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눕혀서 돌리자 [Lesson : 1710]

눕혀서 돌리자 [Lesson : 1710]

눕혀서 돌리자

등 뒤로 클럽 헤드가 떨어지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자. 글_송경서 / 정리_한원석

1

사진_양정윤

투어 선수를 포함한 많은 아마추어 골퍼가 레슨을 받았을 때 가장 많이 보이는 문제가 바로 아웃 투 인으로 들어오는 스윙이다. 백스윙을 한 다음 올라간 플레인을 따라 그대로 클럽이 떨어지면서 나오는 스윙이 가장 이상적이다. 하지만 대부분 실수는 클럽이 먼저 아웃에서 인으로 넘어 들어오는 스윙 때 발생한다. 이걸 교정하기 위해 무작정 손을 돌리며 클럽을 인에서 아웃으로 휘두르는 스윙을 연습한다. 그러면 체중이 오른쪽에 남게 되고 오른쪽 어깨가 빨리 떨어진다. 결국 아웃 투 인 스윙보다 더 큰 실수가 나온다.
성적이 좋은 투어 선수를 보면 항상 일정한 백스윙에서 스윙 플레인을 따라 정확하게 다운스윙이 이뤄진다. 이들은 손과 클럽을 끌고 들어오고 허리가 돌면서 상체가 잘 버텨주는 좋은 스윙을 한다. 일정한 임팩트가 들어가고 볼에 힘이 실린다. 그런데 이런 스윙을 하기 위해 스윙 플레인을 교정하는 건 매우 힘들고 어렵다. 스윙 궤도를 고치지 않은 채 쉽게 교정할 방법이 있다. 실제 가르치던 학생에게 다음 방법을 적용했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스윙을 교정해 좋은 성적으로 프로 테스트에 합격했다.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등 뒤에 남아 있는 느낌으로 클럽 헤드를 떨어뜨린다. 즉, 클럽이 지면과 수평이 되도록 클럽을 눕히는 과장된 동작을 취한다. 클럽이 뒤처져 있다는 느낌이 심하게 들 것이다. 이렇게 클럽을 떨궈놓고 다운스윙을 한다. 이때 체중이 먼저 왼발에 완전히 실려야 한다. 자연스럽게 인 투 아웃으로 떨어지는 스윙이 발생한다. 자연스럽게 허리가 먼저 돌고 상체가 기다려주면서 클럽이 힘 있게 돌아가게 된다. 슬라이스가 발생할까 봐 두려움이 생기겠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오히려 강한 임팩트가 들어가면서 드로 볼을 구사할 수 있으며 방향성도 좋아진 샷을 할 수 있다.

 

[2015~2016한국 베스트 교습가]

Song Kyung Suh 송경서
유명 선수 퍼팅 전문 레슨, 송경서주니어선수아카데미 원장
바른골프아카데미 원장, JTBC Golf 해설위원, JTBC Golf 레슨 프로그램 진행.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긴 비거리를 원한다면 [Lesson : 1710]

긴 비거리를 원한다면 업 스윙에서 볼을 치도록 하자. 글_브라이언 모그 / 정리_한원석 모든 골퍼는 너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