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 없이 달리는 ‘대상 선두’ 유해란 “기회 왔을 때 잡는 게 선수”
  • 정기구독
쉼 없이 달리는 ‘대상 선두’ 유해란 “기회 왔을 때 잡는 게 선수”
  • 한이정 기자
  • 승인 2022.08.17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이요? 가장 욕심나는 상이죠.”

유해란(21)은 이번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2개 대회 빼고 모두 출전 중이다. 롯데오픈과 E1채리티오픈에 불참한 이유도 US여자오픈 출전을 위해 미국에 갔기 때문이다.

유해란은 “아직은 딱히 ‘진짜 죽을 것 같다’는 느낌이 없다”고 웃더니 “체력적인 부담은 없다. 아직 올해 14주라는 시간이 남았고, 이제 날씨도 선선해지니까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여름에서 초겨울까지 컨디션이 제일 좋다. 또 한 살이라도 어릴 때 최대한 많은 대회를 경험해보자는 생각으로 가능한 모든 대회에 출전할 것이다. 중간에 힘들어서 예선에서 떨어지거나 한다면 그때 한 주 쉬는 걸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거의 매주 대회를 뛰고 있지만 체력적인 문제는 없는 듯 꾸준하게 뛰어난 성적을 내고 있다. 우승한 넥센·세인트나인마스터즈를 포함해 16개 대회에서 11차례 톱10에 들었다. 컷 탈락도 맥콜·모나파크오픈withSBSGolf 한 차례뿐이다. 

유해란은 “시즌 초반에는 퍼트가 좋았다. 근데 그분이 시즌 중간에 가셨다. 그래서 여기저기 다니며 퍼트 레슨을 받았다. 덕분에 요즘 장거리 퍼트에 많이 성공했고, 버디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해란의 장기는 컴퓨터같이 정확한 아이언 샷이다. 지난해 그린 적중률 4위(78.88%)를 기록한 그는 18일 현재 그린 적중률 3위(79.41%)를 달리고 있다.

그런데도 아쉬움이 많다. 유해란은 “그린 적중률은 좋지만, 작년보다 잘 맞는다는 느낌은 없다”면서 “최근에 아이언 비거리가 조금 늘어서 클럽 선택에 어려움이 있다. 최종 라운드 때는 감이 생겨서 거리 계산이 딱 서는데 첫날에는 ‘이게 갈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그래서 첫날에 성적도 좋지 않다. 하지만 계속 라운드를 치를수록 경험이 쌓이고 있다. 이 부분만 더 잡는다면 우승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털어놨다.

꾸준히 대회에 출전하고 톱10에 드는 등 좋은 성적을 기록한 유해란은 박민지(24), 박지영(26) 등 쟁쟁한 선배를 뒤로하고 대상 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유해란은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게 선수라고 배웠다. 근데 항상 말씀드리듯 상복은 하늘이 정해주는 것이다. 대상은 가장 욕심나는 상이다. 정말 욕심나는데 아직 부족한 게 많다. 채워 나가야 할 부분이 아직 많아서 부족한 점을 하나하나 채워가다 보면 우승도 하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목표 앞으로 2승을 더 하는 것이다. 이런 말을 잘 안 하는데 우승이 안 나오니 해야 할 것 같다. 작년에 2승을 했으니 올해 딱 3승 하고 싶다”고 힘차게 얘기했다.

[사진=KLPGA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