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MAGAZINE / Digest / 진실의 알갱이 [Digest:1508]

진실의 알갱이 [Digest:1508]

1

 

사진_돔 푸로어(Dom Furore)

 

벙커 플레이에서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들.

다음의 내용들만 기억하고 있어도 모래 위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쉬워질 것이다.

할 수 있는 것

할 수 없는 것

오로지 벙커 안을 정리하기 위한 목적으로 샷을 하기 전 벙커 내의 발자국을 지우는 행위(이 행위가 라이, 스탠스, 스윙, 혹은 다른 플레이 환경을 개선시키지 않아야 한다). 샷을 하기 전 모래의 성질(습도, 입자 등)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모래를 정리하거나
고르는 행위.
모래 속에 박혀있는 공을 확인할 수 있을 정도의 모래를 치우는 행위. 그러나 샷을 하기 전 원래의 라이로 복원시켜야만 한다. 만일 볼이 완전히 파묻혀 있었을 경우 샷을 하기 전 볼의 최소한의 부분은 보이도록 노출된 상태로 놔둘 수 있다. 볼을 아예 볼 수 없거나 확실히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벙커 안에서 볼 주위의 모래를 걷어내는 행위. 스트로크를 하기 위해 꼭 볼을 선명하게 볼 수 있도록 보장되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
벙커 안에 들어가거나 나오려고 시도하는 동안 넘어지지 않기 위해 클럽으로 땅을 짚고 이에 기대는 행위(단, 이것이 당신의 라이를 개선시키거나 벙커 모래의 상태를 확인하려는 목적이 아니어야 한다). 볼을 치기 위한 목적으로 클럽을 앞으로 움직이기 전 모래나 루스 임페디먼트
(돌, 낙엽 등)를 건드리는 행위. 여기에는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면서 클럽을 땅에 짚고 이에 기대어 서는 행위도 포함된다.
두 발을 모래 속에 단단히 파묻는 행위. 연습스윙을 위한 목적이어도 괜찮다. 샷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두 차례 이상 반복해도 된다. 샷을 하기 전 화가 난다고 모래를 발로 걷어차거나 이전 골퍼의 스탠스로 인해 만들어진 발자국을
점검하는 행위.
벙커 안에 떨어진 사탕봉지, 물병, 고무래와 같이 인공적인 물건을 치우는 행위. 이 과정에서 벙커의 일부를 건드리는 것은 허용된다. 벙커 안에 있는 잔가지, 벌레, 솔방울, 낙엽, 심지어 다른 골퍼가 떨어뜨린 것이 확실시 되는 과일껍질에 이르는 다양한 자연물을 치우는 행위.
해저드 안의 캐주얼워터를 벗어나기 위해 벙커 안에 무벌타 드롭을 하는 행위(이 캐주얼워터가 당신의 라이, 스탠스, 스윙에 방해가 된다는 사실이 인정될 경우). 벙커 밖에 무벌타 드롭을 하는 행위. 심지어 해저드 전체가 물로 덮여 있어도 안 된다. 만일 벙커 밖에 드롭했다면 1타의 페널티를 받게 된다.

 

2

Q다른 선수가 방해받지 않고 샷을 하도록 하기 위해 벙커 안에 자신의 볼을 마크해야 하는 상황이다. 골퍼가 자신의 볼에 마크를 하는 동안 라이가 살짝 개선되었다. 이럴 경우 골퍼는 샷을 하기 전 원래의 라이로 복원해야 하나?
A 아니다. 마크를 하는 과정의 결과로 볼의 라이에 변화가 생기는 것은 허용된다.
변화된 라이가 원래의 라이보다 나아졌든 아니면 더 나빠졌든 상관없이 골퍼는 결과에 승복하고 새 라이에서 플레이해야 한다.  평결  20-1/15.5

 

▶ 고무래는 안에? 아니면 밖에? 우리가 지금 법칙을 정하자. ‘토마토’가 아니라 ‘토메이토’로. 하지만 고무래를 벙커 안에 두어야 할지, 아니면 벙커 에지 근처에 두어야 할지에 관해서라면 두 손 들어야 한다. <골프규칙>은 ‘고무래의 위치에 관한 완벽한 답은 없다’고 말한다. 비록 ‘고무래가 벙커 밖에 위치해 있음으로 해서 이득을 보거나 불리해지는 골퍼가 나올 확률이 더 적다’는 것이 사실이지만 말이다. 권장할 만한 위치라면 벙커를 벗어난 지점에서 볼의 움직임에 가장 영향을 적게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곳에 두는 정도라고나 할까?

 

 

About veritasmedia

Check Also

cover

상상속의 골프 [Digest : 1708]

상상속의 골프 Golf In Year 2050 당신은 지금 이 순간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미리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