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ESSON / Lesson / 2가지 퍼트 드릴 [Lesson:1509]

2가지 퍼트 드릴 [Lesson:1509]

 1
사진_이종호 / 의상_데상트골프

 

티를 이용한 두 가지 드릴로 롱퍼트와 숏퍼트 완전 정복하기   에디터_인혜정

 

Long putt 롱퍼트의 핵심은 거리

롱퍼트를 구사할 때 하이핸디캐퍼와 로우핸디캐퍼의 차이점은 확연히 나타난다.
많은 하이핸디캐퍼들은 볼을 홀에 바로 넣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갖고 있다. 따라서 볼을 인텐디드라인(Intended Line : 볼이 지나가는 지점을 상상할 때 생성되는 라인)으로 보내 홀인을 시키려는 경향이 높다. 반면 로우핸디캐퍼는 홀인보다 ‘거리 통제’에 초점을 둔다. 홀 주변으로 볼을 안착시켜 실수를 줄이고 안정적인 플레이로 3퍼트를 막는 데 집중하기 때문이다.
이민지는 “티오프 전에 항상 ‘서클 퍼팅 드릴’을 연습한다”며 “이 연습법은 단순하지만 거리를 통제해 스코어를 지키는 데 큰 도움을 준다”고 전했다.
총 6개의 티를 홀 주변에 원을 그리듯 꽂는다. 그 다음 볼을 원 안으로 넣는 연습을 반복한다. 퍼트를 하는 동안에는 볼을 주시한다. 홀을 향해 머리를 회전하면 손을 사용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거리감을 더욱 향상시키는 두 가지 촉매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오른손으로만 그립을 쥐고 스윙연습을 반복한다. 퍼트는 오른손 운동이기 때문에 오른손 감각을 끌어올리면 스윙 컨트롤이 쉬워진다. 둘째, 눈을 감고 스트로크를 가져가보자. 임팩트 순간 볼의 터치감, 스윙 크기에 따른 거리감을 몸으로 익힐 수 있다.

 23

Short Putt 짧을수록 정확하게

숏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바로 ‘정확도’다. 이민지는 정확도를 높이는 드릴로 4개의 티를 사용한다. 홀로부터 1.2미터 떨어진 지점에 티 4개를 꽂는다. 티의 형태는 퍼터 헤드가 지나갈 정도의 사각형으로 꽂는다. 평소처럼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 다음 볼은 중앙에 놓는다. 사각형 안에 놓인 볼을 정확하게 맞히는 연습을 한다. 이때 메트로놈의 템포를 연상하며 일정하게 스트로크를 가져가는 것이 중요하다. 양쪽 겨드랑이는 몸통에 붙이고 팔은 유연하게 아래로 떨어뜨린 다음 어깨를 이용해 스트로크를 가져가길 반복한다. 이 동작이 익숙해지면 직선 퍼트를 완벽하게 구사해 숏퍼트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Lee Min-Jee
이민지 : 나이 19세
소속 : 하나금융그룹
그린적중시 퍼트수 45위(1.81) 평균퍼팅수 68위(30.16) 롤렉스 상금랭킹 15위
✽8월19일 기준

About GD MAN

Check Also

신나송의 룰앤매너_11편_master.mp4_20171115_100136.527

신나송, 다른 볼에 의해 볼이 움직인 경우

신나송, 동반자의 볼을 맞히고 홀인!? [골프다이제스트] 프로 골퍼 신나송이 필드에서 매너남으로 거듭나기 위해 알고 지켜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