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낮은 탄도로 깔아 치는 샷 [Lesson : 1706]

낮은 탄도로 깔아 치는 샷 [Lesson : 1706]

main

사진_이승훈

낮은 탄도로 깔아 치는 샷

바람을 뚫고 날아가는 낮은 탄도의 샷 구사법. 글_브라이언 모그 / 정리_한원석

강한 바람이 부는 날 골프를 해본 경험이 골퍼라면 적어도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는 강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의 플레이를 더 어렵게 느낀다. 스윙하는 것 자체도 어렵다. 평소처럼 볼을 띄워 샷을 하면 볼이 바람에 날려 원하는 대로 컨트롤이 되지 않는다. 맞바람이 강하게 불 때 바람을 뚫고 지나갈 수 있는 샷을 구사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낮은 탄도의 샷을 하는 데 중요하게 지켜야 할 요소가 있다. 우선 그립은 반 정도 내려 잡는다. 이렇게 잡는 이유는 샤프트를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서다. 샤프트의 움직임이 덜해 볼의 탄도를 낮추는 데 용이하다. 셋업에선 볼의 위치가 스탠스 중간에 오도록 한다.

2

체중은 왼발, 즉 타깃 방향에 있는 발에 가도록 한다. 임팩트 때는 머리가 볼보다 앞에 오도록 한다. 체중이 왼쪽에 충분히 실리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 몸에 힘을 주면서 백스윙을 끝까지 다 올려줄 필요가 없다. 대신 부드럽게 3/4 정도만 올리는 백스윙을 해준다. 대신 회전은 충분히 해준다. 낮은 탄도의 샷을 구사하는 데 가장 중요한 부분은 무엇보다 임팩트다. 스윙의 최저점이 볼보다 한참 앞쪽에 오도록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임팩트에 들어가면서 클럽을 아래로 낮게 유지하며 타깃 방향을 향해 쭉 밀어줘야 한다.

3

임팩트가 잘 들어가게 하기 위한 좋은 드릴을 하나 소개한다. 볼 뒤쪽 한 뼘 정도 떨어진 곳에 수건 또는 헤드 커버를 둔다. 다운스윙을 할 때 뒤에 놓은 물건을 건드리지 않고 볼을 칠 수 있도록 한다. 다운블로로 내려치면서 긴 익스텐션을 만든다. 다시 말해 폴로스루가 길고 낮아야 한다. 이해를 돕기 위해 시각적인 방법을 동원해보자. 타깃 쪽에 친구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좀 멀리 떨어져 있는 친구에게 악수를 청하기 위해서는 팔을 쭉 뻗어야 한다. 팔만 뻗어서는 손이 닿지 않기 때문에 몸도 앞으로 함께 나가야 한다. 볼을 칠 때도 마찬가지다. 등이 왼발보다 타깃 방향으로 더 앞서 나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 팔은 최대한 쭉 뻗어준다.  임팩트 때 클럽 헤드가 볼을 포착한다. 팔을 쭉 뻗어주면서 클럽 헤드를 낮게 유지한다. 폴로스루를 낮게 끌고 가면서 타깃 방향으로 쭉 밀어준다. 그러면 타깃을 향해 일직선으로 날아가는 낮은 탄도의 샷을 구사할 수 있다.

Brian Mogg 브라이언 모그
나이 56세 현재 세계 8개 지역에서 브라이언모그아카데미를 운영하는 골프다이제스트 선정, 미국 베스트 50 교습가다. 현재 D.A. 포인츠, 카롤리네 마손, 카린 이셰르, 이경훈 등을 가르치고 있다.

About GD MAN

Check Also

yamaha

신나송, 동반자의 퍼팅 라인을 지켜주자

[골프다이제스트] 프로 골퍼 신나송은 필드에서 매너 좋은 골퍼로 등극하기 위해 꼭 알고 지켜야 할 룰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