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QUIPMENT / 폼생? 아니 폼4 [Equipment : 1610]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폼생? 아니 폼4 [Equipment : 1610]

main

사진_이현우,셔터스톡(일러스트)

폼생? 아니 폼4
(4번 아이언)!

4번 아이언을 과감히 버려라. 아니면 최소한 잘 활용할 수 있는 클럽으로 대체하라. 글_한원석

아이언 세트 구매를 위해 숍을 찾았다가 4번 아이언이 아니라 5번 아이언부터 시작되는 아이언 6개 세트 구성 때문에 구매를 망설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래도 남잔데 4번 아이언부터는 쳐야 하지 않을까. 이런 안일한 생각도 할 것이다. 우선 말해두겠지만 4번 아이언에 죽고 살 일은 아니다. 그리고 골프 실력이 하루아침에 4번 아이언을 칠 만큼, 아니 잘 칠 만큼 향상되지 않는다. 4번 아이언이 없어도 되는 4가지 이유 그리고 대처할 방법 4가지를 소개한다.

4번 아이언이 없어도 되는 4가지 이유

폼 잡았다간 낭패 본다.
독설로 시작해보려 한다. 본인의 실력을 확실히 인정하자. 4번 아이언 들고 다닌다고 누가 알아주지 않는다. 4번 아이언 가지고는 동반자의 기를 죽이지도 못한다. 아마 속으로는 오늘 내기에서 이기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 분명하다. 캐디가 예쁘게 써준 90타가 아닌 정확히 한 타 한 타 제대로 잰 90타의 실력으로도 장담하건대 4번 아이언을 잘 치지 못할 것이다. 볼을 띄워서 제 거리를 보낼 확률보다 미스 샷이 날 확률이 훨씬 높다. 결국 한 타만 손해 보게 된다. 이젠 4번 아이언도 어려운 클럽에 속한다. 실력은 실력대로 들통나고 스코어는 스코어대로 망친다. 가방에 아이언 하나 빠졌다고 티도 안 날뿐더러, 있다고 누가 알아주지도 않으니 폼 잡지 말고 4번 아이언을 과감히 버려라.

4번 아이언 사용 빈도는?
라운드하면서 4번 아이언을 몇 번 사용하는가? 아마 한 번도 채 꺼내지 않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잘 생각해보기 바란다. 마지막 라운드 때 4번 아이언을 몇 번 사용했는지. 화이트 티 기준 파4 평균 330~340m 되는 홀에서 드라이버를 200~220m 정도 친다고 했을 때, 130~140m 정도 남는다. 4번 아이언을 뺄 일이 없다. 드라이버에서 미스 샷이 나면 일반적으로 180m 넘게 남는다. 대부분은 하이브리드를 꺼내 들지 4번 아이언을 잡진 않는다. OB가 나거나 해저드에 들어간다 해도 OB 티나 해저드 티가 150m 안쪽에 대부분 놓여 있다. 결국 미들 아이언을 들게 된다. 4번 아이언을 라운드 때 몇 번 사용하는지 한번 적어보길 바란다. 한 번 이하면 빼도 무방하지 않을까?

롱 아이언의 거리 간격을 확인한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은 7번 아이언의 기준을 135m(150야드)로 잡는다. 6번은 145m(160야드), 5번은 155m(170야드) 그리고 4번을 180야드 정도 거리로 본다. 거리 간격이 클럽당 10m 정도 차이가 있다. 하지만 6번에서부터는 이상적인 10m 간격이 아니라 거리 간격이 좁아진다. 결국 5번과 4번의 거리 차이가 5~6m로 줄어든다. 정확히 못 치는 경우는 5번 아이언보다 덜 나갈 때도 있다. 4번을 180야드로 생각하고 쳤을 때 잘 맞은 샷에서 짧은 거리를 경험한 게 몇 번인가? 열에 아홉일 것이다. 5번 아이언보다 조금 더 나가거나 비슷하게 날아간 경우도 경험했을 것이다. 인정하고 싶진 않지만 실제로 그렇다. 5번부터 거리 간격이 10m 차이가 나지 않으면 굳이 왜 그런 클럽을 들고 다니는지 생각해보라. 필요 없다고까지 느낄 것이다. 그리고 대안도 많다. 하이브리드나 유틸리티 아이언. 또는 슈퍼 성능향상용 아이언을 사용하면 된다.

➍  프로들도 사용하지 않는 클럽이다.
남자 프로들의 가방에서 4번 아이언이 빠지고 있다. 타이틀리스트 투어밴의 한민철 차장은 “대부분 남자 대회 그린은 매우 단단하다. 그래서 볼을 세우기 힘들다. 4번 아이언을 치면 그린 밖으로 쭉 밀려 나갈 정도다. 그래서 치기도 편하고 볼이 높이 떠서 가파른 각도로 그린에 떨어지는 샷을 구사할 수 있는 클럽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메이저 대회인 한국오픈은 더 심하다. 그런 샷을 구사할 수 있는 클럽을 사용한다. 타이틀리스트 선수들의 30%는 4번 아이언 대신 유틸리티 아이언 T-MB 또는 하이브리드를 사용한다.” 스릭슨 투어 담당인 오창균 과장도 “스릭슨 클럽을 사용하는 여자 선수들은 4번 아이언 대신 유틸리티 아이언을 요청해 사용한다. 거리도 더 나가고 볼도 잘 뜨고 치기 쉽기 때문이다. 여자 프로 중에는 5번 아이언도 빼고 유틸리티 아이언을 사용하는 선수가 있다”고 했다. 선수들도 4번 아이언을 다른 클럽으로 대체해 사용한다. 매일 골프를 하는 선수도 이런데 주말에만 치는 골퍼가 4번 아이언을 사용할 이유는 뭘까? 다시금 고민하게 된다.

대처 방법 4가지

아이언의 로프트와 라이도 피팅을 받는다. 
시간을 들여 아이언 피팅을 받기 바란다. 단지 아이언의 샤프트만 피팅 받는 게 아니라 로프트와 라이도 함께 조정해준다. 라이를 통해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휘어지는 샷을 방지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롱 아이언은 라이가 작고 반대로 쇼트 아이언에서는 라이가 세워져 있다. 아이언마다 임팩트 때 솔이 지면에 닿는 위치를 확인해 조정해준다. 솔의 가운데가 가장 이상적인 위치로 샷이 똑바로 나가게 된다. 똑바로 나가면 우선 거리가 길어진다. 그다음은 로프트를 조정받는다. 거리 간격이 10m씩 차이가 나도록 로프트를 세우거나 줄여준다. 일반적으로 4도씩 차이가 나는데, 롱 아이언을 조금 더 강하게 세워주면 거리가 더 나간다. 아이언을 전체적으로 피팅 받는 게 중요하다.

하이브리드 또는 유틸리티 아이언으로 대체한다
피팅을 받으면서도 거리가 나가지 않는다면, 피터는 하이브리드나 유틸리티 아이언을 추천할 것이다. 하이브리드 아이언은 볼을 잘 띄워줄 뿐만 아니라, 비거리도 많이 나가도록 설계된 클럽이다. 우드의 장점과 아이언의 장점을 두루 가지고 있다고 보면 된다. 하이브리드와 아이언이 같은 로프트에서 한 클럽 정도 더 나간다고 보면 된다. 페이스의 반발력이 아이언보다 높기 때문이다. 하이브리드가 싫다면 최근 많이 출시되는 유틸리티 아이언을 선택하면 된다. 아이언과 같은 형상으로 볼을 띄우기도 편하고 거리도 많이 나간다. 하이브리드보다 샤프트가 짧아서 헤드를 컨트롤하기 쉽다. 다시 말해 정타를 칠 확률이 조금 더 높다. 4번 아이언을 특별 주문할 바에는 몇만 원 더 보태서 잘 쓸 수 있는 클럽이 확실히 효과적이다. 분명히 4번 아이언 사서 후회하고 하이브리드나 유틸리티 아이언을 또 사게 될 것이다. 조던 스피스, 박상현, 최진호 등도 4번 아이언 대신 타이틀리스트 T-MB 유틸리티 아이언을 사용한다.

콤보 아이언 세트로 구성한다. 
콤보 아이언은 같은 라인에서 상급자용과 초•중급자용 아이언을 섞어 쓰는 것을 말한다. 가령 타이틀리스트 AP2의 쇼트 아이언 7번 이하 그리고 AP1 롱 아이언 6번 이상을 섞어 쓰는 경우다. 쇼트 아이언에서 블레이드를 사용해 샷을 컨트롤하고 미들과 롱 아이언에서는 관용성이 더 좋은 아이언을 사용한다. 주로 프로들이 이렇게 구성한다. 아마추어라고 이렇게 쓰지 말라는 법은 없다. 성능 향상용 아이언에 롱 아이언은 슈퍼 성능 향상용 아이언을 구성해 쓰면 된다. 4번 아이언뿐만 아니라 5번, 6번, 심지어 7번 아이언에서도 도움을 받을 것이다. 선수들도 롱 아이언에서 더 다루기 쉬운 아이언을 사용한다. 챨 슈워츨의 경우 PXG에서 가장 치기 쉬운 0311XF 4번 아이언을 사용한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아마추어들은 스스로 잘 판단하기 바란다. 프로들도 어려워하는 클럽이 4번이다. 4번을 굳이 꼭 넣고 다니며 사용하고 싶다면 치기 쉬운 아이언으로 구성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➍  반드시 14개 클럽을 다 들고 다닐 필요는 없다.
14개 클럽을 전부 다 들고 다녀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자. 룰 위반도 아니므로 걱정은 붙들어 매라. 아무도 뭐라 하지 않을 것이다. 아마 이미 3번 우드를 빼놓고 다닐 것이다. 대신 자주 치는 웨지로 대체했을 것이다. 이젠 잘 치지 못하는 4번 아이언도 빼놓고 다녀라. 괜히 라운드 중에 유혹을 못 이겨서 꺼내 드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미스 샷 때문에 화나고 짜증 나고 스코어까지 망치지 않길 바란다. 치지도 않을 클럽 무겁게 들고 다닐 필요 없다. 캐디도 이 부분은 고마워할 것이다. 없어도 충분히 좋은 점수를 낼 수 있다. 클럽을 덜 사도 되니 경제적으로도 이득이다. 5~PW 구성의 아이언으로 조금 저렴하게 세트를 살 수 있을 것이다. 4번 아이언을 사용할 이유는 뭘까? 다시금 고민하게 된다.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400

솔직한 리뷰 [Equipment : 1704]

솔직한 리뷰 긴 비거리를 무기로 한 여성용 드라이버가 속속 출시되고 있다. 그런데 어떤 드라이버가 내게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