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소, 그린 주변 러닝 어프로치 방법

440-13

[골프다이제스트TV] 그린 주변 프린지에서 아마추어 골퍼들은 공을 띄워야 할지 굴려야 할지에 대해 고민에 빠지게 된다. 프로 골퍼 임미소는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러닝 어프로치를 추천한다.

임미소가 소개하는 쉽게 러닝 어프로치 처리하는 방법 2가지를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첫째, 체중을 왼쪽(타깃 방향) 다리에 싣는 것이 중요하다. 체중이 오른쪽(타깃 반대 방향)에 실리게 되면 토핑이나 뒤땅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둘째, 강한 임팩트로 러닝 어프로치를 처리하게 되면 스핀이 불규칙하게 발생해 거리 맞추기가 어려워진다.

마치 빗자루로 바닥을 쓸듯이 자연스럽게 지나도록 타격하면 일정한 롤(Roll)이 발생해 짧은 잔디에서의 어프로치도 쉽게 처리할 수 있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About GD MAN

Check Also

1010

연습 스윙을 통해 샷을 점검하라

[골프다이제스트=전민선 기자] 프로 골퍼 권민경이 ‘골든 베어’ 잭 니클라우스의 ‘명언으로 배우는 레슨’을 공개한다. 연습량이 많지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