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반지름을 지켜라 [Lesson : 1709]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반지름을 지켜라 [Lesson : 1709]

반지름을 지켜라

일정한 스트로크 반지름으로 올바른 퍼트 스트로크를 갖기 위한 드릴.
글_로빈 사임스(Robin Symes) / 정리_인혜정

사진_양정윤

1 2 3

퍼트는 움직임이 적고 스트로크를 만들기 쉽다 보니, 많은 골퍼가 문제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방심할 수 없다. 스윙은 작은 움직임으로도 큰 차이를 만들기 때문이다. 퍼트에서 가장 큰 오류는 ‘스트로크의 반지름’이다. 이 반지름이 바뀌면 연쇄적으로 많은 것이 바뀌면서 좋지 않은 결과가 발생한다.
우선 퍼트 스트로크 반지름이 바뀌었을 때 다음과 같은 문제가 나타난다. 백스윙 때 반지름을 늘리면 올바른 궤도보다 더 바깥으로 퍼터가 움직인다. 이런 경우 골퍼는 무의식적으로 궤도가 바깥으로 빠지지 않게 하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그러다 보면 문제의 원인(반지름의 증가)을 발견하지 못한 채 다른 방법을 시도하게 되고 결국 더 좋지 않은 상황으로 이어진다. 대표적으로 손목을 어드레스 때 옆 페이지 사진 1보다 사진 2처럼 손목을 아래쪽으로 코킹하면 사진 3처럼 팔을 회전하게 된다. 이렇게 손목과 팔을 움직이며 퍼트를 하면 스윙 궤도는 올바르게 가져갈 수 있지만, 퍼터 페이스가 열리고 퍼터 헤드는 지면과 너무 가까워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궤도가 바깥으로 나가는 것보다 훨씬 더 좋지 않은 위치에 도달하는 것이다.

 

4

5

Drill 몸통으로 퍼트하라
시작부터 끝까지 스트로크의 반지름을 유지하며 몸통을 이용해 스윙하면 많은 문제를 바로잡을 수 있다. 몸통으로 퍼트하는 느낌을 가질 수 있는 드릴을 소개한다. 어드레스를 취한 뒤 퍼터 샤프트를 잡고 그립 끝이 배에 닿도록 한다. 그 상태에서 몸통을 회전한다. 이때 그립 끝은 계속 가슴에 둔다. 이제 같은 느낌을 적용하며 평소처럼 그립을 쥐고 퍼트를 한다. 또 한 가지 좋은 연습법은 얼라인먼트 스틱을 활용하는 것. 더욱 쉽게 반지름을 유지하는 감각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Robin Symes 로빈 사임스
IGI 원장, 영국PGA 프로. 최나연
김하늘,배희경,안송이의 코치다.

 

About GD MAN

Check Also

Butch Harmon photographed at Rio Secco GC in Henderson NV on Oct 12th 2016

Dom Furore

[부치 하먼] 3퍼트 없애기

손목을 꺾지 말라는 오랜 가르침. 나는 이런 상황을 자주 접한다. 라운드 시작 전, 3~4.5m 퍼트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