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QUIPMENT / 빗자루 퍼터 안녕[Equipment : 1601]

빗자루 퍼터 안녕[Equipment : 1601]

1

한때 PGA투어의 제왕으로 군림하던 애덤 스콧은 롱퍼터, 일명 ‘빗자루 퍼터’를 사용했다. 정확하게는 길이가 48~50인치 되는 브룸스틱 퍼터였다. 스콧은 이 퍼터로 2013년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 호주 출신 선수로는 최초로 그린 재킷을 걸쳤고 2014년 5월 중순부터 8월까지 세계 랭킹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지난해 그는 한 번도 우승을 거두지 못했고 톱10에 3번 이름을 올렸다. 게다가 지난해 4번의 컷 탈락 수모까지 겪었다. 스콧은 PGA투어 선수 중 최다 연속 컷 통과 기록(45개 대회)을 세우는 중이었는데 말이다. 언론에서는 부진의 원인을 “예전만 못한 퍼팅감”으로 꼽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장비 교체 때문이다. 2011년부터 사용해오던 롱퍼터를 버리고 2016년 1월부터 적용되는 앵커링 금지 규제에 따른 짧은 일반 퍼터 조기 적응 차원이었던 것.

앵커링 금지 규정은 세계적으로 적용되는 골프규칙을 제공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발표한 것으로, 샤프트 끝부분을 배나 가슴에 고정하고 스트로크하는 이른바 ‘앵커드 퍼터’의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는 규정이다(참고로 퍼터가 길더라도 몸에 닿지만 않으면 이 규칙에 위배되진 않는다). 이 퍼터는 샤프트의 길이가 일반 퍼터보다 길어 ‘롱퍼터’로도 불린다. 그런데 사실 이 롱퍼터의 사용을 금지하게 된 것은 롱퍼터를 사용하는 선수들이 메이저 대회를 잇달아 석권하자 일부에서 장비에 의존하는 불공평한 게임이라며 불거져 나온 롱퍼터 사용에 반대하는 목소리 때문이다. 롱퍼터는 그립의 한쪽 끝을 몸에 붙여 시계추 원리를 이용할 수 있어 공을 똑바로 보내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
2011년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키건 브래들리, 2012년 US오픈의 웨브 심프슨, 브리티시오픈의 어니 엘스, 2013년 마스터스의 애덤 스콧이 롱퍼터를 사용해 우승을 거둔 이들이다. 결국 2013년 7월 골프규칙이 개정되어 올 1월 1일부터 롱퍼터(벨리 퍼터, 브룸스틱 퍼터)를 사용할 수 없다. 골프규칙 14-1b항을 손질해 “스트로크를 할 때, 플레이어는 ‘직접’ 또는 ‘고정점’을 통해 클럽을 고정하면 안된다”는 규정은 2016년 골프규칙 개정판에 담겨 있다.

2

 

카운터 밸런스 퍼터 4종

카운터 밸런스 퍼터 네 종류를 샅샅이 파헤쳐봤다.

글_한원석 / 사진_이현우

카운터 밸런스 퍼터의 키워드는 안정감이다. 엄밀히 말하면 대체하는 것으로 보긴 어렵다. 느낌도 다르고 고정되는 곳이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앵커 퍼터에서 느낀 안정감을 카운터 밸런스 퍼터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카운터 밸런스의 개념은 각 회사마다 조금씩 다르다. 주장하는 이론은 비슷하지만 조금씩 다르다.

3스카티 카메론 듀얼 밸런스

스카티 카메론의 카운터 밸런스는 듀얼 밸런스라고 부른다. 조금은 다른 개념이기 때문이다. 그립의 끝을 3인치 정도 길게 만들면서 그 위치에 50g의 무게를 넣었다. 퍼터의 균형을 잡기 위해 반대쪽인 헤드에도 50g의 무게추를 추가했다. 그립 부분을 천천히 움직일 뿐만 아니라 헤드 부분을 더욱 안정적으로 느끼게 하는 효과다. 듀얼 밸런스 퍼터는 꼭 길이가 긴 샤프트의 퍼터에만 해당되진 않는다. 앞서 말한 대로 그립에 50g, 퍼터 헤드에 50g의 무게추를 삽입한 제품을 말한다.
앵커 퍼터는 <사진 1>의 경우처럼 꼭짓점이 생긴다. 일정하면서도 안정적인 헤드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 것이다. 바뀐 규칙은 이렇게 꼭짓점을 만들어서 퍼팅을 할 수 없게 했다. 듀얼 밸런스 퍼터는 <사진 2>처럼 그립 끝부분의 움직임을 천천히 최소한 움직이도록 한다. 백스트로크에서도 버트가 몸의 중심을 향하고 포워드스트로크에도 버트의 끝이 배꼽 쪽을 향하도록 해 결국엔 보이지 않는 꼭짓점을 만들어준다. 퍼팅을 잘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버트가 몸에서 벗어나지 않고 한 방향을 보고 스트로크를 하는 사람들이 퍼팅을 잘한다. 그런 부분을 도와주도록 버트 부분에 무게를 실어주는 것이다.
듀얼 밸런스를 잡고 퍼팅할 때는 그립의 끝을 잡는 게 아니다. 늘어난 길이만큼, 무게추가 들어 있는 곳을 표시하는 이유다. 그립의 끝이 올라오도록 선 아랫부분을 잡고 스트로크한다. 그래야 이 퍼터의 장점을 최대한 느낄 수 있다. 버트 부분의 움직임이 최소화되고 헤드의 안정성이 향상된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일부러 아크 스트로크를 하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저절로 그런 스트로크가 만들어진다. 느낌 위주의 퍼팅을 하는 골퍼보다 직선 궤도의 스트로크를 하는 골퍼에게 유용하다.

 

4◀핑 앤서2 CB

핑 앤서2 CB(카운터 밸런스)는 버트 부분에 50g의 무게를 추가했다. 가장 간단한 개념이다. 밸런스 포인트를 위로 끌어 올렸다. 벨리 퍼터와 같은 효과로 스트로크할 때 흔들림을 최소화하여 일관성을 높여준다. 카운터 밸런스 퍼터를 통해 퍼팅 스트로크 때 볼이 스위트스폿을 정확히 맞힐 수 있도록 하여 거리 컨트롤에 용이하도록 설계했다. 샤프트 길이도 38인치다. 그립이 길어졌기 때문에 마킹선을 그려 넣어 골퍼가 가장 안정적이라고 느끼는 위치를 반복해서 잡을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을 한다. 퍼팅을 감으로 하는 골퍼보다는 손목을 많이 사용해 템포와 스트로크의 정확성이 떨어지는 골퍼에게 유리하다.
앤서2 CB는 한쪽 팔뚝에 고정하는 암 록(Arm Lock) 퍼터로도 사용할 수 있다. 손목 사용을 완전히 배제하는 효과가 있다. 길이는 34인치에서 40인치까지 조정 가능하다.

5

 

나이키골프 카운터 플렉스 ▶

나이키골프에서 롱퍼터의 대용으로 내놓은 퍼터는 카운터 플렉스다. 나이키골프의 조사에 따르면 퍼터 그립 부분의 무게가 가감되는 위치에 따라 안정적인 스트로크를 할 수 있다고 느끼는 부분이 각기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 클럽에서 밸런스 포인트의 위치를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다. 그래서 카운터 플렉스 퍼터를 내놓았다. 퍼터의 그립 끝 샤프트 안에 15인치의 막대기가 삽입된다. 그 막대기에는 75g의 무게추가 끼워져 있다. 막대기 위아래로 무게추를 움직일 수 있어 가장 안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위치에 75g의 무게를 배치하는 것이다. 가장 위쪽과 가장 아래쪽에 무게에 따라 헤드 무게감은 물론 안정성도 큰 차이를 느끼게 된다. 퍼터 헤드의 무게는 일정하다. 단지 그립 부분에 무게를 늘려 밸런스 포인트의 위치를 바꾼 것이다.
결론은 그립 쪽의 무게를 늘려 골퍼가 최대한 안정적이라고 느끼도록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는 것이다. 카운터 플렉스는 35인치 샤프트로도 출시된다. 말만 카운터 밸런스 퍼터지 개념과 이론은 완전 다르다. 카운터 밸런스로 대체한다든지 이론이 어떻다든지 하는 것보다는 그저 더 안정적인 퍼팅감을 제공하는 퍼터라 보는 게 맞다. 손의 감각을 다시 살려주는 퍼터로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6

◀ 오디세이 탱크

오디세이 카운터 밸런스의 대표적인 라인이 탱크 크루저다. 샤프트의 길이에 따라 그립의 무게를 5g, 15g, 30g 무게추를 통해 조절한다. 헤드의 무게도 365~385g 사이에서 조정 가능하다. 샤프트도 조금 더 무겁다. 일반 퍼터의 밸런스 포인트를 골퍼에 맞게 조절해주는 것이다. 캘러웨이에서는 “균형을 잘 갖춘 퍼터는 볼이 스위트스폿에 정확히 맞을 수 있도록 안정된 방향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홀과의 거리에 따라 볼에 적절한 힘을 전달하는 거리 컨트롤까지 도와준다”고 했다. 헤드가 너무 무거우면 스트로크에 안정감을 줄 수 있으나 힘 조절이 예민해지기 때문에 거리 컨트롤에 실패하기 쉽다. 반대로 헤드가 너무 가벼우면 거리 컨트롤은 유리하나 퍼팅 스트로크가 흔들리면서 불안해져 방향성 확립이 어렵다.
헤드의 무게를 조절한다. 그리고 스트로크를 한다. 헤드가 무겁다고 느껴지기도 하고 가볍다고 느껴지기도 한다. 원하는 무게를 찾을 때까지 반복하면 된다. 그러다 보면 편안하게 느껴지는 헤드 무게를 찾게 된다. 그립 부분에 무게추의 위치를 바꿔가면서 끼운다. 스트로크를 하면 골퍼가 원하는 느낌과 함께 본인에게 맞다고 판단되는 퍼팅감이 생긴다. 저절로 스트로크도 좋아지고 안정된다는 느낌도 받을 수 있다. 템포도 좋아지고 일관성도 향상된다. 오디세이의 카운터 밸런스 퍼터는 스탠더드 퍼터보다는 긴 클럽을 골라야 한다. 그리고 살짝 내려 잡아야 스트로크할 때 보다 안정된 밸런스를 느낄 수 있다. 그립과 헤드의 적절한 무게를 통해 관용성을 높여 안정되게 만든 퍼터다.

 

마음을 가라앉히는 것들

앵커 금지 규정의 압박에서 벗어나게 해줄 새 퍼터들.

글_마이크 스태추라(Mike Stachura)

가장 많은 퍼터를 판매하는 오디세이 골프는 벨리 퍼터 열풍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클럽을 몸에 지탱하도록 고안된 앵커용 모델이 전체 판매량의 20%를 넘었다고 밝힌다. 그러나 2016년 1월부터 <골프 규칙>에 의거, 이 방식이 금지됨에 따라 앵커용 모델을 사용하던 골퍼들에게는 대안을 강구할 필요성이 생겼다. 비록 골프 규칙이 퍼터를 규제하지는 않았지만 이 규제는 클럽 제조사들로 하여금 스트로크가 흔들리는 골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강구하도록 만들었다. 그렇게 탄생한 해법 중 하나가 바로 헤드와 그립의 무게가 다른 제품보다 더 무거운 ‘카운터 밸런스’ 퍼터다. 또 팔뚝으로 퍼터를 지지하는 방식(허용)과 잘못된 타이밍에 손의 움직임이 과해지는 것을 방지하는 오버사이즈 그립 등의 아이디어도 나왔다. 이러한 방식은 단순히 퍼팅 입스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 이상의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나이키의 연구 결과 골퍼의 84%가 카운터 밸런스 모델을 사용할 때 퍼트를 더 잘한 것으로 드러났다. 흥미가 생기는가? 그렇다면 여기 소개하는 여섯 가지 새 모델을 살펴보라.

7

사진_루차스 자레빈스키(Lucas Zarebinski)


카덴스 TR / 앤서 2 CB

17인치 그립 안에 50g 무게추를 삽입해 클럽 전체의 무게중심을 손잡이 쪽으로 이동시킴으로써 스트로크가 더 유연하게 이뤄지도록 했다.

오디세이
웍스 탱크 크루저 / V-라인

도대체 얼마나 카운터 밸런스를 더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면? 그립과 헤드에 세부 조절이 가능한 무게추를 장착해 골퍼의 스트로크에 따라 중량을 맞출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 / 스코티 카메론
퓨추라 X7M 듀얼 밸런스

헤드와 그립에 각각 50g을 더하면서 균형을 맞추었다. 뒤쪽의 바가 안정성을 높여주고 알루미늄 페이스와 솔이 사용감을 개선해준다.

바이오메크
어큘록 에이스

몸에 퍼터를 지지할 수는 없지만 팔뚝으로 리드할 수는 있다. 앞쪽으로 기울어진 다음 곧게 위로 뻗은 롱 샤프트가 더 곧은 스트로크를 가능하게 해준다.

테일러메이드
OS CB 데이토나

속이 비어 있는 오버사이즈 할로 헤드의 힐과 토를 거품으로 채워 중량을 추가함으로써 전형적인 퍼터의 두 배로 안정성을 올렸다. 오버사이즈 그립 역시 더 무거워졌다.

나이키
메소드 컨버지
B1-01 카운터플렉스

▶ 나이키는 골퍼들에 따라 카운터 밸런스 웨이트가 서로 다른 곳에 위치해야 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15인치 그립에 장착된 75g의 무게추는 조절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드라이버와 볼에도 최적의 궁합이 있을까? [Equipment : 1708]

테스트 볼 브리지스톤 B330 스릭슨 Z-스타 야마하 인프레스X DX-알파 타이틀리스트 Pro V1 (2017) 테일러메이드 TP5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