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Lesson Tee / 풀 파워 샷의 비결, 전격 공개 [Lesson Tee : 1706]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풀 파워 샷의 비결, 전격 공개 [Lesson Tee : 1706]

main

사진_월터 이우스 주니어(Walter Ioose Jr.)

풀 파워 샷의 비결, 전격 공개

사람들은 내 스윙을 분석할 때면 어김없이 발의 움직임에 주목한다.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다. 가장 눈에 띄는 동작이기 때문이다. 이 두 장의 사진에서도 틀림없이 발에 시선이 갔을 것이다. 하지만 내 드라이버 샷의 비거리가 300야드를 넘는 데는 그 밖에도 많은 요인이 작용한다. 드라이버 샷의 비거리를 무턱대고 10에서 20야드 늘리는 건 불가능하므로 여러 요인에 두루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이제부터 내 드라이버 스윙의 특징을 살펴보고 일관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어디에 중점을 둬야 하는지 살펴보자. 부디 강력한 티 샷을 구사할 신선한 아이디어를 얻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글_저스틴 토머스(Justin Thomas) / 정리_론 카스프리스크(Ron Kaspriske)

2

━━
셔츠, 바지는 폴로 골프, 골프화는 풋조이.

어드레스 : 셋업을 당연시하지 말 것

투어에서 워낙 많이 반복하니까 프로 선수들은 저절로 정확하게 셋업을 할 거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그렇지 않다. 스윙 동영상을 보다가 내 자세가 올바르지 않다는 걸 발견할 때도 많다. 발이 어깨와 맞지 않거나 하는 식이다. 몸이 타깃과 직각을 이루는지를 반드시 확인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사진에서 타깃 반대쪽 발이 왼발보다 약 3~5cm 뒤에 놓인 점을 눈여겨보기 바란다. 슬라이스가 잦거나 타깃 라인 안쪽을 따라 다운스윙하는 데 애를 먹는 사람에게 권해주고 싶은 자세이다. 이렇게 하면 약한 슬라이스의 원인이 되는 볼을 가로지르듯 쓸어내는 스윙 대신, 경로를 개선해서 볼을 정확하게 맞힐 공간을 조금 더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 한 가지 주목할 점은 내가 상체를 세웠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스윙 아크를 최대한 넓게 늘릴 수 있다. 스윙 아크가 넓을수록 드라이버 샷은 길어진다. 마지막으로 체중은 대략 각 발의 가운데 부분에 실려 있다. 발가락이나 발뒤꿈치에 압박이 심하면 스윙하면서 균형을 유지하기가 힘들다. 클럽의 속도가 빠를수록 균형은 더 흔들린다.

“체중이 두 발 가운데에 놓여 있다는 느낌을 받아야 한다.”

 

2

테이크백 : 파워를 위한 토대를 마련할 것

셋업을 당연시하면 안 되듯이, 백스윙의 전반부에도 충분한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제대로 된 샷이 나올 수 없다. 리듬과 타이밍, 아크와 경로까지 강력한 타격을 위한 핵심 요소는 전부 처음부터 제대로 시작해야 한다. 스윙의 이 부분에도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길 바란다. 이 부분이 정확하면 클럽 페이스 중앙에 볼을 맞힐 확률이 상당히 높아지는데, 가장 강력한 파워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지점이 바로 그곳이다. 테이크백을 하다가 샤프트가 지면과 평행이 되면 멈추고 살펴본다(아래). 왼팔을 곧게 뻗었는지 점검해야 한다. 또 샤프트가 타깃 라인과 평행하게 왼쪽을 가리키고 있는지, 손목이 평평한지, 몸의 긴장을 풀고 서두르지는 않는지 살펴야 한다. 전부 바람직한 요인이다. 1월에 하와이에서 2승을 거뒀을 때도 스윙의 이 부분에 특히 신경을 썼다. 타깃 라인 안쪽으로 클럽을 채찍처럼 휘두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정기적으로 점검하지 않으면 희한한 습관이 몸에 밸 수 있다. 그리고 페어웨이에 안착하는 강력한 티 샷의 셋업을 위한 모든 준비를 철저히 하면 그만큼 자신감도 높아진다.

 

4

[연습법] 강타를 원한다면 경로를 조정해보자

슬라이스나 훅이 반복될 때면 내가 늘 사용하는 이 연습법을 시도해보기 바란다. 티 위에 볼을 올려놓고 양옆으로 볼을 하나씩 내려놓는다(위). 슬라이스를 내는 골퍼라면 바깥쪽 볼이 티 위의 볼보다 타깃에서 더 멀고, 안쪽 볼이 타깃에 더 가까워야 한다. 이건 타깃 라인을 기준으로 인-아웃 경로를 따라 스윙하기 위한 관문 역할을 한다. 관건은 양쪽의 볼을 건드리지 않은 채 티 샷을 하는 것이다. 바깥쪽의 볼을 맞힐 경우 슬라이스의 경로를 따라 스윙한다는 걸 알 수 있다. 훅이 나올 경우, 양쪽 볼의 위치를 바꾸면 약간 아웃-인 경로를 촉진하는 관문을 구축할 수 있다. 나는 원하는 샷의 감각을 가다듬는 데 도움이 되도록 관문을 구축한 다음 15~20회씩 샷을 한다. 그러고 나면 샷이 아주 곧게 날아간다. 이렇게 샷의 곡선만 줄여도 거리는 몰라보게 늘어날 것이다.

 

“바로 여기가 동작을 멈추고 스윙을 점검하기에 완벽한 지점이다.”

 

About GD MAN

Check Also

jt12

천재의 스트로크 [Lesson Tee : 1712]

[골프다이제스트] 퍼팅 난조를 극복하는 나만의 비결. 5승을 거두고 첫 메이저 대회(PGA 챔피언십)와 페덱스컵에서 승리한 올해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