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어’ 들으면 피하세요…매킬로이 공 맞은 직원, 손가락 관절 골절
  • 정기구독
‘포어’ 들으면 피하세요…매킬로이 공 맞은 직원, 손가락 관절 골절
  • 한이정 기자
  • 승인 2022.07.1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에서는 무조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국 NBC스포츠 시카고는 16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직원 찰리 케인이 제150회 디오픈챔피언십(총상금 1400만 달러)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티 샷에 왼손을 맞았다”고 전했다.

케인은 개인 트위터에 왼손 사진을 공개하며 “매킬로이 티 샷이 손가락 관절에 맞았고 골절됐다. 매킬로이가 ‘포어’라고 소리쳤는데 내가 그 경고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매체는 “매킬로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평균 구속이 182.98마일로 10위다. 흔적이 남을 만도 했다”고 전했다.

이후 케인은 17일 트위터에 “그렇게 많이 아프지는 않았다. 그저 머리나 얼굴에 맞지 않은 게 다행이라 생각했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겠지 싶었는데 부풀어오르기 시작했다”고 남겼다.

이어 “매킬로이가 나중에 내 글을 읽고 내 손가락을 확인했다. 그는 내 집에 테일러메이드 새 드라이버를 보내줬고, 디오픈 티켓을 줬다. 멋진 사람이다”고 인사했다.

골프 대회 중 타구에 맞는 사고는 종종 발생한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트진로챔피언십 때도 박주영의 티 샷에 포어 캐디가 맞는 사고가 난 적도 있다.

최근에는 연간 골프장을 이용하는 내장객이 5000만 명을 돌파하면서 안전사고도 5년 사이에 2배 이상 늘어났다는 발표도 있었다. 골프장 내에서는 각별히 안전을 기울여야 한다.

[사진=찰리 케인 트위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