이제스트 세계 100대 코스 가운데 마흔 여섯 곳이 해변에 자리 잡고 있다. 이는 초기의 위대한 코스가 해안선에 붙어 있는 것처럼 지금껏 볼 수 없던 매혹적인 레이아웃에 바다를 바라보고 파도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