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URSE / 베스트코스 / 2015~16 미국 100대 코스 [베스트코스:1502]

2015~16 미국 100대 코스 [베스트코스:1502]

1

사진_돔 푸로어 Dom Furore

 

순위 선정 50주년을 앞두고 오거스타내셔널이 새롭게 미국 100대  코스 중에 베스트 코스 1위에 등극했다. 그것은 변화의 시작에 불과했다. 글_론 휘튼 Ron Whitten

 

 

옛말에, 뭐라더라? 변할수록 똑같아 보인다고 했던가? 정확한 표현은 기억나지 않지만 내용은 대충 틀리지 않을 것 같은데, 아무튼 <골프다이제스트>에서 2년마다 조사하는 미국 100대 코스의 2015~16년 랭킹과 관련해서는 확실히 맞는 말이다. 미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코스 랭킹이 내년이면 50주년을 맡게 되는데, 지난 50년 동안 톱100과 그 외의 여러 랭킹(미국 200대 코스, 미국 100대 퍼블릭코스, 주별 최고 코스, 캐나다 톱30) 구성 뿐만 아니라 코스 설계와 심지어 골프에도 점진적인 변화가 있었다.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을 예로 들어보자. 오거스타내셔널은 4년간 지켰다가 2013년에 파인밸리골프클럽에 잠시 내줬던 1위 자리를 다시 되찾았다. <골프다이제스트>에서 코스 랭킹을 시작했던 1966년에 오거스타내셔널은 그때 막 확산되는 컬러TV를 통해 푸르고 화려한 모습을 선보이면서 이미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상태였다.
그런가하면 골프장은 여전히 백인 남자들만의 철옹성이었다. 그러나 우리가 따지는 건 골프코스였지 클럽의 정책이 아니었다. 현재 오거스타내셔널은 여전히 푸르고 화려하며 나무는 그때보다 더 많아졌지만(이곳의 상징이었던 아이젠하워 소나무 한 그루를 제외하고), 비록 여성용 티박스는 없더라도 이제는 소수 인종과 여성 회원을 받아들였다.

 

 

 

2

심지어 궁전 같은 연습시설에서는 마스터즈 직전 일요일에 NFL의 ‘펀트, 패스 & 킥’과 비슷한 청소년 참여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우리의 코스 랭킹에는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지만 게임의 미래를 위해 고무적인 일인 건 분명하다.
중요한 건, 세상은 변하며 우리의 랭킹도 마찬가지라는 점이다. 이건 우리 할아버지 시절의 100대 코스가 아니다. 실제로 할아버지인 사람들이 보더라도 그 세대의 100대 코스가 아니다. 일단 <골프다이제스트>가 랭킹 작성을 시작한 이래 매번 이름을 올렸던 코스는 단 스물네 곳에 불과하다. 오거스타내셔널과 파인밸리 외에, 3위인 사이프러스포인트, 5위인 메리온(이스트 코스), 6위 오크몬트, 7위 페블비치, 9위 윙드풋(웨스트), 12위 세미뇰, 24위 리비에라, 28위 파인허스트 No.2, 그리고 20위인 시오토 같은 맹주들이 대부분이다. 그 밖에 고정인 33위의 올림픽(레이크)은 역대 가장 낮은 순위로 내려앉았고, 39위인 메디나(No.2)와 92위인 로렐밸리도 마찬가지이다.
놀라운 건, 널리 알려진 이름들 중에도 중간중간 순위에서 밀려났던 곳들이 많다는 사실이다. 4위인 시네콕힐스, 8위인 내셔널골프링크스오브아메리카, 14위인 시카고골프클럽, 19위인 더컨트리클럽(클라이드/스쿼럴), 25위인 프레리듄스와 35위인 샌프란시스코골프클럽 등이 그런 곳들이다. 코스 랭킹이라는 게임에서는 그 누구도 완벽하지 않다는 걸 새삼 일깨워주는 대목이다.
물론, 이번 100대 코스 가운데 51개소는 처음 평가가 시작된 1966년에는 존재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그 중 스물여섯 곳은 이번 세기에 만들어졌는데, 30위인 고저랜치, 44위인 파이크우드내셔널, 68위인 위스퍼링파인스, 그리고 96위인 피트다이코스앳프렌치릭리조트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2015년도 미국 100대 코스에 새로 합류한 일곱 개 코스 가운데 지난 30년 사이에 만들어진 곳은 2006년에 문을 연 42위의 에린힐스(여기서 밝히는데, 이곳은 마이클 허잔, 데이너 프라이와 내가 공동 설계한 곳이다)와 빌 쿠어와 벤 크렌쇼의 설계로 2012년에 문을 연 100위의 스트림송 레드, 이렇게 단 두 곳뿐이다.
이제 이번 미국 100대 코스의 뚜렷한 패턴이 눈에 들어오나? 하지만 그 얘기를 하기에 앞서, <골프다이제스트> 코스 랭킹의 50주년을 축하하는 것이 순서일 것 같다.

 

미국의 각 주별 최고 코스 Best in State 주명 코스명 세부 지명

 

*주 이름 알파벳 순 정리

주명 코스명 세부지명

앨라배마 ALABAMA
쇼울크릭 Shoal Creek
알래스카 ALASKA
무스런골프코스(크릭) Moose Run G. Cse. (Creek)
조인트베이스 엘멘도르프 리처드슨 Joint Base Elmendorf Richardson
애리조나 ARIZONA
에스탠치아클럽 The Estancia Club
스콧데일 Scottsdale
아칸소 ARKANSAS
알로시안클럽 The Alotian Club
롤랜드 Roland
캘리포니아 CALIFORNIA
사이프러스포인트클럽 Cypress Point Club
페블비치 Pebble Beach
콜로라도 COLORADO
캐슬파인스골프클럽 Castle Pines G.C.
캐슬록 Castle Roc
코네티컷 CONNECTICUT
스태니치클럽 The Stanwich Club
그리니치 Greenwich
델라웨어 DELAWARE
윌밍턴컨트리클럽(사우스) Wilmington C.C. (South)
플로리다 FLORIDA
세미뇰골프클럽 Seminole G.C.
주노비치 Juno Beac
조지아 GEORGIA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 Augusta National G.C.
하와이 HAWAII
나네아골프클럽 Nanea G.C.
카일루아-코나 Kailua-Kona
아이다호 IDAHO
고저랜치골프&레이크클럽 Gozzer Ranch G. & Lake Club
해리슨 Harrison
일리노이 ILLINOIS
시카고골프클럽 Chicago G.C.
휘튼 Wheaton
인디애나 INDIANA
빅토리아내셔널골프클럽 Victoria National G.C.
뉴버그 Newburgh
아이오아 IOWA
하베스터골프클럽 The Harvester G.C.
로즈 Rhodes
캔자스 KANSAS
프래리듄스컨트리클럽 Prairie Dunes C.C.
허친슨 Hutchinson
켄터키 KENTUCKY
발할라골프클럽 Valhalla G.C.
루이빌 Louisville
루이지애나 LOUISIANA
더컨트리클럽오브루이지애나 The C.C. of Louisiana
바톤루즈 Baton Rouge
메인 MAINE
벨그레이드레이크스골프클럽 Belgrade Lakes G.C.
메릴랜드 MARYLAND
콩그레셔널컨트리클럽(블루) Congressional C.C. (Blue)
베데스다 Bethesda
매사추세츠 MASSACHUSETTS
더컨트리클럽(클라이드/스쿼럴) The Country Club (Clyde/Squirrel)
체스트넛힐 Chestnut Hill
미시건 MICHIGAN
크리스털다운스컨트리클럽 Crystal Downs C.C.
프랭크포트 Frankfort
미네소타 MINNESOTA
인터라켄컨트리클럽 Interlachen C.C.
에디나 Edina
미시시피 MISSISSIPPI
폴른오크골프클럽 Fallen Oak G.C.
소시어 Saucier
미주리 MISSOURI
분밸리골프클럽 Boone Valley G.C.
오거스타 Augusta
몬태나 MONTANA
스톡팜클럽 The Stock Farm Club
해밀턴 Hamilton
네브라스카 NEBRASKA
샌드힐스골프클럽 Sand Hills G.C.
뮬렌 Mullen
네바다 NEVADA
섀도우크릭 Shadow Creek
노스라스베이거스 North Las Vegas
뉴햄프셔 NEW HAMPSHIRE
더골프클럽오브뉴잉글랜드 The G.C. of New England
스트래덤 Stratham
뉴저지 NEW JERSEY
파인밸리골프클럽 Pine Valley G.C.
앨라배마 NEW MEXICO
더클럽앳라스캄파나스(선셋) The Club at Las Campanas (Sunset)
산타페 Santa Fe
뉴욕 NEW YORK
시네콕힐스골프클럽 Shinnecock Hills G.C.
사우스햄튼 Southampton
노스캐롤라이나 NORTH CAROLINA
웨이드햄튼골프클럽 Wade Hampton G.C.
캐시어스 Cashiers
노스다코타 NORTH DAKOTA
호크트리골프클럽 Hawktree G.C.
비스마크 Bismarck
오하이오 OHIO
뮤어필드빌리지골프클럽 Muirfield Village G.C.
더블린 Dublin
오클라호마 OKLAHOMA
서던힐스컨트리클럽 Southern Hills C.C.
털사 Tulsa
오리건 OREGON
퍼시픽듄스 Pacific Dunes
밴돈 Bandon
펜실베이니아 PENNSYLVANIA
메리온골프클럽(이스트) Merion G.C. (East)
아드모어 Ardmore
로드아일랜드 RHODE ISLAND
뉴포트컨트리클럽 Newport C.C.
사우스캐롤라이나 SOUTH CAROLINA
오션코스 The Ocean Course
키아와아일랜드 Kiawah Island
사우스다코타 SOUTH DAKOTA
서튼베이골프클럽 Sutton Bay G.C.
애거 Agar
테네시 TENNESSEE
아너스코스 The Honors Course
울테와 Ooltewah
텍사스 TEXAS
댈러스내셔널골프클럽 Dallas National G.C.
유타 UTAH
글렌와일드골프클럽 Glenwild G.C.
파크시티 Park City
버몬트 VERMONT
에크와녹컨트리클럽 Ekwanok C.C.
맨체스터 Manchester
버지니아 VIRGINIA
킨로크골프클럽 Kinloch G.C.
매너킨-사봇 Manakin-Sabot
워싱턴 WASHINGTON
사할리컨트리클럽(사우스/노스) Sahalee C.C. (South/North)
사마미시 Sammamish
웨스트버지니아 WEST VIRGINIA
파이크우드내셔널골프클럽 Pikewood National G.C.
모건타운 Morgantown
위스콘신 WISCONSIN
휘슬링스트레이츠(스트레이츠) Whistling Straits (Straits)
헤이븐 Haven
와이오밍 WYOMING
스테이크리버스포팅클럽 Snake River Sporting Club
잭슨 Jackson

코스 순위 선정 방법

우리의 선정 위원(패널)들은 코스에서 플레이를 한 후 일곱 가지 기준에 따라 점수를 매겼다.

 

샷의 가치
홀이 얼마나 다양한 위험 Risk /보상 Reward의 기회를 제공하며 길이와 정확성, 정교함을 고르게 테스트하는가.

스코어 난이도
공정함을 유지하는 가운데, 스크래치 골퍼가 백 티에서 플레이를 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가.

디자인 다양성
길이와 윤곽, 해저드의 배치, 그린의 형태와 그린의 굴곡이 기나 다양한가.

기억성
설계의 요소들이 각 홀에 개성을 부여하면서도 18홀 전체적으로 기억성을 갖추었는가.

심미성
코스의 풍경이 지니는 가치가 라운드의 즐거움에 얼마나 이바지하는가.

코스 관리
코스에서 플레이했던 날 페어웨이가 얼마나 단단하고 빠르고 볼이 얼마나 잘 굴러갔으며, 그린은 얼마나 단단하면서도 볼을 잘 받아들였는가.

주변 환경
코스의 전반적인 느낌과 분위기가 게임의 전통적인 가치를 얼마나 잘 반영하고 유지하는가.

 

▶ 코스별 최종 점수를 산출하기 위해 우리는 일곱 개 부문별로 평균을 합산한 후 샷의 가치에는 두 배의 가중치를 부여했다. 최근 8년 동안 45번의 평가를 받은 코스만이 미국 100대 코스의 후보가 될 수 있다. 하지만 100대 퍼블릭 코스의 최소 평가 횟수는 25번이다. 주별 최고 코스와 캐나다 최고 코스의 경우는 10번이다.

 

 

 

 

3

기원과 변화
1960년대에 <골프다이제스트>의 설립자로 지금은 세상을 떠난 윌리엄 William H. 데이비스 Davis는 오로지 USGA의 코스등급만을 기준으로 챔피언십 코스의 순위를 정해보자는 생각을 했다. 그 등급은 아마추어의 핸디캡을 결정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사용해온 점수였다. 지도 제작업체인 C. S. 해먼드 & 컴퍼니의 도움을 받아 데이비스는 1966년도 10월호 중간에 접어 넣은 미국 지도 옆에 목록을 적고, 200곳의 코스를 표시한 후 ‘미국에서 가장 난이도 높은 코스 200곳’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각 주별로(알래스카를 제외한) 알파벳 순서에 따라 나열한 그 목록에서 모든 코스는 서로 동등했다. 그 프로젝트를 편찬하기까지는 총 3년이 걸렸는데, 알고 보니 수천 곳의 코스에서 모두 똑같이 기본적인 두 자리 핸디캡 등급을 적용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그는 엘리트 선수들과 골프 기자들, 협회 관계자들, 그리고 미국골프협회 USGA의 사무총장인 조 데이 Joe Dey의 도움을 받아 옥석을 가렸다.
데이비스는 이듬해 다시 한 번 난이도 톱200 코스를 각 주별로 엄격하게 선정했다. 1969년에는 저명한 골퍼들로 전국 위원회를 구성해서 미국에서 가장 까다로운 코스 100선으로 범위를 좁혔다. 코스들은 열 곳씩 묶어서 알파벳순으로 발표했다. 첫 번째 열 곳, 두 번째 열 곳, 이런 식이었다. 오거스타내셔널은 늘 톱10의 맨 윗자리를 차지하면서 <골프다이제스트>가 그곳을 미국 최고의 코스로 뽑은 것 같은 잘못된 인상을 주었다. 오거스타가 1981년에 두 번째 열 곳으로 밀려났을 때는 그 사실만으로도 커버스토리가 되었다.
각 주마다 코스를 선정해야 한다는 의무감은 폐기되었다(지금까지도 열 개 주는 100대 코스에 한 곳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알래스카, 아이오와, 메인, 몬태나, 뉴햄프셔, 노스다코타, 사우스다코타, 유타, 버몬트, 그리고 와이오밍).
1971년에는 랭킹에 ‘미국 100대 테스트 무대’라는 이름을 새로 붙였다. 1975년에는 챔피언십 수준 이외의 요인을 논의하기 위한 위원회가 소집되었고, 미국 100대 코스라는 이름이 정착되었다.
10년 후에는 위원회 대신 선정위원들에게 플레이를 해본 다음 몇 가지 설계 기준에 따라 점수를 매기게 했고, 그들의 평점에 따라 처음으로 수치에 입거한 100대 코스가 발표되었다. 파인밸리는 이후 24년 중에 22년간 1위를 고수했다(2001~02년 랭킹 때 페블비치에게 자리를 빼앗겼다). 처음에는 선정위원이 125명이었는데, 지금은 10배로 늘어났다. 세월이 흐르면서 평가 항목이 세분화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같은 과정에 따라 순위가 정해진다.
가장 많이 변한 것은 미국 100대 코스의 영향력이다. 이 목록이 경쟁을 유발한 건 건강한 영향력이라고 할 수 있지만, 비용이 급증한 건 그렇지 못하다. 미국 100대 코스로 인해 코스 설계가들이 패션 아이콘만큼의 명성을 누리게 되었다는(그리고 설계 용역비가 상승 곡선을 그렸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것의 입안자인 빌 데이비스가 미국골프코스설계가협회로부터 어떤 인정도 받은 바 없다는 점은 슬픈 일이다.

 

 

 

4

죽어서도 여전한 영향력
현재 활동하는 설계가들에게 안 좋은 소식이라면 미국 100대 코스가 포착한 2년 동안의 경향에 따르면 가장 주목 받는 코스 설계가는 89년 전에 세상을 떠난 사람이라는 점이다. 세스 레이노어 Seth Reynor가 설계한 코스 세 곳이 2015년도 톱 100에 합류했는데, 52위인 카마고클럽과 64위인 이먼스홀, 그리고 99위인 쇼어에이커스 등이다(카마고와 쇼어에이커스는 이전에도 랭킹에 오른 적이 있었고, 이먼스홀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 곳 모두 기하학적인 요소와 자기복제 홀 등을 갖춘 고전적인 디자인이며, 모두 최근에 톰 도크의 손을 거쳐 복원됐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현재 활동하는 최고의 설계가 가운데 한 명인 도크는 초창기 작품을 높이 평가하고 그런 스타일을 활용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18위인 퍼시픽듄스와 38위인 세보낵(잭 니클러스와 공동 설계), 54위인 밸리닐, 그리고 55위인 올드맥도널드(짐 어비나와 공동 설계) 등의 작품에서도 그런 경향은 뚜렷하게 확인된다. 도크가 자신의 회사 이름을 괜히 르네상스골프디자인이라고 지은 게 아니다.
하지만 복원이라는 말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 도크가 그린의 크기와 벙커의 깊이, 전략과 각도를 복구하기는 했지만, 최첨단 관개 시설과 잔디도 새로 도입했다. 이전의 스타일을 현재의 게임에 완벽하게 맞춘 고전적인 코스라고 해야 정확할 것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1980년대와 90년대의 스타들은 빛을 잃은 것처럼 보인다. PGA챔피언십을 개최했던 쇼울크릭(102)과 사할리(108)는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하지만 88년도 PGA챔피언십 개최지인 오크트리내셔널은 15년간 모습을 보이지 않더니 51위로 순위권에 재진입했다.
챔피언십 레이아웃으로 유명한 잭 니클러스의 작품도 쇼울크릭, 마야카마(101), 그리고 피트 다이와 합작한 첫 작품인 106위의 하버타운까지 세 곳이나 목록에서 벗어났다. 1971년에 톱10으로 처음 진입한 이래 하버타운이 100대 코스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역시 PGA투어의 오랜 개최지인 카팔루아도 쿠어와 크렌쇼의 작품이라는 사실이 무색하게 100위권에서 밀려났다(110위).
톰 파지오의 디자인은 한 곳도 톱100에서 벗어나지 않았지만 열 곳은 몇 단계씩 밀렸고, 다섯 곳은 소폭 상승했다. 파지오만큼 많은 코스를 순위에 올린다면(톱200 가운데 서른세 곳) 어느 정도의 기복은 당연한 일이라고 여겨진다.
이제 2017년도 랭킹에서는 또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그게 궁금하다면 두 번째 100곳을 눈여겨보자. 스트림송 레드의 자매 코스인 도크의 스트림송 블루가 120위에 올랐다. 125위인 쿠어와 크렌쇼의 콜로라도골프클럽은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이다. 130위인 체임버스베이는 올해 US오픈 개최지인 만큼 선정위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다. 그리고 두 번째 100곳에는 세스 레이노어의 코스가 네 곳이나 더 포함되어 있다. 골프 설계에서는 죽어서도 여전히 뜨거운 관심의 중심이 될 수 있다.

 

About GD MAN

Check Also

1

베스트 코스 평가가 시작됐다 [베스트코스:1504]

    지난 3월2일부터 2015~16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평가가 시작됐다. 149명의 코스 패널에 의한 국내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