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비대면 ‘셀프 체크인' 인기
  • 정기구독
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비대면 ‘셀프 체크인' 인기
  • 전민선 기자
  • 승인 2022.02.2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VX는 23일 자사가 서비스하는 골프 예약 플랫폼 ‘카카오골프예약’이 베뉴지컨트리클럽에 도입한 ‘셀프 체크인’ 이용률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골프예약의 셀프 체크인 서비스는 골프장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다. 지난해 12월 ‘루트52CC’ 적용 후 뜨거운 호응에 힘입어 ‘베뉴지CC’에 확대 적용했다.  

베뉴지컨트리클럽에 정식 도입된 비대면 셀프 체크인은 지난 2월 11일 오픈 이후 2주간 일 평균 80%의 이용률을 보였으며 일 최대 이용률은 95%까지 확대됐다.

이번 서비스로 베뉴지 골프장을 이용하는 골퍼들은 클럽하우스 도착 후, 프런트를 거치지 않고 골프장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라운드 당일 카카오골프예약 앱이나 알림 톡 메시지를 통해 비대면 셀프 체크인이 가능하다. 

또 라운드 후 라커번호를 잊어버리는 불편한 상황을 대비해 모바일로 발급된 라커번호를 다시 확인할 수 있게 하는 등 이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데 중점을 뒀다.

카카오 VX 플랫폼사업담당 김병민 이사는 "이 서비스는 론칭하자마자 '베뉴지CC'외 '루트52CC', '세라지오GC', '솔라시도CC' 등 4곳에서 확대 적용 중이다. 평균 82% 이상의 높은 이용률과 만족도를 기록하며 내장 고객과 골프장 직원 모두에게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며 "특히 골프장에 근무하는 새벽 출근자를 일반 출근 시간대 근무로 전환할 수 있게 돼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어 많은 골프장에서 도입 문의가 이어지는 등 빠른 속도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 VX 는 카카오골프예약을 통해 상반기 내 ‘아일랜드CC’, ‘더골프클럽’, ‘H1 CLUB’, ‘울진 마린CC’ 등 전국 골프장에 셀프 체크인 서비스를 점차 확대하며 차별화 서비스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