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URSE / 베스트코스 / 2년후를 위협할 뉴 코스들 [베스트코스:1305]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2년후를 위협할 뉴 코스들 [베스트코스:1305]

1

개장한 지 2년이 지난 코스만을 대상으로 하는 우리의 베스트 코스 평가 기준에 따라 2년 뒤로 보류된 막강한 후보가 있다. 글_남화영

 

밥을 안칠 때 ‘뜸’이라는 과정을 거쳐야 하듯, 완공되어 개장한 골프 코스라 해도 ‘세월의 뜸’이 좀 떠야 진면목이 드러난다. 자연 환경이란 것이 워낙 변화무쌍하며 특히 요즘의 홍수, 가뭄, 태풍 등의 자연 변화를 감안하면 2년 정도는 버텨내고 자리를 잡아야만 비로소 속내를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베스트 코스 대상을 ‘개장 후 2년’으로 유예 기간을 갖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골격이나 관리와 운영에서 돋보이는 곳은 있기 마련이다.

 

Photo: Joann Dost www.joanndost.com 831.375.3678 ofc 831.277.6214 cell jojodost@aol.com

●예술을 코스에 접목한 휘슬링락.

 

강원은 휘슬링락, 힐드로사이
춘천의 휘슬링락은 2011년 9월에 개장했다. 제주 핀크스 설계자인 데오도르 로빈슨의 아들인 로빈슨 주니어가 설계했고, 톰 파지오의 걸작인 섀도우크리크의 조경회사인 피나클디자인이 조경을 맡았다. 15개의 저류지와 7개의 폭포, 2.5킬로미터에 이르는 계류가 코스 곳곳에 배치되었고, 경사면에도 조경 기능을 하는 다양한 아트 Art 벙커가 있어 마치 세계 최대의 벙커가 있는 휘슬링스트레이츠 같은 느낌을 연출한다. ‘예술과 코스의 접목’이라는 테마에 맞춰 다양한 기제가 적용되어 있다. 특히 코쿤 코스 그늘집은 발상의 신선함이 두드러진 명소로 입소문 나 있다.
2011년 6월 개장한 홍천의 힐드로사이는 ‘신이 내린 땅’이라는 라틴어 명칭처럼 자연 여건이 뛰어나다. 68만평의 너른 부지에 최대한의 독립성을 가진 홀이 흘러가며, 11개 홀이 연못과 연결되어 있거나 계곡 사이를 건너 쳐야 하는 등 홀 전략성도 뛰어나다.

 

3

나무와 계곡이 잘 조응하는 힐드로사이. 

예술적 설계에 뛰어난 권동영의 작품이 힐드로사이라면, 전략성 높은 코스를 추구하는 송호의 킹스데일(12년 5월 개장)과 메이플비치(11년 7월 개장)도 주목할만 하다. ‘왕의 언덕’이란 의미의 충주 킹스데일은 3개의 계곡을 따라 업다운이 있는 코스이며, 강릉의 메이플비치는 쪽빛 바다를 조망하면서 라운드 하는 모던 링크스 코스다. 지난해 겨울 골프텔을 완공했다 하니 이곳의 여름 휴가라면 무척 시원할 것 같다.
2011년 6월 그랜드오픈 한 안성의 마에스트로는 에이엠엔지니어링 안문환 대표의 역작이다. 호수, 폭포, 계류, 스코티시 스타일의 벙커와 암반이 교향곡처럼 어울려 챌린징한 코스를 연출해 냈다. 전 코스를 벤트그라스로 식재한 데다 스코틀랜드의 신흥 명문 킹스반스의 셰이퍼였던 데이비드 오웬 페인터가 참여한 조형 작업이 감흥을 불러 일으킨다.

 

4

거장의 연주처럼 다채로운 마에스트로.
오랜 시범 라운드를 거쳐 지난해 11월13일에서야 체육업 시설로 등록된 익산의 베어리버골프리조트는 한국프로골프협회 김승학 전 회장이 ‘한국에서 가장 어려운 테스트 코스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투영한 곳이다. 골프플랜이 설계한 베어 코스는 국제 대회 개최를 목적으로 조성된 때문인지 총 7777야드의 긴 전장이 특징이다. 파3, 8번 홀에는 한반도 형상으로 아일랜드 그린을 만들었고, 4번 홀은 그린 주변을 둘러싼 벙커가 태극기의 4괘 형상을 하는 등 ‘한국’의 정체성을 코스에 대폭 가미했다.

 

5

전략적 설계가 돋보이는 킹스데일.  

 

여주엔 360도, 트리니티
외국인 설계가의 주목할 코스로는 여주의 360도컨트리클럽트리니티클럽을 꼽을 수 있다. 블랙스톤의 두개 코스를 설계한 브라이언 코스텔로가 설계한 360도는 지난 2011년 12월 개장했다. 그의 특징처럼 그린들이 계단식으로 뚜렷하게 층이 구분된다. 물이 핸디캡 요소로 작용하는 아웃 코스와 산등성을 타고 흐르는 인 코스의 구분이 뚜렷하다.
신세계에서 조성한 트리니티는 파지오 가문 3세대인 토미 파지오의 첫 국내 설계작으로, 지난해 10월 개장했다. 전장 7373야드로 미국PGA투어 코스 기준에 맞췄다. 해슬리나인브릿지처럼 그린과 티잉 그라운드 모두 서브에어 Sub Air시스템을 구축했다. 티잉 그라운드는 6개를 항상 열어두고 있으며, 개장 1년까지는 VIP 초청 라운드만으로 운영한다. 숲에 둘러싸인 아웃코스와 대형 연못을 보면서 탁 트인 공간에서 샷을 하도록 레이아웃 된 인 코스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 15곳 베스트 코스 리스트에서 신설 진입 코스가 5곳이나 들어왔다. 2년 뒤에는 이들까지 추가되어 더 치열한 순위 경쟁이 벌어질 것 같다. 이런 선순환 경쟁을 통해 코스 수준이 점차 높아지고 있으니 골퍼에게는 나쁘지 않은 현상이다.

 

 

<<2013-2014년 대한민국 베스트코스 바로가기>>

VOL1. 2013-2014년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VOL2. 2013-2014년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베스트15, 톱50, 500개 코스 시대

VOL3. 2013-2014년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장엄함, 공들임 그리고 공헌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1

2015~16 미국 100대 코스 [베스트코스:1502]

사진_돔 푸로어 Dom Furore   순위 선정 50주년을 앞두고 오거스타내셔널이 새롭게 미국 100대  코스 중에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