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TEE-TO_GREEN / BUNKER PLAY / 신나송, 그린 앞 벙커에서 탈출하기 위한 두 가지 팁

신나송, 그린 앞 벙커에서 탈출하기 위한 두 가지 팁

440-2

[골프다이제스트TV] 볼이 그린 바로 앞에 있는 벙커에 빠졌을 때 대다수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소심한 샷으로 한 번에 탈출하지 못하거나 너무 세게 쳐서 그린을 훌쩍 넘기기 일쑤다.

그린 앞 벙커에서 탈출하는 방법은 어드레스 때 클럽 페이스를 오픈한 상태로 그립을 잡는 것부터다. 클럽 페이스를 스퀘어로 놓은 후 그립을 오픈하면 왼손이 앞으로 나가 뒤땅을 치게 된다. 그리고 클럽 페이스를 오픈한 만큼 스탠스도 오픈한다. 볼은 중앙보다 조금 왼쪽에 둔다. 프로골퍼 신나송은 또 벙커 샷을 구사할 때 아마추어 골퍼들이 손목 코킹을 많이 하는 것을 지적하며 “손목을 많이 코킹하는 것 대신 몸과 손, 클럽을 한 번에 오른쪽으로 회전한다는 느낌으로 백스윙을 가져가고, 치고 난 후에도 몸, 손, 클럽을 함께 왼쪽으로 회전한다는 느낌으로 폴로스루를 가져가라”고 말했다.

위 두 가지 팁을 따르며 샷을 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도 있으니 꼭 한번 시도해보시길.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jd1101

더 많은 버디를 잡는 퍼팅 [Lesson : 1711]

[골프다이제스트] 길든 짧든 어떤 거리에서도 무조건 넣겠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난 2016~2017 시즌 PGA투어에서 그린에 올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