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MAGAZINE / Digest / 바뀐 그리고 바뀌지 않은 것들 [Digest :1608]

바뀐 그리고 바뀌지 않은 것들 [Digest :1608]

main

사진_박준석 KLPGA 공식 사진 기자, GD 데이터

바뀐 그리고 바뀌지 않은 것들

올해로 4년째 중국 웨이하이포인트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금호타이어여자오픈을 다녀왔다. 1회 대회를 앞두고 다녀온 지 3년 만에 다시 찾은 골프장의 공기와 느낌은 사뭇 달랐다. 하지만 필드와 바다를 붉게 물들이는 석양은 여전히 아름다웠다. 그 밖에도 달라지거나 달라지지 않은 것들이 눈에 하나하나 들어왔다. 글_고형승

새벽에 일어나 비행기에 몸을 실을 때까지 자그마치 네 시간 정도 걸렸다. 하지만 중국 웨이하이에 도착하는 데까지는 5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제주도보다 가까운 이 노선의 스튜어디스가 가장 정신없고 바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짧은 시간에 간단한 식사 제공까지 해야 하니 말이다. 웨이하이공항에서 대회가 열리는 골프장까지는 버스로 한 시간 정도 소요된다. 2013년 첫 대회를 개최하기 전 초청을 받아 방문한 이후 오랜만이었다. 당시만 해도 웨이하이시 곳곳이 공사를 하느라 삭막해 보이기까지 했다. 하지만 지금은 유럽풍의 아파트 건물과 깔끔한 현대식 건물이 들어서 3년 전 왔던 곳과 같은 곳인가 싶을 정도로 많은 것이 바뀌어 있었다. 골프장이 가까워오니 푸른빛의 바다가 눈에 들어왔다. 대회가 열리는 웨이하이포인트는 링크스 스타일의 18홀 골프장이다. 금호타이어여자오픈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중국여자프로골프협회(CLPGA)가 공동 주관하는 대회로 양국을 대표하는 선수 126명이 출전했다. 장하나를 비롯해 백규정, 중국의 펑산산 등 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사흘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이민영이 2014년 박세리인비테이셔널 우승 이후 1년9개월 만에 통산 4승째를 거두며 대회는 마무리됐다. 신장암을 극복한 그녀의 스토리는 대회가 끝난 후에도 한동안 골프팬들 사이에서 계속 회자되기도 했다. 에디터는 대회장에서 그동안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정리해 달라진 것과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구분해봤다. 4년이라는 짧은 기간에도 많은 것들이 바뀌었고 굳이 바뀌지 않아야 하거나 바뀌지 않았으면 하는 것도 동시에 존재했다. 지난 4년간 대회를 총괄 운영해온 김현일 금호리조트 전무와 협회 관계자 그리고 양국 선수들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정리한 내용이다.
달라진 5가지는 무엇?

2

 

1.코스의 변모

바다를 마주하고 있는 웨이하이포인트는 한마디로 아기자기한 코스다. 여성 아마추어 골퍼들이 좋아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하지만 티잉 그라운드의 위치에 따라 무시무시한 코스로 변모하기도 한다. 그동안 코스의 거리가 짧은 편이라며 만만하게 봤다가 큰코다친 남성들의 뒷이야기를 숱하게 들어왔다. 첫 대회가 열린 2013년에는 전장이 6091야드였다. 두 번째 대회가 열린 2014년에는 16번과 17번홀을 각각 5야드와 15야드씩 늘리면서 6111야드가 됐다. 3회 대회인 지난해부터는 웨이하이포인트의 시그니처 홀 중 하나인 5번홀(파3)의 티잉 그라운드를 반도 끝 바닷가 절벽 위에 있는 챔피언 티잉 그라운드로 옮겨 사용했다. 2회까지는 레귤러 티잉 그라운드를 사용했지만 더욱 극적인 연출을 위해 챔피언 티잉 그라운드의 면적을 세 배 이상 확장해 사용하고 있다. 이로써 기존 135야드에서 170야드로 35야드가 늘어나면서 코스 전장이 지금의 6146야드로 변경됐다. 거리에서뿐만 아니라 다른 변화도 있었다. 1회 대회 때만 하더라도 링크스 코스 유형의 코스 조경으로 인해 황량한 느낌이 들었는데 그 모습이 많이 달라졌다. 클럽하우스 주변에 나무를 심어 조경을 확대했다. 또 코스 내 곳곳에 다양한 종류의 야생화를 심어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연출해냈다.

2.중국 선수들의 변신

김현일 금호리조트 전무는 “첫 대회 때는 줄무늬 트레이닝복을 입고 출전하는 중국 선수들도 있었다. 하지만 올해 출전 선수들을 보면 정말 화려해졌다. 아무래도 스타일리시한 한국 선수들과 경기를 하면서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정말 그렇다. KL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은 미국이나 일본, 유럽 선수들에 비해서도 옷 잘 입기로 유명하다. 물론 화장 실력은 말할 것도 없고. 그러다 보니 중국 선수들에게는 한국의 아이돌 못지않은 외모와 스타일이 부러웠을지도 모르겠다. 이번 4회 대회에도 송이린(Song Yi-Lin), 장웨이웨이(Zhang Weiwei)와 같은 프로 선수들의 외모와 옷차림이 눈에 띄었다. 또 아마추어 두모한(Du Mohan), 진만(Jin Man) 등도 중국의 차세대 스타로 떠오르기에 충분한 실력과 외모를 갖췄다. 특히 광시성 출신의 송이린은 프로 전향 첫해인 올해 스물한 살로 CLPGA투어 상금 랭킹 50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그녀는 대회 첫날 핑크색 계열의 의상과 그립, 입술 색깔까지 매치시켜 뛰어난 패션 감각을 선보였다. 송이린은 “한국 선수들은 정말 예쁘고 피부도 좋다”면서 “그들은 스타처럼 보인다. 반면에 중국 선수들은 그냥 운동선수처럼 보인다”고 했다. 이어 그녀는 “내 별명은 한국말로 ‘귀요미’다. 인터넷에 올린 ‘귀요미송’이 화제가 되면서 그 별명이 붙었다. 언젠가는 KLPGA투어에서 플레이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2013년에 CLPGA투어 상금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던 정예나는 “정말 많이 달라졌다. 선수들이 예쁘게 입으려고 노력하는 게 보인다. 3~4년 전에는 프로 선수의 느낌이 아니라 한국의 주니어 선수들처럼 보였다. 그 당시에 봤던 아마추어 선수들이 프로로 전향하면서 중국 골프가 한층 업그레이드된 것 같다”고 달라진 분위기에 관해 설명했다. 첫 대회 때 한국 선수들의 기세에 눌려 상대적으로 자신감이 없어 보였던 선수들이 이제는 한국 선수들 앞에서도 당당하게 플레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특히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어린 선수들이 라운드별로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기도 했다. 펑산산에 이어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가 공동 20위에 오른 아마추어 두모한이었다.

3.대회 운영의 진화

네 번의 경험을 통해 대회 운영에도 노하우가 생겼다. 첫 대회 때만 해도 갤러리가 페어웨이 안으로 들어가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대회의 운영을 맡은 스포티즌은 현지 인력만으로는 부족하다는 판단하에 우리나라 골프 전문 인력 업체와 계약을 맺고 중국까지 불러들였다. 그들은 마샬의 관리부터 갤러리 통제, 행사 도우미 지원까지 맡아 원활하게 대회가 운영될 수 있도록 힘썼다. 웨이하이포인트의 프런트에는 한국말이 가능한 직원들을 배치해 대회 관계자들이 불편함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레스토랑에는 김치부터 불고기, 심지어 도가니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한국 음식이 뷔페로 제공됐다. 2013년에 비하면 그 맛은 한국에서 먹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 오히려 더 맛있는 음식도 즐비해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너도나도 맛있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번 대회에는 특별상도 확대해 선수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1회 대회 때는 13번홀만 홀인원 부상으로 자동차가 걸려 있었다. 하지만 올해는 파3 모든 홀에 홀인원 상품이 내걸렸다. 자동차를 비롯해 3500만원 상당의 침대, 아시아나 중국 노선 비즈니스 항공권 등이 부상으로 마련됐다. 그 밖에도 코스레코드, 16번홀에서의 이글상 등에도 각각 200만원 상당의 침구 세트가 부상으로 걸렸다.

4.중계 기술의 발전

중국은 방송 장비를 들여가는 데 어려움이 많다. 절차도 까다롭고 심지어 카메라 배터리 하나도 쉽게 통과시켜주지 않는다. 이를 이유로 동행했던 방송사의 카메라 감독은 공항에서 여러 번 불려 다녀야 했다. 대형 장비를 실어 나르려면 선박을 이용해야 하는데 비용 부담도 만만치 않다. 결국 국내에 중계하기 위해서는 현지 방송사가 제작한 영상을 받아 써야 한다. 1~2회 대회는 CCTV 골프&테니스 채널(유료 케이블)에서 제작하고 위성으로 받아 생중계할 수 있었다. 중국 내에서는 유료 채널로 중계하다 보니 대회 홍보나 흥행에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었다. 3~4회 대회는 무료 위성 스포츠 채널인 CCTV 5+에서 제작해 중국 내 커버리지가 확대됐다. 역시 우리나라에서는 기존처럼 스튜디오 생중계를 했지만, 현지 제작 기술과 장비의 발전으로 한층 원활한 중계와 선명한 영상을 볼 수 있었다.

5.한국 선수들의 중국 진출
CLPGA는 2008년 12월, 정식으로 설립된 이후 꾸준한 발전을 해왔다. CLPGA투어는 KLPGA투어를 벤치마킹하면서 지금도 유대가 깊어지고 있다. 최근 중국 정부의 골프 규제 정책으로 인해 투어의 규모는 작아졌지만, 다수의 한국 선수들이 투어 생활을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여자오픈 1회 대회 때는 CLPGA투어 시드로 대회에 참가한 한국 선수가 4명이었다. 2013년 정예나가 상금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하면서 CLPGA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후 중국 진출이 러시를 이루면서 2회 대회 때는 10명, 3회 대회 12명, 4회 대회 11명이 CLPGA투어 시드로 출전권을 확보했다. 올해는 김지민이 퀄리파잉스쿨에서 1위로 통과하기도 했다. CLPGA투어는 규모나 선수들의 실력만 놓고 보면 우리나라 2~3부투어 정도의 수준이다. 요즘처럼 중국 정부의 골프 산업 전반에 걸친 규제가 심하고 사드로 인한 한중 관계가 먹구름인 상황에 KLPGA투어를 롤모델로 삼고 있는 CLPGA투어가 어느 정도 발전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그 울타리를 계속해서 넓혀나가는 데 한국 선수들의 역할은 그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리홍 CLPGA 총재는 오랜만에 만난 에디터의 손을 붙잡고 “10년 전을 기억하는가. 신지애가 그 모습을 드러내며 투어를 휩쓸었을 때 박세리로 대변되던 기존의 한국 골프가 새로운 모멘텀을 맞이했다. 그때 당신이 나에게 신지애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지 않았나. 우리에게도 그런 순간이 곧 올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달라지지 않은 5가지

1 한국 선수의 우승
2013년에 김다나가 8언더파 208타를 기록하며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후 김효주가 대회 2연패를 했고 올해 이민영이 13언더파 203타로 우승했다.

3

2 양국 투어 선수들의 실력 차이
중국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발전했다지만 아직도 펑산산을 제외하곤 이렇다 할 한국 선수들의 적수가 없었다. 2013년에는 10위권에 중국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1언더파를 기록한 린시위(Lin Xiyu)가 공동 17위에 오르며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2014년에 펑산산이 공동 7위, 예리잉(Ye Liying)이 공동 10위에 올랐고, 2015년에는 20위권에 6언더파 단독 2위에 오른 펑산산이 유일했다. 올해도 펑산산은 이민영에 이어 2위에 머물렀다. 공동 20위에 오른 아마추어 두모한이 그다음으로 순위가 높았다.

 4

3 12번홀의 악몽
파4, 12번홀(370야드)은 바다를 넘겨서 쳐야 하는 홀이다. 페이드 샷을 구사하는 골퍼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홀인데 너무 오른쪽을 겨냥하면 볼은 바다로 향하게 된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과 남은 거리를 잘 계산해야 하는 몹시 어려운 홀 중 하나다. 이번 대회에서도 12번홀은 여러 선수의 발목을 잡았다. 아니, 대회가 열린 4년 내내라고 표현하는 게 옳다.

12번홀 난도(3라운드 평균)

2013년

4.48타(2위)

2014년

4.44타(3위)

2015년

4.51타(1위)

2016년

4.35타(3위)

 

4 아름다운 석양
5번홀 왼쪽에 있는 해안 절벽은 ‘골든 록(Golden Rock)’이라 불릴 정도로 태양 빛을 받으면 눈이 부시다. 석양의 붉은빛이 반사되는 것도 아름답다. 한 그루의 소나무가 서 있는 17번홀 그린을 석양이 물들일 때는 그야말로 장관이다. 그 아름다운 모습을 배경으로 선수들이 플레이하는 모습은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작품이 된다.

 

5

 

5 문등학의 향
3년 전 코끝으로 풍겨 올라오던 향 그대로였다. 별 다섯 개짜리 백주인 문등학(文登學)은 웨이하이시에서 만든 명주다. 석양을 바라보며 53도의 문등학을 한 잔 들이켜면 그날의 고단함은 일순간에 날아가버린다. 그 무엇보다 문등학의 풍미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은 무척 고마운 일이었다.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우리끼리 끼리끼리 [Digest : 1709]

일러스트_이지오 / 사진_KGT, 아디다스골프 제공 (왼쪽부터) 권성열(상금 순위 57위), 김인호(상금 순위 96위), 최진호(상금 순위 2위),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