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 요령만 알면 쉬워요

[골프다이제스트=전민선 기자] 프로 골퍼 권민경이 ‘골든 베어’ 잭 니클라우스의 ‘명언으로 배우는 레슨’을 공개한다. 그 첫 번째는 티잉 그라운드에 섰을 때다. 코스 환경과 그날 컨디션에 따라 페어웨이가 넓어 보이거나 좁아보일 수 있다. 어떤 경우라도 볼을 페어웨이에 안착시키는 팁이다. 연습 스윙을 통해 볼이 어디로 갈 것인지 예측하는 방법도 소개한다.

1

물 흐르듯 부드럽게
▶ 티잉 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를 가볍게 휘두를지, 강하게 휘두를지 결정할 필요가 있다. 먼저 코스가 좁아 보일 때는 클럽을 부드럽게 휘두른다. 다운스윙 때 허리를 많이 사용해 팔에 이끌려 돈다는 생각으로 스윙한다. 이때 왼쪽 다리를 축으로 허리 턴이 이뤄져야 한다. 왼쪽 다리가 버티지 못하는 상태에서 허리 턴을 하면 슬라이스가 발생한다. 반대로 코스가 넓어 보일 때는 평소보다 볼을 강하게 친다. 왼쪽 다리를 축으로 허리 턴에 집
중한다. 그리고 양팔을 강하게 편다는 생각으로 볼을 치면 평소보다 강하게 칠 수 있다 . 강하게 치려는 욕심 때문에 팔로만 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그러면 훅이 발생한다.

명언 쭉 뻗어 나가는 샷을 원한다면 물 흐르듯 부드럽게 스윙하라.

2
미루어 짐작하기
▶ 연습량이 많지 않은 주말 골퍼는 매번 샷의 방향이 달라 애를 먹는다. 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간다면 임시방편으로 에이밍을 조절하겠지만 볼이 좌우 어디로 갈지 모른다면 방법이 없다. 그날 스코어를 망치고 싶지 않다면 연습 스윙을 통해 궤도를 확인하고 볼이 어디로 갈지 예측해본다. 볼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 지점에서 연습 스윙을 한다. 클럽 헤드가 지나가는 길을 확인한다. 스윙 궤도는 인-투-인 궤도가 가장 이상적이다. 만약 아웃-인 궤도를 그리고 있다면 백스윙 때 몸을 더 회전해 클럽이 인으로 들어올 수 있게 만든다. 인-아웃 궤도를 그리고 있다면 다운스윙 때 엎어 친다는 생각으로 스윙하면 인-투-인 궤도를 그릴 수 있다.

명언 경기가 잘 풀리지 않는다면 스윙에서 주의할 점 한 가지를 생각해보라.

스타일

STYLE TIP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 때는기온 변화에 따라 입고 벗기 편한 베스트나바람막이가 필수다. 베스트는 요긴한 환절기아이템 중 하나다. 심플한 디자인의 피케 셔츠위에는 패턴이 가미된 베스트로 포인트를 준다.
반대로 패턴이 가득한 피케 셔츠에는 솔리드 컬러베스트를 매치한다. 방풍, 방수, 보온을 책임지는 얇은 바람막이 역시 환절기에 유용하다. 블랙,
그레이 등 모노톤 컬러의 바람막이면 어떤 컬러의 이너나 하의에도 두루 활용할 수 있다.

 

프로 골퍼 권민경은 KLPGA
정회원으로 SBS골프
<동계 아카데미>에 출연했다.
명언 경기가 잘 풀리지 않는다면 스윙에서 주의할 점 한 가지를 생각해보라.

 

[골프다이제스트 전민선 jms@golfdigest.co.kr]

사진=양정윤

About GD MAN

Check Also

20180410 Online_Less 조민준_WS_메인

[레슨] 헤드 스피드를 높이는 스윙

[골프다이제스트=한원석 기자] 임팩트 구간에서 급하게 손에 제동을 걸어보자. 아마추어는 더 긴 비거리를 내기 위해 스윙을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