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첫 단추를 잘 끼우자 [Lesson : 1711]

첫 단추를 잘 끼우자 [Lesson : 1711]

ks11

[골프다이제스트] 뭐든 시작이 중요하다. 골프에선 어드레스를 잘 서는 게 그 시작이다. 선수의 플레이를 보면 어드레스를 잘 서도록 집중하는 걸 볼 수 있다. 바로 그런 이유에서다. 그래야만 스윙을 제대로 구사할 수 있다. 손이 몸에 너무 가까우면 스윙이 좁아지며 움츠러들게 된다. 반대로 손을 너무 내밀면 다운스윙할 때 몸이 앞으로 나간다. 볼을 맞히기 위해 다양한 보상 동작이 따른다. 몸의 무게중심도 마찬가지다. 중심을 바로잡지 않으면 스윙하는 동안 몸의 균형이 흐트러지게 마련이다. 다음 두 가지를 잘 점검하도록 한다.

손의 위치를 확인하자. 흔히 잘못 알고 있는 상식은 몸과 손 사이에 주먹 한 개 정도가 이상적인 간격이라고 알고 있다. 올바른 간격은 왼쪽 허벅지와 그립 사이에 주먹 두 개가 들어갈 정도다. 또 그립을 잡고 어드레스를 섰을 때 클럽의 토가 살짝 들린다. 어색해하지 않아도 된다. 일부러 헤드 솔이 지면에 평평하게 놓이게 하지 않아도 된다. 클럽을 지면에 평평하게 놓으려다 보면 당연히 몸이 앞으로 가면서 손과 몸의 간격이 좁아진다. 손과 몸의 간격이 어느 정도 보장돼야만 막힘없이 자연스럽게 빠른 스피드로 스윙할 수 있다. 너무 가깝게 서면 빠른 스윙 스피드를 내지 못할뿐더러 스윙 크기도 줄어든다.

다음으로 중요한 것은 몸의 중심이다. 몸의 중심은 가슴 앞, 턱 아래 그리고 발 앞쪽에 있어야 한다. 사진에서처럼 주먹이 있는 위치가 곧 무게중심이 있어야 할 곳이다. 일반적으로 발 앞쪽에 체중이 실리도록 어드레스를 취하라고 알고 있다. 이런 자세를 취하면 스윙이 진행되는 동안 일반적으로 몸이 앞으로 쏠린다. 발은 몸이 앞뒤로 흔들리지 않도록 균형을 잡아준다. 상체가 기울어져 중심이 앞쪽에 오도록 한다. 턱과 왼손 주먹 그리고 그립은 일직선 위에 놓인다. 그리고 발이 아닌 상체 앞에 무게중심이 있다는 느낌을 받도록 한다. 연습을 위한 좋은 팁이 있다. 연습장에서 볼을 칠 때 샷을 하고 스탠스를 풀어준다. 그리고 볼을 치기 전에 매번 새로 어드레스를 취하며 선다.

Song Kyung Suh 송경서
2015~2016 한국 베스트 교습가, 유명 선수 퍼팅 전문 레슨, JTBC Golf 해설위원, JTBC Golf 레슨 프로그램 진행.

[한원석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wshan@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신나송의 룰앤매너_11편_master.mp4_20171115_100136.527

신나송, 다른 볼에 의해 볼이 움직인 경우

신나송, 동반자의 볼을 맞히고 홀인!? [골프다이제스트] 프로 골퍼 신나송이 필드에서 매너남으로 거듭나기 위해 알고 지켜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