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Lesson / 브라이언 모그 : 빗자루로 바닥을 쓸듯이 스윙하라 [Lesson:1509]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브라이언 모그 : 빗자루로 바닥을 쓸듯이 스윙하라 [Lesson:1509]

 1

사진_박영현(크레인스튜디오) / 헤어메이크업_파크뷰칼라빈by서일주

 

 

<골프다이제스트> 선정 ‘미국 50대 교습가’인 브라이언 모그가

‘기본을 갖추면 언제든지 통한다’는 콘셉트로 레슨을 연재하고 있다.

이번 호에서는 페어웨이 우드나 하이브리드의 이상적인 스윙에 대해 알아본다.

글•진행_브라이언 모그 / 에디터_고형승

 

 2

어웨이 우드나 하이브리드 클럽의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아마추어골퍼가 많다. 대개 페어웨이 우드는 로프트가 낮고 무게중심이 높기 때문에 볼을 띄우기가 상당히 어려운 클럽이다. 따라서 클럽을 최대한 낮게 뒤로 빼고 다시 낮게 앞으로 보내야 한다. 그래야만 큰 아크를 만들어 볼을 띄우기 쉬워진다. 집에서 긴 빗자루를 이용해 바닥을 쓰는 것을 연상하면 쉽다.
1 먼저 페어웨이 우드를 사용해 샷을 할 때는 볼의 위치를 타깃쪽 발에 가깝게 위치시킨다. 테이크어웨이는 클럽을 최대한 낮고 길게 뒤쪽으로 뺀다.

2 왼팔을 펴고 회전하는 느낌을 갖는다. 백스윙톱이나 임팩트 때도 얼굴이 볼 뒤에 계속해서 놓여있어야 한다.

3 얼굴의 위치가 최저점이라 생각하면 된다. 그러면 올려 치는 동작에서 볼을 맞힐 수 있게 된다. 페어웨이 우드나 하이브리드 샷의 키워드는 ‘쓸어 친다’는 것이다.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111

이민지, 드라이버 샷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

[골프다이제스트TV] 2015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데뷔해 통산 3승을 거둔 프로 골퍼 이민지(21, 하나금융그룹)가 5월초까지 매주 수요일 골프다이제스트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