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왼팔의 중요성 [Lesson : 1710]

왼팔의 중요성 [Lesson : 1710]

왼팔의 중요성

훅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 글_조민준 / 정리_한원석

미스 샷은 누구나 한다. 어느 한쪽으로만 미스가 나온다면 그 범위를 예상해 공격적으로 또는 방어적으로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대부분 슬라이스 구질보다는 훅 구질의 미스가 대형 사고로 이어진다. 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훅 구질이 가끔 한 번씩 나와 고민인 골퍼에게 훅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1

사진_양정윤

왼팔, 한 팔로만 스윙 연습을 한다. 클럽을 들고 백스윙을 한다. 클럽을 잘 들었을 때 클럽이 가볍게 느껴지는 각도가 있다. 이때 클럽을 너무 눕히거나 가파르게 세우면 클럽이 무겁게 느껴지거나 오래 버티지 못하게 된다. 또 확인해야 할 부분은 사진 1처럼 손목이 명치 앞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오른팔로 잡아당기거나 손을 너무 돌리는 미스를 범하면 오버스윙이 나오고 오버더톱 자세가 나온다. 백스윙에서 클럽 헤드가 보이는 오버더톱 자세가 나오면 원상태로 돌아가기 위해 다운스윙 때 스윙 플레인을 벗어나면서 클럽이 뒤처지게 된다. 인 투 아웃으로 스윙하다 보면 오른쪽 어깨가 먼저 떨어진다. 이런 동작을 보상하려고 손목을 빨리 돌리면 훅이 발생한다. 그러므로 백스윙 때 왼팔과 왼손의 위치에 신경을 써서 연습하면 백스윙의 첫 단추는 잘 끼운 셈이다.

2

다운스윙은 사진 2처럼 왼쪽 어깨가 턱에서 떨어진다는 느낌으로 시작한다. 클럽이 스윙 플레인을 따라 잘 내려오는 걸 볼 수 있다. 오른 팔꿈치를 상체에 붙여 다운스윙을 하면 오른 어깨가 너무 아래로 떨어져 오히려 더 큰 훅이 나오게 된다. 전환 동작에서 왼쪽 어깨가 턱하고 분리되는 느낌으로 스윙한다.
또 사진 3처럼 왼손이 왼쪽 허벅지와 가깝게 릴리스 돼야 한다. 팔과 왼 허벅지 사이 간격이 좁아야 컷(아웃 투 인) 느낌으로 스윙을 할 수 있다. 1시 방향으로 클럽을 던지면서 스윙해야 한다고 많은 골퍼가 알고 있다. 그러다 보면 겨드랑이가 상체에서 떨어지고 손을 과하게 돌리는 릴리스로 이어진다. 클럽 페이스가 완전히 닫히는 큰 훅을 유발하는 동작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과도한 느낌으로 연습을 한다. 양 겨드랑이를 상체에 붙이고 팔과 손, 허벅지 간격이 벌어지지 않게 스윙한다. 임팩트 때 몸이 살짝 열리게 된다. 피니시 때 상체가 타깃에 닫히지 않고 가슴이 타깃 왼쪽을 바라보면서 피니시를 한다.
왼팔로 연습 스윙을 한다. 익숙해지면 볼 앞에서 서서 왼팔로만 볼을 쳐본다. 처음엔 왼쪽으로 휘는 훅 볼이 나오게 된다. 인내심을 가지고 계속 연습하다 보면 클럽이 잘 들어오는 걸 감지하게 된다. 결과적으로 스퀘어 임팩트가 나온다. 그 느낌을 살려 풀스윙을 하면 훅이 방지된다.

 

Cho Min Joon 조민준
국가 상비군 및 국가 대표(1999~2002)로 활동, KPGA 정회원,
현재 연세대학교 골프부 감독, BTY 골프 아카데미 원장, 김민선, 이승현,
최혜용, 안근영 등을 지도하고있다.

About GD MAN

Check Also

jd1101

더 많은 버디를 잡는 퍼팅 [Lesson : 1711]

[골프다이제스트] 길든 짧든 어떤 거리에서도 무조건 넣겠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난 2016~2017 시즌 PGA투어에서 그린에 올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