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박시현, 페어웨이 우드 샷 마스터하기

박시현, 페어웨이 우드 샷 마스터하기

1

[골프다이제스트TV] 페어웨이 우드는 아마추어 골퍼가 사용하기 꺼리는 클럽 중 하나다. 길어서 컨트롤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긴 파5홀에서 세컨드 샷을 최대한 멀리 보내기 위해서는 페어웨이 우드의 역할이 더없이 중요하다.

이번에는 프로골퍼 박시현이 공이 어떻게 놓여있는지에 따라 페어웨이 우드를 잘 치는 법을 소개한다.

만약 공이 디봇에 박혀있거나 잔디에 깊이 박혀있다면 찍어 치는 스윙이 필요하다. 박시현은 “체중을 왼쪽에 더 싣고 백스윙 때 손목을 빨리 꺾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스윙을 가파르게 올려 내리치라는 것이다. 공이 잔디 위에 떠있을 때는 쓸어 치는 스윙이 필요하다. 이때는 체중을 균등하게 분배하고 스윙을 완만하게 가져간다. 백스윙을 낮고 길게 빼라는 이야기다. 그러면 공만 깔끔하게 쳐낼 수 있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야수의 아이언 샷 [Lesson Tee : 1709]

야수의 아이언 샷 샷을 더 길게 그리고 더 곧게. 글_브룩스 켑카(Brooks Koepka) / 사진_돔 푸로어(Dom Furore)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