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조민준, 정확한 타점의 칩 샷 [Lesson : 1706]

조민준, 정확한 타점의 칩 샷 [Lesson : 1706]

mj06

[골프다이제스트] 웨지 힐을 들어 정확한 타점으로 칩 샷 하기.

그린 주변에서 플레이할 때 타점에 대한 두려움을 안고 샷을 하는 아마추어 골퍼가 많다. 결국 목표에 집중하지 못하고 볼을 맞히려는 스윙을 하게 된다. 이런 경우 뒤땅, 토핑 등 다양한 미스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타점이 잘 나왔다고 해도 타점에만 집중한 샷은 원하는 지점이나 탄도를 만들어낼 수 없기 때문에 실패로 이어진다. 스윙을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패 없는 셋업, 즉 타점 걱정 없는 셋업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샷을 하기 위한 특별한 기교가 아닌 공을 깨끗이 칠 수 있는 셋업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그린 주변에서 샷을 할 때와 달리 그립을 내려 잡지 않는다. 그립은 스트롱 그립보다 뉴트럴 그립으로 잡아주는 게 좋다. 핵심은 웨지 힐이 지면에 닿지 않을 정도로 들어주는 데 있다. 힐을 들기 위해서는 최대한 볼에 가까이 서야 한다. 임팩트 때 지면에 힐이 먼저 닿으면 뒤땅이 발생한다. 힐을 지면에서 떼고 셋업하는 이유다. 볼에서 멀리 떨어진 셋업은 헤드 끝이 호를 그려 타점의 정확도가 떨어지고 공의 롤을 만들기 어렵다. 미리 그런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 힐 쪽을 들고 가까이 서는 어드레스를 취한다. 체중은 7:3의 비율로 왼쪽 발에 많이 둔다. 많게는 8:2까지 체중을 실어도 좋다. 왼쪽 어깨가 왼 다리보다 살짝 앞선다는 느낌으로 어드레스를 취한다. 볼은 오른발 중간에 위치하도록 한다. 그래야 비질하는 느낌으로 스윙해도 볼을 찍어 칠 수 있다. 스윙할 준비는 다 된 상태다.

스윙할 때 집중해야 할 부분은 어깨와 팔이 삼각형을 유지하는 것이다. 백스윙과 임팩트 그리고 폴로스루에서 모양이 무너지면 안 된다. 손목을 쓰지 않기 위해 왼쪽 손목을 미는 경우가 많은데 그립 끝이 항상 배꼽을 향하게 피니시를 만들어준다. 디봇을 내지 않고 잔디를 스치듯 지나가는 샷이다. 팔이 형성한 삼각형은 몸통 회전으로 움직여야 한다. 깎아 치려고 불필요한 동작을 더 할 필요가 없다.

글_조민준 / 정리_한원석

About GD MAN

Check Also

5

분해공학 [Lesson Tee : 1707]

분해공학 끝에서부터 거슬러 올라가는 연습으로 더 나은 스윙 만들기. 글_캐머런 매코믹(Cameron McCormick) / 사진_J.D.큐번(J.D.Cuban)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