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TEE-TO_GREEN / DRIVER / 임미소, 스카이볼은 이제 그만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임미소, 스카이볼은 이제 그만

1

[골프다이제스트] 깔끔하게 잘 차려 입고 새로 장만한 클럽으로 동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티 샷을 날릴 때 스카이볼이 나면 그것만큼 또 창피한 일이 없다. 그 창피함의 정도가 꽤 강하기 때문일까? 외국에서는 스카이볼을 뜻하는 골프 은어로 ‘엔젤 레이퍼(Angel Raper)’라고도 한다. 조금 자극적이지만 ‘천사를 겁탈할 만큼 높게 솟구쳐 오른 볼’을 가리켜 그렇게 표현한 것이다.

프로 골퍼 임미소는 스카이볼이 나는 이유로 다운스윙 때 클럽 헤드가 가파르게 내려와 볼을 찍어 때리기 때문이라고 했다. 스카이볼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최대한 길고 낮게 백스윙을 하라고 조언한다. 완만한 백스윙을 구사해야 볼을 찍어 치는 현상을 피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미소를 부르는 레슨’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기 바란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신나송 시즌3_4편-최종_네이버.mp4_20170516_101936.338

신나송, 상체 꼬임을 최대로 만드는 백스윙

[골프다이제스트] 아마추어 골퍼의 소원은 무엇일까. 아마도 그 첫 번째는 티잉그라운드에서 시원하게 장타를 날리는 것일 것이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