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TEE-TO_GREEN / DRIVER / 김형주, 드라이버 슬라이스 응급처치

김형주, 드라이버 슬라이스 응급처치

1

[골프다이제스트TV] 라운드에 나가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슬라이스만큼 당황스러운 일이 또 있을까? 그 날 하루의 라운드와 기분을 모두 망치게 될 것이다. 이번 GD스쿨 레슨에서는 골퍼들에게 찾아오는 갑작스러운 슬라이스에 대처하는 방법을 인스트럭터 김형주가 소개한다.

김형주는 슬라이스의 대표적 원인이 바깥에서 안으로 들어오는 아웃-인의 스윙 궤도로 인해 볼이 깎여 맞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슬라이스의 대처 방법으로는 발을 11자 모양으로 평소와 같이 서기보다는 오른발 앞꿈치를 열어 L자 모양의 발 모양을 만들어 볼 것을 추천했다. L자 모양의 어드레스를 통해 클럽 헤드를 타깃으로 끝까지 밀어주게 되고 볼이 깎여 맞는 것을 막는다. 또한 “백스윙의 크기를 줄여 어깨높이까지 몸통과 팔을 일치시키는 짧은 스윙을 만들어라.”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다운스윙에서는 몸통을 지나치게 사용하기보다는 손과 클럽만으로 임팩트에만 집중하는 스윙으로 슬라이스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앞으로도 매달 GD스쿨 레슨을 통해 박길용, 김형주 그리고 김민서가 최고의 실전 레슨을 제공한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jd1101

더 많은 버디를 잡는 퍼팅 [Lesson : 1711]

[골프다이제스트] 길든 짧든 어떤 거리에서도 무조건 넣겠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난 2016~2017 시즌 PGA투어에서 그린에 올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