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임미소의 그린 주위 어프로치 전략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임미소의 그린 주위 어프로치 전략

440-10

[골프다이제스트TV] 그린 주위 풀이 짧게 자란 까다로운 어프로치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력 4년(핸디15) 아마추어 골퍼 장동훈 씨를 현장으로 초대해 프로 골퍼 임미소가 레슨을 진행한다.

임미소는 “그린에 가까운 프린지에서는 웨지보다는 퍼터를 활용하라”고 추천한다.

첫 번째 평소 외쪽 눈 아래에 공을 위치시켰다면. 프린지에서는 오히려 공을 조금 더 오른발에 가깝게 몸 중앙에 위치시키면 클럽이 내려오는 각에서 맞기 때문에 공의 움직임이 한결 좋아진다.

두 번째 프린지에 자란 풀은 그린보다 기므로 퍼터를 지면에서 1cm 정도 살짝 들어주면 정확한 타격이 쉬워진다.

[골프다이제스트 고형승 기자 tom@golfdigest.co.kr]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About GD MAN

Check Also

신나송 시즌3_4편-최종_네이버.mp4_20170516_101936.338

신나송, 상체 꼬임을 최대로 만드는 백스윙

[골프다이제스트] 아마추어 골퍼의 소원은 무엇일까. 아마도 그 첫 번째는 티잉그라운드에서 시원하게 장타를 날리는 것일 것이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