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민선의 필드룩] AT&T페블비치프로암 스타일 보고서

540

[골프다이제스트=전민선 기자] 12일(한국시간)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페블비치프로암(총상금 740만 달러)에는 매년 유명인사들이 아마추어 선수로 대거 출전한다.

올해 출전한 유명인사 중 가장 치명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인 이는 누구였을까? 늘 그랬듯 바로 영화배우 빌 머레이였다. 그는 필드에서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셔츠와 베스트에 화려한 패턴의 부츠컷 팬츠를 매치해 스타일링 신공을 발휘했다. 양손에 각기 다른 컬러의 장갑을 낀 것은 신의 한 수. 그의 패션 센스는 타고난 듯하다.

한편 올해는 배우 크리스 오도넬, 모델 켈리 로르바흐, 록밴드 트레인의 리드 싱어 팻 모나한, 배우 크리스 오도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발투수 저스틴 벌랜더,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적인 쿼터백 토니 로모 등이 출전했다.

PEBBLE BEACH, CA - FEBRUARY 10: Jake Owen plays his shot from the fifth tee during Round Three of the AT&T Pebble Beach Pro-Am at Pebble Beach Golf Links on February 10, 2018 in Pebble Beach, California. (Photo by Jeff Gross/Getty Images)

▲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블랙으로 맞춰 입어 카리스마를 뽐낸 가수 제이크 오웬, 아주 칭찬해!

PEBBLE BEACH, CA - FEBRUARY 07: Participant Kelly Rohrbach is seen during practice of the 3M Celebrity Challenge At The PGA Pebble Beach AT&T Pro AM at Pebble Beach Golf Links on February 7, 2018 in Pebble Beach, California. (Photo by C Flanigan/Getty Images)

▲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켈리 로르바흐는 블랙 스커트에 브이넥 슬리브리스를 매치해 여성스러움을 더했다. 연습 라운드 중에도 미모는 열일 중!

PEBBLE BEACH, CA - FEBRUARY 09: Larry the Cable Guy is seen during the 2018 AT&T Pebble Beach Pro-Am on February 9, 2018 in Pebble Beach, California. (Photo by C Flanigan/Getty Images)

▲ 시선 강탈자 등장이오! 필드에서 밀리터리 재킷과 카고 팬츠를 매치할 줄 아는 ‘쿨’한 영화배우 래리 더 케이블 가이의 애티튜드.

 

● 필드에서 뭘 입을지 고민된다면? 매주 화요일 제공하는 골프다이제스트 패션 에디터 전민선의 필드룩을 응용하세요.
[골프다이제스트 전민선 기자 jms@golfdigest.co.kr]

사진=게티이미지(Getty Images)

 

About GD MAN

Check Also

20180330 카드뉴스_타이틀리스트 기어_홈피메인

[카드뉴스] 제대로 알고 쓰면 효과 두 배

[골프다이제스트=전민선 기자] 우리가 새 시즌을 맞아 신상 아이템을 사는 이유는 뭘까.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고 싶어서?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