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기대주’ 안성현, 전자신문오픈 1R 2위…역대 최연소 컷 통과 도전
  • 정기구독
‘13세 기대주’ 안성현, 전자신문오픈 1R 2위…역대 최연소 컷 통과 도전
  • 한이정 기자
  • 승인 2022.09.16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 안성현이 프로 무대에서 큰일을 낼 조짐이다.

안성현은 16일 제주 블랙스톤골프앤리조트(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비즈플레이전자신문오픈(총상금 7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2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은 안성현은 4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했다. 5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하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안성현은 9번홀(파5)에 이어 후반 10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이후 파 세이브를 이어가던 그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선두와 1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프로필 상 키는 178cm, 체중 85kg으로 만 13세 나이지만 성인 같은 체격을 자랑했다. 

안성현은 지난 4월 코리안투어 개막전이었던 DB손해보험프로미오픈에 12세 11개월16일 나이로 출전해 역대 최연소 출전 기록을 세웠다. 약 5개월 후 코리안투어에 두 번째로 출전한 안성현은 이번 대회에서 본선에 진출하면 역대 최연소 본선 진출 기록도 세울 수 있다.

그는 추천 선수로 이번 대회에 나섰다. 코리안투어 규정 제2장 4조에 따르면, 대회 주최사는 출전 선수 규모 10% 이하로 프로 혹은 아마추어 선수를 추천할 수 있는데, 아마추어의 경우 ▲ 국가 상비군 이상, ▲ 대한골프협회 주관 전국 규모 대회 5위 이내 입상 경력 보유, ▲ 공인 핸디캡 3이하의 자격 요건 중 한 가지를 충족해야 한다. 안성현은 국가 상비군이면서 공인 핸디캡 3 이하의 증명서를 제출해 출전 요건을 갖췄다.

2009년 5월생인 안성현은 초등학교 1학년 때 골프를 시작했다. 현재 주니어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뛰고 있으며 지난 7~8월 블루원배 한국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남자 16세 이하부와 제33회 회장배 전국 중고등학생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주니어 골프를 휩쓸고 프로 무대에서도 가치를 증명한 안성현이 13세 나이에 기적을 써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최진호가 5언더파 67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고군택과 조민규가 4언더파로 공동 2위를 형성했고, 함정우와 정한밀 캐나다 교포 신용구가 3언더파 69타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사진=KPGA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