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달러 잭폿’ 캔틀레이, 투어챔피언십 제패…올해의 선수 유력(종합)
  • 정기구독
‘1500만달러 잭폿’ 캔틀레이, 투어챔피언십 제패…올해의 선수 유력(종합)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1.09.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트릭 캔틀레이
패트릭 캔틀레이

패트릭 캔틀레이(29·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캔틀레이는 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를 엮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지난주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페덱스컵 랭킹 1위에 오른 캔틀레이는 10언더파의 이득을 안고 이번 대회에 나섰다. 최종 합계 21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2위 존 람(스페인)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초특급 대회로 우승자는 1500만 달러(약 174억원)의 보너스를 받는다.

지난해 10월 조조 챔피언십과 올해 6월 메모리얼 토너먼트, 지난주 BMW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캔틀레이는 투어 챔피언십 우승까지 올 시즌 4승을 거뒀고, 1500만 달러 '잭폿'도 터뜨렸다.

특히 올 시즌 캔틀레이를 제외하고 2승보다 많은 승수를 올린 선수는 없다.

그는 15번홀까지 버디 2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를 범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13번홀(파4)에서는 90cm의 짧은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나오는 등 경기가 영 풀리지 않았다.

16번홀(파4)에서 1.5m 버디를 잡은 캔틀레이는 17번홀(파4)에서 티 샷을 러프에 빠트렸고 그린 주변 러프에서 한 어프로치 샷이 그린 프린지 바로 앞 러프에 또 빠지는 등 고전했지만 1.5m 보기로 막아냈다.

1타 차 선두로 마지막 18번홀(파5)에 들어선 캔틀레이는 티 샷을 무려 361야드나 보낸 뒤 218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한 두 번째 샷을 3.4m 거리에 붙여 이글 기회를 만들었다. 두 번의 퍼트로 버디를 잡은 캔틀레이는 우승, 페덱스컵 챔피언을 확정했고 심지어 PGA 투어 올해의 선수까지 거머쥘 가능성을 키웠다.

캔틀레이는 "이번 주 내내 친 샷 중 18번홀 샷이 최고였다"고 자평했다.

보너스 상금 1500만 달러 중 1400만 달러는 현금 지급되고 100만 달러는 은퇴 연금 형식으로 적립된다.

지금까지 타이거 우즈(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각각 두 차례씩 페덱스컵 챔피언에 이름을 올렸고 더스틴 존슨(미국), 저스틴 토머스(미국), 조던 스피스(미국) 등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차지한 페덱스컵 챔피언이 된 캔틀레이는 엘리트 선수로 발돋움했다.

그는 "정말 영광스럽다. 일년 내내 꾸준한 경기를 하다가 마지막에 불이 붙었다. 골프를 위해 평생을 바쳐온 걸 생각하면 만족감이 크다"고 말했다.

캔틀레이는 세계 랭킹 1위 존 람(US 오픈 우승), 콜린 모리카와(미국·디 오픈 우승)와 PGA 투어 올해의 선수를 다툴 전망이다. PGA 투어 올해의 선수는 선수 투표로 뽑지만, 그간 페덱스컵 챔피언이 주로 동료들의 지지를 받았다.

존 람
존 람

1타 차로 캔틀레이를 추격하던 람은 2타를 줄였지만 1타의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2위를 기록했다.

람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칩인 이글을 노리며 연장전을 바라봤지만, 볼이 홀을 60cm 외면하고 말았다.

람은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 3위, 2차전 BMW 챔피언십 공동 9위, 투어 챔피언십 2위 등 플레이오프 내내 우승 경쟁을 펼쳤지만, 1500만 달러 잭폿은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람은 이번 대회 나흘 동안 14언더파 266타를 기록하며 가장 좋은 스코어를 냈지만, 페덱스컵 랭킹에 따라 나뉘는 스트로크 보너스 시스템(페덱스컵 스타팅 스트로크)로 캔틀레이에 4타 뒤진 채 1라운드를 시작했다.

람은 "최선을 다했지만 충분치 않았다"고 말했다.

준우승 상금으로 500만 달러(약 58억원)를 획득한 그는 "500만 달러를 번 날 우승하지 못한 것이 정말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500만 달러는 4대 메이저 대회 우승 상금보다 약 2배가 많은 상금이다.

대신 람은 최소 타수 상인 바든 트로피(69.388타)를 확정했다.

재미 동포 케빈 나가 3위(16언더파 266타),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4위(15언더파 269타)에 이름을 올렸다.

3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 진출에 성공한 임성재(23)는 버디 5개를 잡고 보기 3개를 범해 2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4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공동 20위에 자리했다.

성적은 아쉬울 수 있으나, 이날 버디 5개를 추가한 임성재는 올 시즌 총 버디 498개를 기록 2000년 스티브 플레시(미국)의 최다 버디인 493개를 21년 만에 깨는 PGA 투어 새 역사를 작성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1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