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TV / 인스트럭터(해외) / BEST TEACHERS / 하이브리드 스쿠터 [Lesson Tee : 1612]
골프다이제스트 정기구독 신청

하이브리드 스쿠터 [Lesson Tee : 1612]

main

사진_J.D. 큐번(J.D. Cuban)

하이브리드 스쿠터

백 핀까지 쉽게 이르는 법. 글_부치 하먼(Butch Harmon)

볼을 잘못 쳐서 그린을 넘기는 바람에 6타를 기록하는 것만큼 끔찍한 경험은 없다. 아직도 먼 거리의 그린을 가로질러 볼을 보내야 하는 상황이라면 더더욱 하이브리드 클럽이 구명줄이 될 수 있다. 단, 한 가지만 명심할 것. 하이브리드로는 볼이 힘차게 튀어 나가기 때문에 살짝 띄워 올려도 잘 굴러간다.
이 샷을 구사하는 방법은 퍼팅과 흡사하다. 따라서 나는 퍼팅 그립을 적용한다. 클럽 헤드가 볼을 먼저 맞혀야 하기 때문에 셋업할 때 볼은 뒷발의 발등 안쪽에 둔다. 볼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서고 그립은 5cm가량 내려 잡아 클럽의 길이를 줄인다. 어드레스 때 샤프트는 거의 직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면 클럽 헤드가 곧바로 뒤로 빠졌다가 곧게 앞으로 나가며 스루스윙을 할 수 있다. 볼로부터 멀리 떨어지면 스트로크 라인은 더욱 원을 그리게 되고 볼을 정확히 맞히는 것이 더 힘들어진다. 손목을 고정한 상태에서 단순하게 뒤로 빠졌다가 앞으로 나가며 스트로크를 만든다. 그냥 퍼트를 하는 것은 왜 안 되냐고? 퍼터는 로프트가 거의 없기 때문에 풀을 향해 볼을 내려치게 돼 원하는 거리만큼 나가지 않는다. 하이브리드는 볼을 공중으로 몇 cm가량 띄워 올리기 때문에 프린지를 살짝 뛰어넘은 다음 퍼트처럼 굴러간다.

2

그린 사이드 러프에 갇힌 상태에서 그린에 여유가 없어 아주 짧은 샷을 구사해야 할 때가 있다. 이때 필요한 것은 볼을 부드럽게 높이 띄우는 피치 샷이다. 가장 로프트가 큰 클럽을 골라 페이스를 오픈한 다음 그립을 잡는다. 볼은 앞발 바로 안쪽에 두고 손목을 일찍 꺾어 급격히 띄워 올리도록 스윙한다. 다운스윙에서 스루스윙으로 이어지며 임팩트가 이뤄질 때
클럽 헤드가 손보다 앞서 나가게 한다.

3

칩 샷 할 때 몇 개의 클럽을 사용하는가?

2개 40%  3개 27%
믿음직한 웨지 한 개 24%
골프백 채로 가져다줘요 9%

자료 : 골프다이제스트 독자 설문

 

Butch Harmon 부치 하먼
라스베이거스 외곽의 리오세코골프클럽에서 레슨을 하고 있다.

About GD MAN

Check Also

Butch Harmon photographed at Rio Secco GC in Henderson NV on Oct 12th 2016

Dom Furore

[부치 하먼] 3퍼트 없애기

손목을 꺾지 말라는 오랜 가르침. 나는 이런 상황을 자주 접한다. 라운드 시작 전, 3~4.5m 퍼트를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