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TEE-TO_GREEN / DRIVER / 김민서, 드로와 페이드 구질을 만드는 셋업 자세

김민서, 드로와 페이드 구질을 만드는 셋업 자세

440-3

[골프다이제스트TV] 드로와 페이드 구질을 자유롭게 구사하는 것은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어려운 일이다. 이번 GD스쿨 레슨에서는 인스트럭터 김민서가 셋업 자세를 교정해서 드로와 페이드 구질을 좀 더 쉽게 구사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드로 구질을 구사하기 위해서는 그립을 평소보다 강하게 잡고 몸의 기울기를 타깃 반대 방향으로 더 기울인다. 볼의 위치 역시 평소보다 중앙에 놓이도록 한다. 이런 셋업 자세를 취하게 되면 역으로 된 ‘K’자 모양의 어드레스가 완성되고 드로 구질을 구사할 수 있게 된다.

페이드 구질을 만드는 방법은 그립을 뉴트럴하게 잡고 어깨는 수평으로 맞춘다. 손이 왼쪽 허벅지 쪽에 위치하게끔 볼을 놓는다. 이 방법으로 ‘X’자 모양의 어드레스 자세를 만들면 쉽게 페이드 샷을 칠 수 있게 된다.

앞으로도 매달 GD스쿨 레슨을 통해 박길용, 김형주 그리고 김민서가 최고의 실전 레슨을 제공한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mailto:tom@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jd1101

더 많은 버디를 잡는 퍼팅 [Lesson : 1711]

[골프다이제스트] 길든 짧든 어떤 거리에서도 무조건 넣겠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난 2016~2017 시즌 PGA투어에서 그린에 올린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