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URSE / 해외코스 / 아일랜드의 디오픈 개최지 로열포트러시 [해외코스:1412]

아일랜드의 디오픈 개최지 로열포트러시 [해외코스:1412]

1

사진_로열카운티다운 제공

 

아일랜드의 디오픈 개최지 로열포트러시

북아일랜드의 로열포트러시를 찾는다는 것은 큰 마음을 먹어야 가능하다.
아마도 스코틀랜드 최동북단에 있는 로열도노크 정도로 먼 길 가는 느낌이다.
그러나 반드시 방문해야 할 코스 중의 하나임은 불문가지다. 글_김상록

 

 

로열포트러시 Royal Portrush는 세계 100대 코스임은 물론이고 북아일랜드에서는 로열카운티다운 Royal County Down과 쌍벽을 이루는 코스로 전 세계 골퍼의 사랑을 받고 있다. 골프장이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역사성이 어우러지면서 세계적인 골프장으로 등극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만약 영국 본토에 있었다면 아마도 그 어떤 코스보다 상위에 올랐을 것이다.
영국 본토의 디오픈이 순회 개최지 9개 코스를 제외하고 이외 지역인 이곳에서 1951년에 유일하게 개최되었고, 오는 2019년 다시 개최키로 결정되었으니 그 위용이 새롭다. 무려 68년 만에 본토를 벗어나 개최되니 새롭게 조명받는 것은 당연하다.
본토가 아닌데 다시 개최하게 된 동기는 여러 면에서 찾을 수 있다. 첫째는 영국이란 국가 아래 개최지가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에만 국한되어 있으니 불만이 많았다. 특히 디오픈에서 우승한 대런 클락과 로리 맥일로이, US오픈 우승자인 그래엄 멕도웰이 북아일랜드 출신이다. 로리가 TV 인터뷰에서 “이제는 북아일랜드에서도 개최될 때가 되었다”는 코멘트 이후에 폭넓게 북아일랜드 개최에 대한 당위성이 확대됐다.
특히 대런 클락이 로열포트러시 소속 프로이니 그 영예가 이곳으로 돌아가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다. 물론 로열카운티다운도 있지만, 그곳에서 배출한 걸출한 영웅적 골퍼가 없었다는 것이 로열포트러시로 영광이 넘어가는 결정적인 이유라고 본다.

 

 

1888년 시작한 던루스 코스
로열포트러시는 36홀로 구성되어 있다. 챔피언 코스인 던루스 Dunluce 코스는 파72, 7143야드다. 1888년 개장이니 로열카운티다운보다 1년이 앞선다. 처음에는 9홀로 개장했고 이듬해 18홀로 확장했다. 그러나 처음에는 바다 쪽 듄스가 아닌 내륙 언덕 쪽으로 둥지를 틀었는데 그 유명한 링크스 디자인의 선구자 해리 콜트에 의해 1929년 바닷가 모래사구 쪽으로 코스를 확장하면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 그에 의해서 제대로 된 링크스가 탄생한 것이다.
여기서 해리 콜트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그는 영국이 낳은 코스 디자인의 선구자이다. 현존 코스 설계가인 로버트 트렌트 존스2세는 ‘코스 디자인의 지지 않는 해’로 묘사했다. 그가 만든 코스는 10개 이상이 ‘세계 100대’ 반열에 올라 있다.
클럽하우스로 들어가면 오른쪽에 대런 클락의 사진과 함께 디오픈의 상징인 클라렛 저그가 전시되어 있다. 전통과 자존심에 대한 경외감에 사진을 찍게 된다. 원래 클라렛 저그는 주최 측 보관이지만 그해 우승자에게 주는 메달은 우승자가 영구 보관한다. 그 메달이 나란히 전시되어 있다.
1번 홀 티박스에 들어서면 너무나 넓은 페어웨이에 놀란다. 많은 캐디들이 줄을 서서 골퍼들을 기다리며 티 샷을 감상한다. 갤러리에 약한 골퍼의 형편없는 티 샷에 웃음이 나온다. 그러나 티 샷만 제대로 간다면 어려운 홀은 아니다. 그린은 우에서 좌로 올라가면서 많은 브레이크를 가지고 있으니 첫 홀부터 3퍼트로 기분을 망치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 홀을 나오면서 뒤를 돌아보기를 권한다. 그린이 높은 곳에 있어 뒤로 넓게 펼쳐진 오른쪽 바다, 포트러시항구의 소담한 건물, 붉은색 지붕들이 이동 차량인 카라반과 함께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명품 골프장의 전주곡을 듣는 듯하다.
통상 링크스 코스는 2, 3번 홀 정도 가면 바다가 주는 갯내음으로 링크스에 왔다는 것을 자각하게 된다. 그러나 이곳은 4번 홀까지 남북으로 연결하는 도로를 옆에 두고 해안선을 따라 남동쪽으로 전진한다. 물론 왼쪽엔 바다가 있지만, 갈매기 소리만 바다를 가늠케 할 뿐 다소 답답한 느낌을 준다.
5번 홀은 411야드 내리막으로 우측 도그레그 홀이다. 티박스에 올라서면 바다가 보인다. 포트러시가 자랑하는 무엇인가 나올 것 같은 느낌이다. 바다를 바라보며 듄스 위의 흰색 방향 표지석을 보고 샷을 하라 한다. 멀리 잔잔한 바다를 보고 깊은 숨을 내쉬고 드라이버를 마음껏 휘두른다. 날아가는 볼을 바라보며 그간 쌓였던 인생의 고뇌를 한 번에 날리는 느낌이다. 페어웨이를 걸으며 오른쪽으로 간 나의 샷이 안전하다는 것을 느낀다. 우측에 깊은 러프가 자리할 것이라는 통상의 링크스 세팅과는 다르게 관대한 러프가 자리한다.
오르막 그린으로 샷을 하고 걸어가는 발걸음이 점점 가볍다. 그린 뒤의 백사장으로 몰려오는 파도 소리가 귀를 자극한다. 그리고 페어웨이 우측으로 수 킬로미터 길게 병풍처럼 펼쳐진 백색의 절벽은 이곳이 시그니처 홀임을 직감케 한다. 동서로 길게 누운 백사장으로 북해와 대서양의 파도가 밀려온다. 북서풍이 끊임없이 불어 수억년 동안 그 절벽을 두드린 결과일 것이다. 그린에서 마무리 퍼팅을 하자마자 모두 동시에 사진기를 꺼낸다. 북동쪽으로 펼쳐진 그 절벽의 파노라마를 카메라에 담고, 추억을 담는다.
6번 홀은 파3, 189야드다. 130년 전에 190야드에 가까운 숏 홀을 만들었다는 자체가 흥미롭다. 물론 바다에서 내륙으로 북풍을 등에 업고 샷을 하지만 당시 장비나 능력으로 보아 아주 도전적인 홀이 아니었을까 짐작한다. 8번 홀은 파4, 433야드로 별칭이 히말라야 Himalayas다. 티박스에 올라서면 멀리 보이는 바다와 좌우로 무수한 작은 듄스의 행렬이 마치 히말라야 봉우리 같다고 해서 붙인 이름같다. 아마도 허풍 센 회원의 장난기가 발동한 것 같기도 하다.

 

2

디오픈 챔피언이 느낄 색다름
9번과 10번은 둘 다 파5 홀이다. 길이도 475, 478야드로 비슷하다. 드라이버 샷이 정확한 플레이어라면 투온으로 이글을 잡는 감동을 누릴 수 있는 홀이다. 이런 세계적인 명문 클럽에서 그것도 챔피언 티에서 이글을 잡고 포효하는 추억을 가진다는 것은 골프 여행의 또 다른 재미일 것이다. 로우 핸디캐퍼라면 그 도전을 권한다.
14번 홀 역시 파3, 210야드이다. 평소 불어오는 북서풍을 감안하더라도 해리 콜트가 얼마나 챌린징한 설계가인지 가늠이 간다. 너무 바다 바람을 의식해 짧은 클럽으로 공략하면 그린 앞 계곡이 볼을 삼키고 돌이킬 수 없는 낭패를 맛본다. 따라서 티 샷은 여러 상항을 고려해 섬세하게 점검하고 클럽을 선택하기 권한다. 바람, 습도, 컨디션 등등을 고려해 가능하면 길게 보내야 한다.
17, 18번 홀은 부지가 부족했던지 길게 서쪽으로 달려가고 다시 동쪽 클럽하우스로 돌아오는 일직선이다. 너무도 그 직선이 반듯해 밋밋하게 느껴질 정도다. 어떻게 이런 마지막 피날레를 이렇게 밋밋하게 장식했을까 의문이 간다. 그러나 17번 홀은 581야드 파5 일직선이지만, 핸디캡 인덱스가 4다. 길이가 그만큼 길고 IP 지점 우측에 둥지를 틀고 있는 벙커를 조심하지 않으면 그린으로 전진하기 어렵다. 특히 그린 주위를 감싸고 있는 좌우 벙커도 경계해야 할 대상이다.
마지막 스트로크를 마치고 퍼터를 들어 올리는 순간 갤러리의 환호가 환청으로 들린다. 2019년 디오픈에서 챔피언이 받을 감동을 먼저 훔쳐본다.
홀을 마치고 시원한 맥주를 마실 시간적 여유도, 라운드에 대한 감회를 나눌 시간도 없이 길을 재촉한다. 다음 일정에 쫓겨 서로의 라운드 소감을 나누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아쉽다. 그러나 차에 오른 일행의 입가에 미소가 번지는 것을 보며 역시 ‘명품’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로열포트러시 던루스 코스는 <골프다이제스트> 선정 2014년 세계100대 코스 16위이며, 이웃한 로열카운티다운은 4위에 올라 있다.

 

 

Information

로열포트러시 Royal Portrush 던루스 Dunluce 코스
주소 : 아일랜드 앤트림 던루스로드 Dunluce Road Portrush County Antrim
BT56 8JQ, 벨파스트공항에서 90킬로미터(1시간 20분 소요)
연락처 : + 44 28 7082 3335, royalportrushgolfclub.com
설계 : 36홀 던루스와 밸리 코스, 해리 콜트 Harry Colt, 개장 1888년.
특이 사항 : 카트 없고 캐디 가능.
역사 : 1888년 9홀 개장 당시 이름은 ‘더컨트리클럽 The County Club’.
이듬해 18홀 확장. 1892년 로열CC로 개명한 뒤 1895년 현재 이름 개명, 1929년 현재 위치로 코스 개조. 1951년 처음으로 디오픈을 영국 본토 외에서 개최, 2019년 디오픈 개최 확정.

 

Sang Rok Kim

김상록 : 선박중개업체 카스마리타임 대표. 아일랜드 올드헤드, 영국 웬트워스 회원, 구력 22년 핸디캡 5.

 

About GD MAN

Check Also

400

짧지만 오래 기억되는 너 [Course : 1704]

짧지만 오래 기억되는 너 짧지만 오래가는 건전지 이야기가 아니다. 인상적이거나 충격적인 장면을 보면 이른바 뇌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