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골퍼’ 루이스, 출산 후 첫 우승…3년 만의 LPGA 통산 13승
  • 정기구독
‘엄마 골퍼’ 루이스, 출산 후 첫 우승…3년 만의 LPGA 통산 13승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0.08.17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테이시 루이스
스테이시 루이스

'엄마 골퍼' 스테이시 루이스(35, 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 스코티시 여자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정상에 올랐다.

루이스는 16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버윅의 더 르네상스 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엮어 1오버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를 기록한 루이스는 아사아라 무뇨스(스페인), 샤이엔 나이트(미국), 에밀리 크리스틴 피더슨(덴마크)와 연장전에 접어들었고,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낚아채 파에 그친 세 명을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루이스가 대회 정상에 선 건 2017년 9월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이후 2년 11개월만. LPGA 투어 통산 13승째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 달러(약 2억6000만원)다.

2016년 휴스턴 대학교 여자 골프 코치인 제라드 채드웰과 결혼해 2018년 10월 딸 체스니를 낳은 이후 처음 차지한 우승이다.

루이스는 우승 후 "체스니가 태어난 날부터 우승하는 게 내 목표가 됐다. 남편과 영상 통화를 했는데 내가 마지막 퍼트를 할 때 딸이 플라스틱 골프 채로 TV 화면을 때리고 있었다고 하더라. 일주일 뒤에 집에 가서 가족과 함께 축하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한 대니엘 강(미국)은 공동 5위(4언더파 280타)에 이름을 올렸고, 전인지(26)는 공동 7위(3언더파 281타)를 기록하며 올 시즌 첫 톱 텐을 작성했다.

양희영(31)은 공동 29위(3오버파 287타), 신인 손유정(19)은 공동 33위(4오버파 288타), 김인경(32)은 공동 58위(10오버파 294타)에 자리했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