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슬라이스 고치기 [Lesson : 1709]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슬라이스 고치기 [Lesson : 1709]

1

슬라이스 고치기

두 가지 동작을 점검하면 슬라이스를 바로잡을 수 있다. 글_조민준 / 정리_한원석

많은 골프 통계 결과에 따르면 80%의 골퍼가 슬라이스가 난다. 대부분의 골프용품 업체가 슬라이스 방지를 위한 제품을 출시하는 것도 그 때문. 연습장에서는 아마추어 골퍼 상당수가 슬라이스를 낸다. 그래서 그들이 슬라이스를 교정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걸 자주 목격한다.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이유를 알면 교정하기가 한결 수월해진다.

꼭 슬라이스가 아니더라도 골프 스윙에 있어 올바른 그립으로 클럽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슬라이스를 내는 원인 중 하나는 그립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사진처럼 오른손으로 왼손을 완전히 감싸는 그립을 잡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슬라이스가 많이 난다. 임팩트 때 손목을 돌려 클럽을 스퀘어로 만들어줘야 볼이 쭉 뻗어 나간다. 하지만 이렇게 덮어버린 위크 그립에서는 손목을 돌리기 힘들다. 클럽 헤드가 열린 상태로 볼을 맞히게 된다. 바로 슬라이스로 이어진다. 스트롱 그립을 잡는데, 왼손은 손가락 관절이 두 개 이상 보이게 잡는다. 오른손은 엄지와 검지 사이의 주름이 오른쪽 어깨를 향하게 한다. 이렇게 잡으면 임팩트 때 클럽 헤드를 더욱 쉽게 컨트롤하며 회전할 수 있다. 페이스를 타깃과 스퀘어로 만들어 슬라이스를 방지할 수 있다.

피니시에서 자세가 흐트러지는 경우에도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몸의 회전이 너무 빠르거나 몸이 들리면서 나오는 결과다. 몸 회전보다 클럽 헤드가 뒤처진 느낌을 받으면 헤드가 열리므로 오른쪽 어깨가 올라가면서까지 헤드를 닫으려는 보상 동작이 생긴다. 이런 과정은 밸런스가 무너진 피니시로 이어진다. 또 일명 배치기 현상으로 인한 다운스윙 동작이기도 하다. 몸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균형 잡힌 피니시를 만들도록 노력한다.
이를 도울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임팩트 때 몸 회전을 계속 진행하는 것보다는 상체가 볼을 더 오래 향하도록 잡아주는 연습을 한다. 어드레스를 취하고 오른발은 한 발 정도 대각선 방향으로 뒤로 뺀다. 이 상태에서 볼을 치는 연습을 한다. 임팩트 때 상체가 더 열리지 않게 되면서 클럽을 자연스럽게 1시 방향으로 던지는 스윙이 나타난다. 또 몸이 잡히면서 클럽이 스퀘어로 만들어진다. 결국 슬라이스가 교정된다.

2

 

3

Cho Min Joon 조민준
국가 상비군 및 국가 대표(1999~2002)로 활동,
KPGA 정회원, 현재 연세대학교 골프부 감독,
BTY 골프 아카데미 원장, 김민선, 이승현, 최혜용,
안근영 등을 지도하고 있다.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wg12

골프 게임에도 월동 준비가 필요하다 [Lesson Tee : 1712]

[골프다이제스트] 어느새 겨울 한파가 다가왔지만, 그건 더 이상 스윙에 악재가 될 수 없다. 스키에는 관심이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