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임미소, 뒤땅을 방지하려면?

임미소, 뒤땅을 방지하려면?

1

[골프다이제스트] 세컨드 샷까지 잘 치고 와서 그린 주변에서 쇼트 게임으로 기분을 망칠 때가 여러 번이었다면 이 레슨에 주목하기 바란다. 아마도 어프로치 샷을 할 때 뒤땅을 내면서 그린에 볼을 또다시 올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을 것이다.

프로 골퍼 임미소는 “어프로치 샷을 할 때 체중이 오른쪽 발(타깃 반대쪽 발)에 실린 상태에서 볼을 가격하기 때문에 클럽 헤드가 지면에 먼저 닿게 되는 이른바 뒤땅이 발생한다”고 했다.

뒤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처럼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상태에서 오른발을 뒤로 살짝 들어 엄지발가락을 지면에 댄다. 이런 자세를 취하면 왼쪽 발에 체중이 완전히 실리게 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 상태에서 어프로치 샷을 해보면 깨끗하게 볼만 맞힐 수 있다. 뒤땅에 대한 두려움 역시 말끔히 사라질 것이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wide

고윤성 & 김민서, 그린 주변에서의 칩샷 요령

[골프다이제스트TV] 와이드앵글 소속 프로 골퍼 고윤성과 김민서가 진행하는 ‘와이디 골프 레슨’의 이번 미션은 ‘한 달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