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TEE-TO_GREEN / DRIVER / 신나송, 상체 꼬임을 최대로 만드는 백스윙

신나송, 상체 꼬임을 최대로 만드는 백스윙

ns05

[골프다이제스트] 아마추어 골퍼의 소원은 무엇일까. 아마도 그 첫 번째는 티잉그라운드에서 시원하게 장타를 날리는 것일 것이다. 프로골퍼 신나송이 장타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소개한다. 바로 상체 꼬임을 최대로 하는 백스윙을 만들어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이다.

신나송은 “백스윙을 하면서 상체 꼬임을 최대로 하고 하체는 단단히 지지해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대신 그전에 앞서 자신이 만들 수 있는 꼬임의 양을 체크할 것. 의자나 스탠드백에 기대앉아 클럽을 어깨에 메고 엉덩이와 하체를 거의 움직이지 않은 상태에서 회전한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회전량이 많지 않다. 자신이 할 수 있는 백스윙의 크기를 생각하고 꼬임을 만들어라. 백스윙 때 오른쪽 무릎이 펴져도 상체 꼬임을 만들기 어렵다. 무릎의 위치를 어드레스 때처럼 유지하라. 그래야 최대한의 꼬임을 만들 수 있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젓가락 드릴을 활용하라 [Lesson : 1707]

젓가락 드릴을 활용하라 올바른 콘택트를 가지려면 팔과 몸통의 움직임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로빈 사임스는 젓가락을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