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MAGAZINE / Digest / 초짜인 듯 초짜 아닌? [Digest : 1612]

초짜인 듯 초짜 아닌? [Digest : 1612]

main

일러스트_이지오

초짜인 듯 초짜 아닌?

머리를 올리러 나간다고? 모든 게 어렵고, 낯설어 어리바리하다가 18홀이 끝나기 십상. 필드를 시종일관 웃음바다로 만든 초짜 티 팍팍 나는 당신들의 이야기를 모아봤다. 글_전민선

 

1 손이 부끄러운 정산

티오프 시각은 오전 7시 55분. 우리는 7시에 만나 클럽하우스 레스토랑에서 아침밥을 해결하기로 했다. 네 명의 아침 식사는 우거지 해장국으로 통일됐다. 쓰라린 속을 푸는 데 이만한 메뉴는 없으므로. 든든한 한 끼를 이렇게 챙겨 먹고는 얼른 아부성 멘트를 날려본다. “오늘 잘 부탁해. 머리 올리는 날이니까 오늘은 내가 쏜다!” 그리고 부리나케 계산대로 달려갔다. 신용카드를 내밀자 직원 왈. “회원님, 정산은 라운드 끝나고 하시면 됩니다. 티오프 몇 시세요?” 이를 지켜본 친구들은 뒤에서 벌써부터 초짜 티 낸다며 재밌다고 낄낄대고 있다.

 

2 무식한 용감성

그린 위에서 동반자들을 유심히 살펴봤다. 그들은 자신의 볼을 집어 마크하고 캐디에게 볼을 건네거나 스스로 라이를 보고 다시 볼을 내려놨다. 다음 홀 그린에서는 스스로 터득한, 고수 같아 보이는 이 행동을 해보리라 다짐했다. 드디어 다음 홀 그린! 동전을 활용해 볼 마크 후 캐디에게 볼을 주려는 찰나 한 동반자가 정색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봐, 마크할 땐 볼 앞이 아니라 볼 뒤에 볼 마커를 놓아야 한다고! 페어플레이 정신 잊지 마.” 무안해서 머리를 긁적이며 웃어넘겼지만 정말 민망했다.

 

3 자진 서비스

설렘 반, 긴장 반으로 구불구불한 업힐을 올라 탁 트인 전망의 골프장에 들어섰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웅장하고 고급스러워 보이는 클럽하우스. 이곳에 최대한 가까운 주차 공간이 어디 있나 매의 눈으로 살핀다. “저기다!” 여자들이 한눈에 반할 만한 완벽한 후진 주차를 해내고 트렁크에서 캐디백과 보스턴백을 꺼낸다. 한 손에는 캐디백, 다른 한 손에는 보스턴백을 들고 클럽하우스 출입문으로 향하려는 순간! 백 보이가 헐레벌떡 나를 향해 뛰어온다. “회원님, 가방 주세요. 차 이곳에 대시면 저희가 내려드릴 텐데.” 재빨리 출입문 주변을 둘러봤다. 하나같이 차를 대고 트렁크를 연다. 자연스럽게 백 보이가 캐디백과 보스턴백을 내린다. 그제야 차 주인은 유유히 주차장으로 사라진다. 도저히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었다.

 

4 하염없는 기다림

첫술에 배부른 성적을 거둘 수는 없는 법. 열에 한 번 나의 볼이 동반자보다 멀리 날아갈까 말까였다. 첫 티 샷이 핀으로부터 가장 먼 사람은 언제나 나였다. 그게 문제였다. 핀으로부터 먼 사람이 먼저 쳐야 한다는 걸 몰랐으니까. 티잉 그라운드에서 친 순서대로 다음 샷을 하면 되는 줄 알았다. 다행히 이 룰은 1번홀에서 배웠다. 3번 타자였던 내가 세컨드 샷 지점에서 1, 2번 타자가 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다 친구들이 크게 호통을 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야, 인마! 안 치고 뭐해? 벌써 티 박스에 다음 팀 대기하고 있잖아!”

 

5 용감함 녀석

오랜만에 철퍼덕거리지 않고 그린에 볼을 올렸다며 뿌듯해하려는 찰나, 한 동반자가 외친다. “남의 집으로 보내면 어떻게?” 그때까지만 해도 몰랐다. 투 그린이라는 것을. ‘그럼 그렇지’ 깊은 한숨을 내쉬며 터벅터벅 걸어 남의 집에 올라섰다.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부드럽고도 날카로운 어프로치 샷을 구사했다. 결과는? 핀에 가까운 내 집 그린에 안착. 당연히 박수갈채가 쏟아져 나올 줄 알았는데 웬걸, 얼굴이 하얗게 질린 동반자들과 캐디가 보였다. “야! 그린에서 어프로치 샷을 하면 어떻게 해? 캐디님, 정말 죄송해요.” 그들의 모습은 마치 죄인 같은 느낌이었다. 그 일이 벌어진 후, 온화하고 친절한 캐디의 모습을 더는 볼 수 없었다.

 

6 더없이 귀한 물

몇 홀 전부터 눈에 거슬린 게 있었다. 바로 카트 뒤에 매달린 물이 가득 차 있는 바스켓 때문. 전날 비가 온 것도 아닌데 아이러니하다 싶었다. 한 홀 건너 양파를 기록하며 캐디의 진을 빼놓아 미안하던 찰나에 ‘착한 척’ 하기에 이만한 건 없지 싶어 다음과 같은 일을 저질렀다. “캐디님, 여기에 왜 물이 한가득이죠? 제가 비워드릴게요!” 그러고는 잽싸게 그 물을 잔디에 쏟아부었다. 그러자 캐디를 포함, 모두는 예상 밖의 리액션을 보였다. 하나같이 황당한 표정에 할 말을 잃은 듯 보였다. 그 물은 땅이나 잔디, 모래와의 마찰로 지저분해진 웨지 그루브 등을 닦기 위한 물이라는 걸 그때까지는 몰랐다.

 

7 아이언도 드라이버도 아닌???

나는 심장이 바운스 바운스 두근대는 1번홀 티 박스에 서있다. 지인들의 배려로 마지막 타자로 등장했지만 긴장감은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다. 캐디가 건네준 드라이버를 잡고 레슨 프로에게 번갯불에 콩 구워 먹듯 배운 에이밍이라는 것을 해본다. 그리고 왼발 안쪽에 볼이 오게 서고, 그립을 잡는다. 이제 클럽을 휘두르는 일만 남았다. 그때 한 친구가 놀란 눈을 하고는 “진짜 생초보네. 티를 꽂고 볼을 올려야지. 티 없어?”라며 “설마 스크린 골프에 익숙해 티가 절로 올라올 줄 알았던 건 아니지?”라고 망신을 줬다. 너무나 창피해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었다.

 

8 참혹한 순간

첫 라운드에 대비해 아주 철저하게 준비해왔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파5, 1번홀 티잉 그라운드에서 롱 티를 챙겼어야 했음을 알게 됐다. 다행히 캐디가 준비해둔 티를 내줘 무사히 첫 드라이버 샷을 날렸다. 그리고 마주한 파3, 5번홀. 캐디에게 피칭 웨지를 요청해 건네받고 어드레스를 취했다. 1온을 목표로 연습 스윙을 시도했다. 그때 한 동반자 왈, “이봐! 롱 티 꽂고 아이언 샷 하려고? 쇼트 티 없어?”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자 그는 부랴부랴 쇼트 티를 꺼내 건넨다. 창피한 마음에 서둘러 티를 꽂고 급하게 샷을 했더니 토핑이 났다. 그때의 상황을 ‘참혹했다’는 표현으로 묘사하겠다.

About GD MAN

Check Also

cover

상상속의 골프 [Digest : 1708]

상상속의 골프 Golf In Year 2050 당신은 지금 이 순간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미리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