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신나송, 안전한 곳으로 볼을 빼내는 것이 최선

신나송, 안전한 곳으로 볼을 빼내는 것이 최선

1

[골프다이제스트] 정확하게 티 샷을 하지 못해 당신의 볼이 숲속 쪽 나무와 나무 사이에 떨어졌다고 당황하지 말 것. 신나송의 ‘신나는 골프 레슨’이 오늘도 당신을 도와줄 것이다.

나무 사이에 공이 있을 때는 무리하게 바로 그린을 노릴 생각을 하기 보단 페어웨이 어느 곳으로 공을 빼낼지를 판단하는 것이 가장 먼저 할 일이다. 프로들 역시 이런 상황에서는 파를 할 수 있는 확률이 높은 곳으로 공을 빼내는 데 집중한다.

프로골퍼 신나송은 “남은 거리만큼 공을 보낼 수 있는 클럽을 선택하지 말고, 가장 자신 있는 클럽을 선택하라”고 조언한다. 그리고 볼을 더 정확히 콘택트하기 위해 평소보다 공을 오른발 쪽에 두라고 했다. 스윙은 펀치 샷을 한다는 생각으로 4분의3 스윙정도만 해본다. 마지막으로 아마추어골퍼의 경우 불안감 때문에 볼과 함께 머리가 쫓아나가는 경우가 많은데, 임팩트 후 자신의 시선이 오른발을 향하게 하고 스윙한다면 이와 같은 실수를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젓가락 드릴을 활용하라 [Lesson : 1707]

젓가락 드릴을 활용하라 올바른 콘택트를 가지려면 팔과 몸통의 움직임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로빈 사임스는 젓가락을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