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명식 칼럼] 샷 가치의 정확한 의미
  • 정기구독
[강명식 칼럼] 샷 가치의 정확한 의미
  • 서민교 기자
  • 승인 2022.02.2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 미컬슨이 지난해 5월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키아와 아일랜드의 키아와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 코스에서 열린 PGA챔피언십 3라운드 9번홀에서 벙커 샷을 하고 있다.
필 미컬슨이 지난해 5월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키아와 아일랜드의 키아와아일랜드 골프리조트 오션 코스에서 열린 PGA챔피언십 3라운드 9번홀에서 벙커 샷을 하고 있다.

코스를 평가할 때 샷 가치의 비중은 높다. 샷 가치를 정의하고 산정하는 것은 단순한 작업이 아니다. 

골프에 ‘샷 가치(Shot Value)’란 용어가 있다. 일반적으로 골퍼가 특정 샷을 했을 때 목표점에 얼마나 접근했는지 그 정밀도에 따라 샷의 가치를 높거나 낮다고 표현한다. 단어의 단순한 해석에 의한 용어 사용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정확한 의미와는 거리감이 있다. 골프 관계자조차도 대부분 골퍼의 개인적인 샷의 능력 정도를 일컬을 때 사용하지만, 실제로  샷 가치의 정확한 의미는 조금 다르다.

샷 가치는 매우 전문적인 골프 용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번역 과정에서 직역한 ‘샷 가치’로 하기보다는 발음대로 ‘샷 밸류’가 오히려 그 의미 전달에 낫겠다. 우리는 모든 것의 의미에 대해 그것이 비록 추상적인 것일지라도 알고리즘을 세워 이해하고 숫자로 표현하려고 한다. 골프도 예외는 아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샷 가치이다. 특정 샷의 품질이 다른 샷과 어떻게 다르고 특정 선수의 샷 가치를 어떻게 비교하며, 골프 코스에서 각 홀의 품질과 어려움의 정도를 어떻게 산출해 다른 각각의 홀을 비교할지에 대한 계량화 작업 방법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샷 가치 산정이다. 하지만 샷 가치는 점수로 산정하는 것이 아니라 비교 우위를 나타내는 ‘높다, 낮다’로 표현한다.

그런 이유로 각각을 비교하려면 기준이 있어야 하기 때문에 미국골프협회(USGA)에서는 특정 샷에 대한 ‘허용 실수 범위에 대한 예상 낙구 지역 표(USGA Course Rating System)’를 도출한다. 이는 각 클럽의 목표 지역에 대한 오차 범위를 핸디캡이 없는 그룹과 보기 플레이 골퍼 그룹의 2/3가 적중시킬 수 있는 허용 오차 범위를 조사한 결과치다. 이를 기준으로 골퍼 개인적으로는 특정 샷을 얼마나 정확하게 수행하는지를, 코스에서는 그 홀을 공략하기 위해 요구되는 샷의 어려움의 정도를 계량화하여 비교하도록 했다. 이것이 정확한 의미의 샷 가치이다.

골프 코스의 어려운 정도를 어떻게 판단하고 표현할지에 대한 골프계의 오랜 고민이 있었다. 이에 대한 노력의 산술적 평가 방법이 샷 가치, 코스 레이팅(Course rating), 슬로프 레이팅(Slope rating) 등이다. 이 중 코스 레이팅과 슬로프 레이팅은 ‘코스 등급 분류 시스템’이다. 숫자로 환산되나 샷 가치는 숫자로 표현되지 않으며 절대평가가 아닌 상대적 비교 가치 환산이다.

베스트 코스 평가 요소의 샷 가치가 바로 이것이다. 코스에 대한 샷 가치는 먼저 18홀 경기 중에 골퍼가 갖고 있는 기량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지, 모든 클럽을 사용해야 하는지가 중요하다. 이는 선수나 일반 골퍼에게 모두 적용된다. 특정 샷의 어려움은 목표까지 남은 거리, 타깃의 크기, 영향을 줄 수 있는 페널티 구역과 그린 주위 구조물, 샷을 할 지점의 상태 등에 따라 달라진다. 그외 코스의 자연적 지형, 바람, 풍속, 날씨 역시 샷 가치에 영향을 주는 요소이다.

이런 요소를 최대한 기술적으로 어떻게 적용할지는 설계자의 몫이다. 이런 설계로 조성된 코스에서 각 샷에 제각기 다른 수행해야 할 기술의 요구가 많을수록 샷 가치가 높은 코스이다. 하지만 코스가 높은 샷 가치로 난도가 너무 높아도 좋은 코스로 보기 어렵다. 골프에서 즐거움과 성취감을 만끽하도록 적절한 샷 가치의 코스 세팅으로 골퍼의 기량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골프장이 좋은 골프장이며 베스트 코스다. 

* 강명식은 외과 전문의로 한국미드아마골프연맹 부회장을 지냈으며, 골프다이제스트 골프 코스 애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골프 소설 <레드재킷> 저자이기도 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