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인스트럭터(국내) / 임진한 / 코스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4가지 [Lesson : 1608]

코스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4가지 [Lesson : 1608]

main

사진_이승훈

코스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4가지

코스에 나가면 잘 치고 싶고, 멀리 치고 싶은 심리 때문에 잘못된 동작이 나온다. 코스에 나가서 유의할 네 가지 실수를 짚어봤다. 글_임진한 / 정리_한원석

연습장에서는 이런 실수가 잘 나오지 않지만, 코스에만 나가면 잘못된 스윙 동작이 자주 나온다. 올바른 동작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만 볼을 세게 치고 싶은 마음에 발생하는 현상이다. 복잡한 스윙 이론을 떠나서 간단하지만 정말로 중요한 네 가지 동작만 잘 지킨다면 골프는 한층 수월해질 것이다.

2

상체 힘 빼기
골프를 하면서 가장 어렵게 느껴지는 게 바로 힘을 빼고 치라는 말이다. 가장 자주 듣는 말이기도 하다. 그런데 코스에 나가면 지키기가 더 어렵다. 멀리 치기 위해서는 힘을 세게 줘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드레스에서는 체중이 발바닥으로 뚝 떨어지게 해야 한다. 하체에 힘을 줘 견고한 기반을 갖추도록 한다. 어드레스 때 상체에 힘이 들어가서 등이나 어깨가 올라가서는 안 된다. 그러면 몸이 긴장하고 굳어져서 절대 유연한 스윙이 나올 수 없다. 힘의 70%만 가지고 볼을 친다고 생각하기 바란다. 상체의 힘을 발바닥으로 떨어뜨린 느낌으로, 어깨는 축 늘어뜨린 채 편안한 자세로 어드레스를 취한다. 그래야만 좋은 샷을 구사할 수 있다.

3

눈과 볼 사이 간격 유지

어드레스, 백스윙 그리고 임팩트가 이루어질 때까지 볼과 머리 사이의 간격이 1.5m가 되도록 유지해야 한다. 물론 1.5m는 골퍼의 신체 조건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핵심은 눈과 볼 사이의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이다. 스윙에서 가장 나쁜 동작은 머리의 상하 움직임이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볼을 세게 때리려는 마음이 앞서서다. 보통 백스윙 때 몸이 들리거나 임팩트 때 몸이 들리면서 볼과 머리 사이의 간격이 달라진다. 그러면 일정하게 볼을 치지 못할뿐더러 좋은 임팩트가 나오지 않는다. 머리를 끝까지 고정하라는 말과는 다르다. 정확하게 스윙이 이루어졌다면 임팩트가 되고 난 후 폴로스루에서 자연스럽게 머리가 살짝 들릴 것이다.

4

왼발은 제자리 유지

골프 스윙에서는 하체와 상체 그리고 팔의 조화가 가장 잘 이루어져야 한다. 즉 밸런스가 좋아야 한다. 스윙 코치가 없으면 자신이 잘 쳤는지 못 쳤는지 판단이 서질 않는다. 그런데 피니시를 확인하면 좋은 스윙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어드레스했을 때 왼쪽 발이 임팩트 후에도 같은 위치에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볼이 바로 갔더라도 스윙 밸런스가 다 무너진 것이다. 다음 샷도 실패할 확률이 높다. 미스가 나더라도 어드레스했을 때 놓인 왼발의 위치는 임팩트 그리고 피니시까지 같은 자리에 있어야 한다. 그리고 신발이 지면에서 떨어지면 안 된다. 발바닥을 지면에 붙어 있어야 한다.

 

Lim Jin Han

임진한 : 양재동 소재 에이지슈터 골프 아카데미 대표.

About GD MA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