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스타’ 마디 피시, 골프로 치유한 정신 건강
  • 정기구독
‘테니스 스타’ 마디 피시, 골프로 치유한 정신 건강
  • 인혜정 기자
  • 승인 2022.05.10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니스 스타’ 마디 피시는 자신의 불안장애를 극복하는 데 골프가 얼마나 도움이 되었는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마디 피시는 테니스에 평생을 바쳤지만 실력이 뛰어난 골퍼이기도 하다. 잭 니클라우스가 그에 대해 “프로 골퍼를 제외하고 내가 본 사람 중 가장 뛰어난 골퍼”라고 평가했다. 

부드럽고 강력한 스윙을 보유하고 있어 마치 은퇴한 프로 골퍼처럼 보인다. 니클라우스는 피시가 골프 레슨을 받아본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휠씬 더 깊은 인상을 받을 것이다.

피시는 미네소타주 에디나에서 살던 어린 시절 그다지 체계적이지 못한 환경 속에서 자신의 왼손잡이 골프 스윙이 만들어진 것을 회상한다. 그를 성공적인 오른손잡이 테니스 선수로 만드는 데 공을 세운, 백핸드를 다듬은 곳이 바로 이곳이기 때문이다.

“어머니는 지하실 천장에 테니스공을 매달아놓으셨습니다”라고 털어놓는 피시는 로스앤젤레스 벨에어컨트리클럽에서 핸디캡 2.8의 회원으로 있다. “나는 야구방망이, 테니스 라켓 등 아무것이나 잡히는 대로 손에 들고 두 손으로 볼을 치곤 했어요.”

피시는 테니스에 전념하기 전에 주니어 골프를 했는데 그는 자신이 옳은 결정을 내렸다고 확신한다. 분명한 것은 그는 2021년 넷플릭스에서 만든 다큐멘터리 <말하지 못한 이야기(Untold) : 브레이킹 포인트>에 기록된 모든 운동선수 중에서 가장 흥미로운 경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 작품은 피시가 엄격한 다이어트와 훈련 요법을 통해 188cm의 체격에서 13.5kg을 감량하고 선수 경력 후반에 제2의 전성기를 맞는 내용이다. 그는 29세의 나이로 세계 랭킹 7위에 오르며 정점을 찍었다. 

급류를 이루던 피시의 상승세는 부정맥과 심각한 불안장애로 궤도를 이탈하고 만다. 공황발작이 너무나 심해져서 4라운드에서 로저 페더러와 선수 경력 최대의 빅 매치를 할 수 있었던 2012년 US오픈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피시는 그 후 3년 동안 거의 플레이를 하지 않았고 2015년 US오픈을 끝으로 은퇴했다.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를 털어놓기로 결심하기 전까지는 아예 플레이하지 않았다. 

“나는 상태가 정말 좋지 않았지만 불안장애에서 벗어난 뒤 회복했습니다. 이 증상은 영원히 없어지는 게 아니에요. 하지만 거의 매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피시는 테니스 선수로 활동하는 동안 골프를 토너먼트 경쟁에서 벗어날 기회로 활용했다고 털어놓았다. 은퇴한 뒤에는 반대가 되었다. 그는 셀러브리티들이 출전하는 대회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좋아하며 LA의 집에서 아내 스테이시, 두 아이와 함께 한 달에 한 번 이상 여가로 플레이한다. 

피시는 골프가 그의 삶에 ‘긍정적인 스트레스’를 준다고 평한다. 수십 년 동안 테니스를 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한계까지 밀어붙였던 그가 연습장에서 볼을 치는 모습은 보지 못할 것이다. 데이비스컵 미국팀 주장인 그는 “솔직히 말해서 경기를 덜 하면 덜 할수록 머릿속에 떠오르는 생각이 적어집니다”라고 털어놓는다. “경기를 최소한으로 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는 LPGA 힐튼그랜드베케이션스토너먼트오브챔피언스의 셀러브리티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셀럽 골프의 슈퍼볼이라 할 수 있는 아메리칸센추르챔피언십에서는 63타를 기록해 리 트레비노가 에지우드 타호 코스에서 세운 코스 레코드를 경신하기도 했다. 

ATP투어에서 여섯 차례 우승한 피시는 “패배 없이 도시를 떠나는 느낌이 좋아요. 테니스를 할 때는 몇 번 이런 경험을 했습니다”라고 밝힌다. “사람들은 이 느낌을 쫓지요. 테니스에서는 이것을 타이틀타운이라고 부릅니다.”

40세의 피시는 셀러브리티 서킷에서 이 느낌을 쫓아가는 데 만족하지만 다른 많은 골퍼가 가지고 있는 꿈, 시니어투어에서 플레이하는 꿈도 공유하고 있다. “훈련을 하려면 몇 년의 시간이 필요하지만 나는 무엇이 필요한지 압니다.”

꽤 높은 목표지만 이 재능 있는 운동선수에겐 달성 가능한 것처럼 보인다. 잭 니클라우스에게 물어봐도 된다. 

글_앨릭스 마이어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